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춘천 교동 이외수 선생님 댁에 자주 들른 적이 있다. 그때가 아득하다.

모든 것이 과거가 되면 그럴까. 그곳에서 교분했던 사람들은 지금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을까.

그저 그리움을 가질 때에는 몰랐지만 거친 세상에서는 그 그리움조차 살벌해진다.

어찌보면 지식인들의 발언이 멈춰진 시대에 이 선생님의 존재감은 공복의 쓰라림처럼 전율스럽다.

화천 그곳에 안온한 봄기운이 내내 머무르길 바랄 따름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