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가 인터넷에 제공하는 뉴스는 어떤 점이 달라야 할까? 속도 경쟁은 통신사나 지역 블로거들을 따라잡기 어렵게 됐다. 자연재해, 전쟁과 테러를 직접 보고 들은 이용자들이 자신의 경험담을 올리는 것은 이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뉴스룸 종사자들의 가치가 발견되지 않는 웹 뉴스는 그야말로 존재감이 없다. 똑같은 스트레이트 뉴스는 수많은 경쟁자들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뉴스 소스들을 이기기 어렵다.

한 가지 예를 들면 국내 인터넷 뉴스유통시장을 지배하는 네이버가 선보인 뉴스캐스트다. 이는 두 가지 측면에서 언론사 뉴스룸과 그 종사자들을 부끄럽게 한다.

첫째, 차별화한 뉴스의 부재다. 예를 들면 연예인과 경기결과를 다루는 기사다. 다른 시각과 포맷을 제공하는 언론사가 눈에 띄지 않는게 현실이다.

둘째, 이용자들의 로열티보다는 양적 증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웹 비즈니스의 한계상 이용자 규모는 피할 수 없는 부분이지만 현재의 양상이라면 언론사로 유입되는 이용자의 대부분은 허수다.

그럼에도 언론사들은 경쟁매체와의 트래픽 싸움으로 요란한 파열음을 내고 있다. 수준 있는 뉴스를 기대하는 이용자와 시장의 바람은 온데간데 없다.

2009/02/03 - [Online_journalism] - 디지털뉴스룸과 기자의 미래
2009/02/02 - [Online_journalism] - CNN.com의 성찰:뉴스 사이트를 어떻게 할 것인가
2009/01/29 - [Online_journalism] - "뉴스캐스트가 언론사 뉴스룸 한계 보여줘"
2009/01/02 - [Online_journalism] - 뉴스 콘텐츠의 재설계(1)
2008/10/30 - [Online_journalism] - 국내 통합뉴스룸 재설계의 방향
2008/10/30 - [Online_journalism] - 국내 통합뉴스룸 재설계의 방향

물론 웹 뉴스에 대한 투자가 수익으로 직결되지 않는 현실적 걸림돌이 있다. 그러나 그렇다고 다른 매체와 똑같은 승부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선일보가 론칭한 ‘조엔’. 편집국 기자들과 온라인 기획자들이 힘을 합쳤다  
 
일부 언론사에서 나름대로 분투하고 있다. 조선일보가 지난 11일 론칭한 엔터테인먼트 뉴스 채널 '조엔(CHO-EN)'은 편집국 기자들의 열정이 밴 것으로 기존 온라인 뉴스룸의 연예뉴스와는 차원이 다르다.

오래도록 대중문화 기사를 써온 편집국 기자들이 자신의 전문성과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대중 스타 필진도 확보하고 심층 뉴스라는데 방점을 찍었기 때문이다.

이 서비스와 관련 디지틀조선일보 관계자는 "온라인 컨셉트로 설계됐다"면서 오프라인 관점이 탈색돼 있음을 강조했다.

더구나 오프라인 기자가 웹 뉴스 채널의 편집장을 맡은 것은 해외 신문의 온라인 에디터 겸직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인상적이다.

상대적으로 온라인 투자규모가 적은 중소규모 신문들 중 서울신문의 의지도 남다르다. 인터넷과 지면을 함께 고려한 기획 시리즈를 온라인뉴스룸이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1월초 서울신문이 선보인 온오프라인
공동기획 연재물은 특파원까지 활용하는가 하면 영상 서비스까지 곁들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울신문의 기획 시리즈. 온라인뉴스룸의 열정에서 출발했다  
 
온라인뉴스부 관계자는 “편집국과 사전 협의를 통해 진행하게 됐다”면서 “파리 특파원이 영국에 건너가 동영상 취재까지 하는 등 열의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기자들도 온라인 뉴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회부 소속 기자들이 2주일에 1회 ‘뉴스다큐 시선’이란 제목의 영상 서비스를 론칭한 것은 대표적인 예이다.

특히 이같은 접근에서 주목할 점은 편집국내 고참 기자들의 참여다. 그동안 뒷짐만 진 채 웹 뉴스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았던 이들이 온라인 뉴스 수준 제고에 나선 것은 반가운 일이다.

