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간 8년째인 <
오마이뉴스>가 사옥을 이전한다.

<오마이뉴스>는 25일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Digital Media City)로의 사옥 이전 소식을 밝히면서 "빠르게 달려온 광화문 시대를 접고 장기전인 마라톤에 나선다"고 말했다.

<오마이뉴스> 대표이사인 오연호 대표기자는 "4명의 상근기자와 727명의 시민기자가 시민저널리즘의 역사를 만들기 시작했다"면서 "광화문은 오마이뉴스의 극복대상인 전통매체들이 있는 곳이었다"며 벅찬 소회를 전했다.

오 기자는 "<오마이뉴스>를 지속가능한 시민참여저널리즘 모델로 만들기 위해효과적으로 재정비할 때가 됐다"며서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오마이뉴스>는 시민기자 6만명, 상근직원 80명의 인터넷신문사로 성장했지만 질적 성장, 안정적 비즈니스 모델 확보는 고질적인 숙제로 남아 있었다.

이번 사옥 이전에 따라 <오마이뉴스>는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제1사무실로 하고, 강화도에 마련한 오마이스쿨은 제2사무실로 하는 등 시민저널리즘의 재도약기를 일굴 계획이다.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는 "오마이뉴스의 새로운 비즈니스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시민기자학교를 강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접근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글. 이미지는 오마이뉴스에서 발췌. '누리꿈스퀘어' 건물.




  1. 수레바퀴 2007.12.31 11:30

    좀 체계적이지 못한 것이 인정되네요. 송구영신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