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뱅크협의회(이하 뉴스뱅크)가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주)과 온라인 광고 공동사업을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

크리스마스 전날인 24일 뉴스뱅크는 <네이버>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문맥광고 등 온라인 광고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을 쉐어하기로 했다.

뉴스뱅크는 구체적인 내용은 향후 2개월간의 협의를 거쳐 본 계약에 담기로 했다.

또 <네이버>는 뉴스뱅크의 포털 회원사로 참여해 언론사와 포털의 공동 발전 방안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

뉴스뱅크 관계자는 "네이버는 뉴스뱅크 협의기구 내 서비스분과에 들어오게 된다"면서 "지난번 먼저 MOU를 맺은 다음, 네이트도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뉴스뱅크의 문맥광고 모델은 내년 초 <다음>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 늦어도 2월부터는 뉴스뱅크를 통해 전송되며 이후 광고가 삽입될 예정이다.

뉴스뱅크 측은 이미 IPTC(국제언론통신협의회)가 정한 국제 뉴스표준 규격(NewsML)을 적용한 온라인 광고 시스템(가칭 '뉴스뱅크AD')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뉴스뱅크가 네이버와 공동사업을 추진키로 함에 따라 사실상 구글 제안은 폐기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뉴스뱅크 측에 디지타이징을 포함하는 언론사 제안을 진행했지만 네이버의 벽을 넘지 못했다.

뉴스뱅크는 국민일보, 동아일보, 문화일보, 세계일보, 스포츠조선, 전자신문, 조선일보, 한국경제, 한국일보, 헤럴드경제 등 10개 언론사가 참여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