이처럼 뉴스룸에서 웹 뉴스의 질을 개선하려는 시도가 잇따르는 것은 분명 과거의 맹목적인 뉴스 속도전, 무분별한 영상 서비스와는 전혀 맥락이 다른 새로운 접근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짚어볼 점이 몇 가지 있다. 웹 뉴스 기획은 인터넷 그 자체를 염두에 두는 것이긴 하지만 오프라인과의 연계도 감안해야 하고 특히 뉴스룸의 역량을 따져봐야 한다.

첫째, 서비스의 목적이 뚜렷해야 한다. 새로운 웹 뉴스 서비스를 왜 하는가에 대한 지향점이 있어야 한다. 이것이 트래픽이 목적인가, 아니면 브랜드에 대한 장기적 접근인지 결론이 필요하다.

네이버 뉴스캐스트 이후 늘어난 방문자수가 언론사 광고수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일부 언론사도 있지만 그 성과를 단정하기는 이르다.

따라서 새로운 뉴스 서비스 기획이 뉴스룸 종사자들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단지 ‘트래픽=수익’이라는 도식으로 접근하는 것은 무리다.

모든 웹 뉴스 기획은 기자들이 확보한 전문성을 통해 시장내 ‘지명도’와 ‘비중’을 넓히는 과정으로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급적이면 그것은 뉴스룸의 블로그 채널 더 나아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연계하는 일로 다뤄져야 한다.

둘째, 온라인 뉴스룸은 이것을 역동적으로 디자인하는 부분을 맡아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뉴스 서비스에 테크놀러지를 적절히 개입하는 일이다. 이것이 없는 웹 뉴스 기획은 무의미하다.

워싱턴포스트가 최근 론칭한 '
타임스페이스(TimeSpace)'는 인터랙티브 맵을 활용한 뉴스 스토리텔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워싱턴포스트의 타임스페이스. 테크놀러지와 뉴스는 결합돼야만 한다  
 
이용자들이 세계지도 위에 표시된 다양한 기사 관련 버튼을 클릭하면 그 지역(국가) 지도 상으로 이동하게 되고, 다시 그 지도 위에는 구체적인 지역과 뉴스를 연계해 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구글맵과 위치 태그를 결합한 '타임스페이스'는 한 마디로 워싱턴포스트디지털이 보유한 수준 높은 구현 기술로 이미 몇 차례 선거 관련 뉴스에서도 완벽히 적용된 바 있다.

이런 서비스는 뉴스 이용자들의 정보 접근과 관심도를 끌어올려 사이트 체류시간은 물론이고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는 뉴스 아트(art)에 해당한다.

웹 뉴스를 어떻게 펼쳐 보이느냐에 따라 똑같은 기사라도 전혀 다른 맛을 낼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내부의 기사 소스가 부족하더라도 제휴 통신사, 네트워크상의 블로그 등 다양한 뉴스 소스들을 연결하는 등 개방형 설계다.

셋째, 개방형 설계에서 결정적인 것은 뉴스룸의 인적 풀(pool)을 재정의하는 것이다. 사실 웹 뉴스 기획의 전부는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를 품는 것에서 출발하고 마무리된다.

최근 트렌드에서 나타나는 커뮤니티 기반의 뉴스 서비스와 웹 사이트 구축은 이른바 네트워크 미디어 세계에 어떻게 편입하느냐는 것과 직결된다. 지역기반의 NGO사이트와 활동가들은 물론이고 파워 블로거들은 좋은 파트너들이다.

이를테면 산업부(IT부) 기자들이 접촉한 경험이 있는 유수의 기업과 그 관계자들의 지도를 설계하고 이들이 가진 정보(information), 상품(products)과 그것의 리뷰를 담은 평론가들-블로거들을 합치는 것이다.

여기서 준비된 테크놀러지는 빛을 발한다. 다양한 태그들과 연동된 검색 엔진, 인터랙티브 맵, 이미지 및 비디오 플레이어 같은 것들이다.

그리고 시장을 지배하는 전문 기자들(specialist)의 멀티 플레이다. 네트워크의 인맥을 관리하고 기술을 통제하며 미적 감각을 발휘하는 편집자와 디자이너의 협업이다.

