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여권 핵심의 민주당 '구애'가 직간접적으로 확인되면서 '공작정치' 공방이 불을 뿜었다. '의원 빼내가기'로 비쳐질 수 있는 비공식적 '입각 제의'는 사실상 정계개편 시도라는 분석까지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노무현 대통령은 집권3기를 맞아 경제 '올인'에 나섰고, 열린우리당도 4월 전당대회까지는 이변이 없는 한 '실용주의' 노선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같은 여권의 행보가 연말까지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경우다.


여권이 민주당과 재결합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는 관측은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는 지적이다. 그러나 우리당 일각에서는 '과거회귀'라며 반발하는 조짐도 나타난다. 민주당을 과거지향적 정당으로 규정하고 뛰쳐 나온 마당에 다시 합치자는 것이 영 마뜩치 않기 때문이다. 또 여기에는 충청+호남 대 영남이라는 도식적인 숫자게임도 내재돼 있어 '지역 역합' 환원이란 꼬리표도 감수해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은 '통합불가'를 내세우는 한편 재보선 등 연내 정치일정을 어느 정도 소화하면서 그 결과를 토대로 '통합' 문제에 가닥을 잡을 수 있을 만큼 느긋한 상황이다. 물론 이 문제가 조기에 구체화할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


특히 우리당의 내부 정서가 민주당을 껴안을 만큼 넉넉한 형편이 못된다. 시국 해법에 대한 강온정서가 여전히 첨예한 데다가 차기 대권 향배를 가늠짓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노선경쟁이 격화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같이 미묘한 상황에서 나온 정계개편 시도 논란은 '통합'과 '연정'의 정치용어가 뒤섞인 채 계속 불거져 나오고 있다. 당대당 통합은 정책과 이념은 거의 동일하지만 불가피한 상황과 조건 때문에 분리된 정파간에 가능한 것이고, 연정은 정책과 이념의 뿌리는 다르지만 불리한 상황과 조건을 극복하기 위해 한시적, 제한적으로 결합할 때 갖다 붙일 수 있는 말이다.


한데 현재의 우리당과 민주당 두 당은 사실상 크게 다른 것이 없고 감정적으로 금이 간 정도에 불과하다. 여기에 노무현號 지지자들의 곤혹스러움이 존재한다. 우리당의 노선보다 더 레프트하면서도 현실적으로 우리당과 노무현을 밀어야 했던 지지자들의 상당수는 민주노동당과 연정이 아니라 왜, 지금, 민주당과 통합 또는 연정이 나오느냐는 허탈함을 갖고 있다.


하지만 지지자들의 정의감과는 다르게 우리당 안에선 심지어 '4월 재보선 전 통합론'까지 거론되고 있다. 현재 여권은 오는 4월 재보선에서 과반의석 붕괴가 예고되는 상황을 민주당 의석 흡수를 통해 돌파해야 한다는 조급증이 심상찮다.


결과적으로 집권세력은 '개혁'보다 '실리'를 취했고, 권력을 '수성'하기 위한 스탠스로 더 다가섰다고 할 수 있다. 이 즈음에서 지자자들의 심란함을 더욱 윤간하는 국면들이 조성되고 있다. 여권 지도부가 이른바 '개혁입법'에 유연히 대처할 수 있다고 공공연히 언급하고 있는 것이다.


지지자들은 여권 일각의 통합과 연정의 기류에서 초라한 신세가 된다. (민주당과) 통합보다는 (민주노동당과) 연정이 보기 좋은 드라마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개혁'은 빈곤하고 '정쟁'과 '부조리'에 휘말린 노무현號의 닻이 부담스러워서이다.


마침 노대통령은 ‘과반수’보다 ‘대의’를 중요시하겠다고 언급했는데, 그 대의가 지지자들의 민의임을 뜻하는 것임을 고대한다. 무엇보다 17대 대선 승리의 전율을, 그리고 새 시대의 희망을 노래했던 지지자들에게 (권력은) 예의와 격식을 차릴 정도의 멘탈리티는 있기를 고대한다. 


2005.1.31.


'Politic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당, 재보선 심판에 떤다  (0) 2005.02.01
'통합'-'연정(聯政)' 속의 盧지지자들  (0) 2005.01.31
청와대, 연·고대 파워게임  (0) 2005.01.27
[펌] 박정희라는 알리바이  (0) 2005.01.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