따라서 웹 뉴스 서비스의 설계는 시장과 뉴스룸 여건을 고려한 뒤 서비스의 가치와 지위를 결정하고, 웹 테크놀러지를 삽입한데 이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접점을 확보하는 ABC가 담보돼야 한다.

그동안 국내 뉴스룸이 이러한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오마이뉴스 시민참여저널리즘에 자극받아 주요 언론사들이 대학생,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기자단을 유치하거나 ‘블로그’ 채널을 만든 것도 마찬가지다.

이런 것이 무위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던 것은 기획 그 자체의 오류라기 보다는 매체력과 매체의 시장내 가치에 대한 오판에서 기인한다.

사실상 모든 언론사들이 소셜네트워크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있지만 주요 언론사들의 성과는 지지부진하다.

그것은 웹 뉴스와 그 서비스가 철저한 정보 검증, 특히 저널리즘의 평가로 걸러진다는 것을 간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내에서 이용자들로부터 신뢰도를 확보하지 못한 언론사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기획한다는 것은 사상누각이나 다름없다.

웹 뉴스 기획의 정점은 바로 매체의 가치를 철저히 검증하고 고급 저널리즘으로 접근하는 데서 발휘된다. 또한 그것은 저널리즘의 원칙을 지킨 매체에게 더 많은 과실을 돌려줄 기회를 갖는다.

언론시장 좁게는 웹 생태계의 독과점, 쏠림이 문제라기보다는 치열한 산고 끝에 마련된 웹 뉴스 기획의 건강성을 위협하는 국내 저널리즘의 취약성이 더 심각한 문제이다.

시장과 이용자들을 상대로 한 뉴스룸의 성찰과 투명한 소통이 시작돼야 할 이유가 거기에 있다.

* 뉴스콘텐츠의 재설계(III)에서는 온오프라인 뉴스룸 내부 종사자들의 협업단계 등 웹 뉴스 기획의 구체적 방법론을 살펴 봅니다.

출처. 기자협회보 온앤오프(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0년대 중반부터 온라인 뉴스를 생산, 유통해온 국내 언론사는 15년만에 근본적인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그것은 아주 낯익은 주제이지만 지독하게 헝클어져버린 온라인 뉴스 콘텐츠의 저작권에 대한 부분이다.

2008/10/01 - [포털사이트] - 언론-포털, 사활을 건 저작권 大戰
2008/12/24 - [온라인미디어뉴스/국내] - 2008 국내 온라인미디어 뉴스 10選
2009/01/02 - [포털사이트] - 공동 뉴스포털은 `최후의` 도전
 
현재 언론사와 포털사업자가 오래도록 공방을 벌여온 인터넷 뉴스 유통 시장에서의 주도권 공방도 따지고 보면 저작권이라는 과녁을 정조준하고 있다.

2008 년 인터넷 포털사업자에 대한 규제논의 과정에서 한국신문협회, 한국온라인신문협회 등 주요 언론단체가 주력해온 자의적 뉴스 편집권 금지나 온라인 광고 비즈니스 모델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여전히 저작권을 둘러싼 의문부호는 늘어나고 있다. 시장내 새로운 변수로 자리잡기 시작한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취한 부분적 개방 즉, 아웃링크도 온라인 뉴스에 대한 무료 인식을 확산시켜온 10여년의 인터넷 뉴스 소비문화도 저작권과는 한참 거리가 먼 상황이다.

웹 2.0의 거대한 물결이 인터넷을 휩쓸면서 블로그와 같은 이용자 그룹들의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무분별한 뉴스 이용문화를 조장해온 인터넷 포털, 수많은 웹 사이트들은 쏟아지는 저작권 송사에 혼란과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신문, 방송 등 언론사들은 저작권 시장에 눈뜨면서 강온 전략을 구사하며 합법적 뉴스 이용문화를 확산시키려 하고 있다.

핵심적인 사항은 이처럼 저작권을 둘러싼 숱한 의문과 공방이 천문학적인 잠재력을 인정받는 시장과 밀접성을 갖는다는 점이다. 2005년 저작권심의조정위원회가 펴낸 한 자료에 따르면 온라인뉴스콘텐츠 시장규모가 2,000억원에 달하고 있다. 지금은 그때보다 매체 수도 급증했고 뉴스 콘텐츠의 활용 방식과 채널도 확장돼 그 규모는 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이렇게 크게 늘어나고 있는 온라인 뉴스 콘텐츠 시장은 곧 저작권 체계를 가다듬지 않고는 산업효과를 낙관할 수 없는 '거품 시장'이다. 지금 주요 언론사와 포털간의 뉴스수급 관계, 침해의 규모와 형태, 이용자들의 수용태세, 뉴스룸 안팎의 인식, 제도적 정비 등 수많은 이슈들은 시장에 존재하는 불확실성을 걷어내느냐 아니면 영구적인 혼돈으로 끝나느냐의 기로에서 만지작거려지고 있다.

시장을 따라잡지 못하는 저작권법

국내 저작권법은 2000년, 2003년, 2004년 등 세 차례 저작권법을 개정해 온라인상의 ‘전송권’ 조항을 신설했다. 2005년에는 음원저작권 문제를 포함한 개정 법안이 발효돼 전송권자의 허락을 받지 않은 어떤 저작물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도록 됐다. 2006년과 2008년엔 연이어 개정된 저작권법은 침해에 따른 책임부과를 강화하면서 온라인서비스제공자인 인터넷 포털 등에게 사이트 폐쇄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이렇게 강도가 세진 저작권법이 온라인 뉴스 콘텐츠의 저작권을 보호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현재 온라인 뉴스 콘텐츠 저작권은 인사, 부고 등 단순 정보를 다루는 단신을 빼고 기자들의 의견, 창의가 녹아들어간 모든 저작물을 대상으로 한다. 1996년 8월 국내에서 발효된 ‘베른협약’은 새로운 저작물이 나오면 자동으로 저작권이 생성돼 언론사 뉴스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 속에 있게 된다.

즉, 이미 오래전부터 뉴스 콘텐츠의 저작권을 지킬 수 있는 법적 근거들이 존재했지만 인터넷 시장에 대한 정밀한 접근이 부족해 ‘종이 호랑이’에 불과했다. 예를 들면 아웃링크, P2P사이트, 개인 블로그 등에 대해 정확한 지침을 제시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2006년 1만3,114건이던 저작권법 위반 고소건수가 2007년 2만333건에 이어 지난해 7만8,538건으로 3.5배나 증가했다.

언론사의 뒤늦은 저작권 지키기

제도적 정비가 미흡하고 신속하지 못한 상황에서 신문, 방송 등 언론사들이 직접 나서는 길을 택했다. 한국신문협회는 지난해 11월 28일 별도 규정이 없는 디지털 뉴스라는 개념을 현행 저작권법에 도입해줄 것을 요구하는 등 온라인 뉴스 콘텐츠 저작권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또 뉴스를 제공하는 인터넷사업자들이 프린트하기, 이메일보내기 등 뉴스 콘텐츠 복제 방조행위를 할 수 없도록 기술적 조치를 의무화할 것을 촉구했다.

신문협회가 뉴스저작물 보호방안으로 제시한 것에는 인터넷 포털을 중심으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뉴스편집행위를 금지하며, 뉴스 저작물에 대한 무단DB화를 처벌하는 것도 들어갔다. 특히 현행 공표후 50년으로 돼 있는 뉴스 저작물 보호기간을 개인 저작물처럼 ‘기업 존속기간 + 이후 50년‘으로 대폭 늘렸다.

이는 뉴스 콘텐츠 저작권 침해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2006년 한국언론재단의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2,984개 인터넷사이트 중 25.5%인 760개 사이트가 언론사의 사전동의나 계약엇이 무단게재하고 있었다. 뉴스를 게재하는 사이트를 기준으로 하면 91.5%나 저작권 침해를 하고 있었다. 특히 포털사이트는 자사 커뮤니티를 이용하는 네티즌들에게 기사복제를 용인, 검색광고를 늘리는 방편으로 악용하는 등 뉴스 저작권 침해의 ‘주적’이었다.

저작권 침해는 산업 뿐 아니라 사회도 마비시켜

법체계 내에서 뉴스 콘텐츠 저작권이 음반이나 컴퓨터 프로그램에 비해 느슨하게 다뤄지면서 언론사의 피해는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2007년 3,500여 기업체의 사내 인터넷망에서 모두 6만여건의 저작권 침해 사례가 드러났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어떻게 될까? ‘저작권 신탁’을 통해 언론사의 저작권을 집중관리하는 한국언론재단 ‘뉴스코리아’의 판매모델에 따르면 B2G 영역에서만 한해 19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정도로 저작권 침해로 붕괴된 시장의 규모는 상상을 초월한다. 한 개 기사(article) 당 적정가조차 정해지지 않은 뉴스 콘텐츠 시장의 난삽함을 고려할 때 그동안 지나쳐버린 시장은 어마어마할 정도다.

뉴스 저작권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대가는 언론산업 위축만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다. 뉴스 저작권자인 언론사가 저작물에 대한 통제력을 잃으면서 무수한 ‘가짜 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가짜 뉴스는 정보의 신뢰에 금을 긋고 사회적 안정성을 깬다. 마구잡이로 재편집되는 언론사 뉴스들은 누가, 왜, 어떻게 하였는지조차 파악할 수 없게 만들면서 정상적인 여론도출을 어렵게 한다.

새로운 시장을 향한 도전과 응전

뉴스의 합법적 이용을 전제로 하는 유통모델로 온라인 광고비즈니스를 도모하는 ‘뉴스뱅크’의 경우 그간 인터넷 포털사업자가 휘두른 저작재산권 직접 침해 또는 침해 방조를 완벽히 차단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공중수신, 배포 등의 직접 침해와 카페 및 블로그 등으로 불법복제를 막는 등 뉴스에 대한 저작권자의 조정력을 복원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현재 포털사이트 뉴스 페이지 내에 디스플레이 광고 삽입 등도 뉴스 저작권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저작인격권의 직접 침해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즉, 언론사와 포털이 기사를 합법적으로 활용하는 순간 언론사는 그동안 손 쓸 수 없었던 포털 플랫폼의 광고 시장에 직접 개입할 수 있다.

그러나 저작권이 강화될수록 이용자들의 뉴스 소비 활용수준과 범위는 제약이 불가피하다. 2007년 12월 발간된 ‘저작권 침해방지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음악, 영상, 출판물 등을 이용해 2차 저작물을 만드는 이용자들이 66.8%에 달했다. 즉, 2차 저작물에 대해 엄격한 잣대가 적용되면 공정이용을 통해 얻는 뉴스 콘텐츠 산업의 경제적 기회를 잃을 수도 있다. 즉, 저작권이라는 명분과 인터넷 이용문화라는 현실간의 조화가 관건인 셈이다.

뉴스 이용가격 등 이용자 관점 필요

전자신문이 지난해 8월 실시한 ‘디지털 콘텐츠 보호화 활성화 인식조사’에서 조사 대상 네티즌의 절반은 인터넷 콘텐츠를 이용할 경우 저작권자의 동의가 필요하고 허락없이 복제하면 저작권법에 저촉된다고 생각하는 등 높은 수준을 보여줬다. 그러나 저작물에 대한 가격에는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 콘텐츠 저작권자가 네티즌과 거리감을 좁히는 노력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특히 UCC 영역을 포함 인터넷 시장내에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CCL(Creative Commons License)도 유의해야 한다. 뉴스 저작물에 대한 네티즌의 재활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적극적인 해석이 필요한 흐름이기 때문이다. 즉, 공익적이고 비상업적 목적이라면 뉴스 콘텐츠에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법제도의 이면에 사회문화적인 잣대의 적용도 필요한 것이다.

방송사닷컴과 UCC업체간의 공방에서 나타났던 것처럼 저작권 공방은 저작권자와 포털사업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비포털사업자(웹하드업체), UCC 등 전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네티즌들이 뉴스 저작물 이용에 대해 고심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네이버 오픈캐스트처럼 뉴스의 활용을 둘러싼 예측하기 힘든 변수들이 터지면서 뉴스 저작권의 위반 가능성 역시 고조되고 있다고 할 것이다.

“뉴스 저작권의 진정한 가치는 뉴스룸에서 생성돼”

특히 언론사간에 저작권을 침해하는 경우도 빈번하고 있다. 인터넷 뉴스의 속성상 속보에 급급하다보니 다른 언론사의 뉴스를 거의 베껴쓰는 일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심지어 사진을 출처없이 가져다 쓰는 경우도 적지 않다. 실제로 지난해 언론사간에는 다양한 루트를 통해 뉴스 저작권이 침해당했다며 날카로운 신경전이 오고간 적이 있다.

아무렇지도 않게 뉴스로 가공, 유통시키는 뉴스룸의 관행 때문이다. 한 신문사닷컴 관계자는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을 중심에 놓고 트래픽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뉴스룸 내에는 뾰족한 가이드라인조차 없다”고 말했다. “다른 언론사가 쓴 특종을 단 몇 분 안에 아무렇지도 않게 덮어 써서 유통시키는 디지털 뉴스 기계들이 온라인 뉴스룸에 득시글한다”는 자조섞인 푸념도 덧붙였다.

뉴스룸 내부에서 스스로 뉴스의 가치를 떨어 뜨리고 언론사의 수준을 하향 평준화하는 조건에서는 온라인 뉴스 콘텐츠 저작권이 무색해질 수밖에 없다. 기자들이 뉴스 하나하나에 최대한의 공을 들이지 않는 한 저작권을 거론하기가 부끄러운 시대가 됐다. 지난해 말 인사를 단행한 중앙일보는 ‘팩트 체커(Fact Checker)‘를 신설, 뉴스의 신뢰도를 높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뉴스룸 스스로 뉴스 콘텐츠의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시도가 요구된다.

첫째, 뉴스룸 내부에 저작권 가이드라인 제정이다. 한국온라인신문협회는 지난 2005년 네티즌, 포털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뉴스이용규칙’을 발표한 바 있으나 개별 언론사 뉴스룸에서는 이렇다한 논의가 진행된 적이 없다. 예를 들면 기자가 직무상 수행한 뉴스 저작물(사진, 그래픽, 편집디자인)의 권리도 보다 명문화할 필요가 있다. 또 외부 필자의 글을 게재할 때 이것이 온라인상 유통에도 적용된다는 것을 업무과정에서 숙지할 수 있도록 체계화해야 한다.

둘째, 뉴스 저작물의 가치를 구체적으로 계량화하는 작업이 있어야 한다. 1995년 이후 15년간 뉴스는 ‘디지털’로 재탄생했으나 아직 뉴스 콘텐츠의 시장내 적정한 가치는 매겨진 적이 없다. 언론사들이 자신의 저작물에 대해 값을 책정하는 과학적 노력을 경주하지 않으면서 그 몫은 포털이 대신 차지했다. 지금이라도 뉴스의 디지털화 그리고 온라인 시장 유통에 따른 비용을 산정하고 적정한 가격을 정하는 노고가 필요하다.

2009년은 온라인 뉴스 콘텐츠 저작권의 분수령이라고 할 것이다. 저작권법의 변화, 인터넷 규제제도의 도입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뉴스 저작권 침해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방지하는 전담 기구도 부상하고 있다. 온라인 뉴스를 활용한 광고매출 규모가 천억원대로 예상되는 시장의 결정적인 열쇠는 단연 저작권이다.

뉴스 무단 게재를 모니터링하고 소송을 하는 수세적인 비즈니스에서 좀더 시장친화적이고 공격적인 전략이 절실한 시점이다. 언론사의 저작권 전쟁은 이제부터 본격적인 국면에 들어섰기 때문이다.

덧글. 이 포스트는한국언론재단이 발행하는 신문과방송 2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원고 작성시점이 1월초이니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덧글. 이미지 출처.


  1. 바로가기 2009.02.05 20:48

    지금 다음측은 RSS저작권 문제가 아주 심각합니다.
    포스트 글쓰기 기능에 RSS자체가 아예 없습니다.
    그러나 없음에도 불구하고..
    전체공개를 해 놓으면
    RSS에 자동으로 동의 한 것으로 간주를 해버리고
    모든 사람에게 구독을 허용해 버립니다.
    블로그 주인이 허락하지 않았는데도 말입니다.

    • 수레바퀴 2009.02.06 08:33 신고

      RSS와 관련된 규정, 그러니까 저작권자와 유통 사업자간의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곤란합니다. 법률적으로 강제하지 않고 있다고 해서 모든 유통사업자가 임의로 정의하면 결국 블로고스피어의 저작권이 붕괴될 수밖에 없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온라인미디어업계의 올해는 시장환경을 둘러싼 제도화 논의, 주도권 공방 등으로 오랜 갈등을 빚었던 반면 해외 온라인미디어업계는 '통합'과 '기술'을 실험하는 등 내용적 경쟁이 그 어느때보다 치열했던 한해였다.

해외 온라인 미디어 서비스의 변화와 비즈니스 모델은 국내에 바로 적용할 수 없는 특성과 한계를 갖고 있지만 나름대로 시사점을 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언제나 유의할만한 것들로 평가된다.

온라인미디어뉴스는 올 한해 제공된 해외 업계의 뉴스들 중 10개의 핫 이슈를 선정했다.

1) 통합뉴스룸 올해도 '붐'

가디언지가 최근 첨단 '디지털뉴스룸'이 구현된 신사옥으로 이주하면서 웹과 신문의 통합을 마무리하는 단계로 이르는 등 미국, 영국의 유력 신문, 방송의 '뉴스룸 통합'이 이어졌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탬파트리뷴, 프랑스 르몽드, 영국 BBC, 더데일리텔레그래프 등이 이 행렬에 동참했다. 이들 신문의 뉴스룸 통합은 멀티미디어, 온라인 서비스 등의 수준을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2) 하이퍼로컬 서비스 강화

전문직 종사자나 여성, 지역 젊은세대 등을 타깃으로 하는 하이퍼로컬 서비스가 급부상했다. 선두에 나선 곳은 미국의 지역지들로 '보스톤글로브'가 대표적이다.

보스톤글로브는 다양한 타깃을 대상으로 하는커뮤니티 구축에 공을 들이기 위해서 데이터베이스 투자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워싱턴포스트, 시카고트리뷴 등 주로 미국 동부 소재의 신문들이 이같은 서비스 도입에 앞장섰다.

3) 신문업계 감원, 파산

LA타임스, 시카고 트리뷴을 보유한 트리뷴컴퍼니가 법원에 파산신청을 내면서 적나라하게 알려진 미국 신문업계의 경영위기는 '로컬시장'에서 더욱 번지는 양상이다.

심지어 오랜 명성을 가졌던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지는 '종이신문' 발행을 사실상 중단키로 했다. 이같은 현상은 올해 초부터 주요 신문업계가 감원, 감면, 감부 등 심상찮은 동요가 일어나면서 감지됐다. 비관론자들은 내년 미국 신문업계가 최악의 위기를 맞을 것으로 보고 있다.

4) 간부진도 웹2.0 자각

신문업계의 전반적인 위기 속에서 뉴스룸의 간부들이 웹2.0 등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 적응하려는 분투가 눈에 띄였다. 직접 뉴스룸 간부가 독자들과 소통하는 현상은 일반화하고 있으며 뉴스룸을 독자들에게 오픈(뉴욕타임스 '인사이드 타임스')경향도 두드러지고 있다.

AP통신은 기자가 기사댓글에 대해 직접 답변을 다는가 하면 영국 더데일리텔레그래프지는 쌍방향 소통 담당의 직책도 신설하는 등 뉴스룸의 직제도 바뀌었다. 내년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5) UCC 모시기 바쁘다

블로그들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현장을 알린데 이어 올해에는 대선 레이스 및 투개표 과정에서 UCC가 적극 활용됐다. 미국 PBS는 유튜브와 대선UCC를 오픈하면서 신선함을 줬다.

공세적인 투자도 이어졌다. 뉴욕타임스는 소셜네트워크인 'Linkedln'과 제휴, '타임스 피플' 서비스를 도입했고, USA투데이는 아예 관련 기업인수를 했다. 특히 방송사와 포털도 시민저널리즘을 껴안는데 공을 들였다. 미국 야후는 뉴스에 블로그 글을 노출했고, CNN, BBC 등도 UCC를 확대했다. 
 
6) 비디오 뉴스 확대

수준 높은 영상 뉴스가 인터넷 오디언스에게 긍정적일까? 미국 주요 신문들은 비디어 뉴스를 강화하며 그 가이드를 제시해줬다. 뉴욕타임스는 화려한 비디오 페이지를 리뉴얼했고 파이낸셜타임스는 비디어 뉴스 플레이어를 최적화했다.

소프트웨어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기자들의 인식도 바꾸는 작업에 올인했다. 스타트리뷴, 워싱턴포스트는 자사 기자들에게 비디오 교육을 시행했다. LA타임스는 '비주얼 저널리즘' 부서도 만들었다. 주요 매체의 영상 뉴스 강화는 온라인 광고 모델에 대한 기대치도 끌어 올렸으나 전반적으로 가라앉은 시장을 되돌려 놓진 못했다.

7) 모바일 뉴스 열기

내년 국내에도 시판되는 'iPhone'에 뉴스가 얼마나 호소력있는 서비스가 될지 예측하기란 힘들다. 미국과 유럽의 시장정서와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해외 유력 매체들은 어플리케이션 개발은 물론이고 실시간 모바일 뉴스와 콘텐츠를 생산하는데 아낌없는 투자를 했다. 뉴욕타임스,USA투데이, 더데일리텔레그래프, BBC, AP통신, CBS 등 대부분의 언론사들이 모바일 뉴스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였다.

8) 전자종이 실험

일부 유럽 신문들의 실험적인 전자종이 리더기 프로젝트가 이어졌다. 미국의 킨들 모델이 '불분명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아시아 신문업계도 전자종이 상용화가 예상되고 있다. 일단 선두의 시장은 킨들로 파이낸셜타임스도 지난 8월 합류했다.

프랑스 레제코, 르몽드 등 유럽 신문들의 행보도 관심사로 떠올랐다. 자체적인 평가는 긍정적이었으나 시장은 보수적으로 보고 있다. 낙관론자들은 2009년 시장이 빛을 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비관론자들은 2015년 이후에나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같은 엇갈린 의견 속에서 소니 등은 구부러지고 칼라가 구현되는 전자종이 리더기 개발에 착수했거나 시제품을 내놨다.

9) 인터랙티브 서비스

디지털스토리텔링에 의한 웹 뉴스는 부가가치가 월등하다. 아직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으나 영 오디언스(Young Audience)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서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미국의 양대 온라인미디어인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WSJ의 디지털 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 서비스 강화를 추진했다.

단순 뉴스보다 인터랙티브 서비스가 호응을 얻는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밖에도 풍부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서비스도 美대선 등에서 쏟아졌다. 인터랙티브 서비스는 뉴스룸내 기자 및 전문가들의 협업이 관건으로 해당 서비스가 양적으로 질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면 그것은 뉴스룸 통합의 성과로 봐도 된다는 평가도 적지 않다.

10) 온라인 광고 및 비즈니스모델

해외 온라인미디어업계의 고민은 온라인 비즈니스의 잠재력, 성장성은 인정되지만 뚜렷한 실적으로 나타나지 않는다는데 모였다. 올해 미국, 유럽의 주요 신문업계는 공동 광고 비즈니스를 띄우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펼쳤다. 미국 4대 신문그룹은 2월 온라인 광고회사를 설립했고, 구글과의 프린트 애드 프로그램, 야후와의 광고 협력관계도 변함없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루퍼트 머독의 뉴스 유료화 포기 이슈도 부상했으나 결국 시장 침체에 따라 전면 무료화는 순연됐다. 일본에서는 3대 메이저신문이 '공동 뉴스포털'을 띄우며 반전을 모색했다. MS社(기술업체)WSJ간 광고제휴, 삼성(가전업체)-USA투데이의 TV콘텐츠 제휴는 올해 나타난 새로운 흐름 중에 '금과옥조'였다.

덧글. 사진출처는 가디언지의 첨단 디지털뉴스룸 내부 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외 온라인 미디어 정보를 전하는 폐쇄형 사이트인 온라인미디어뉴스가 올해 국내 미디어 업계를 다룬 뉴스를 정리한 결과를 토대로 톱 10 뉴스를 선정했다.

올해는 정권교체, 촛불시위 등 정치적 변수가 온라인미디어 업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고, 신문사들의 온라인 투자와 관심도 그만큼 늘어났다.

하지만 뉴스룸 혁신의 속도와 수준이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하고 '포털' 문제를 슬기롭게 헤쳐가지 못한 상태에서 미디어 법제도의 변화기를 맞고 있다.

이같은 격변기에서 눈앞에 맞닥뜨린 과제들이 중심이 된 올해의 톱10 뉴스는 곧 2009년을 전망하는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다음은 온라인미디어뉴스가 선정한 톱 10뉴스다. 무순.

1) 네이버 '뉴스캐스트' 논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베타 서비스에 이어 내년 1월1일 공식 론칭하는뉴스캐스트는 여전히 많은 언론사들로부터 공감대를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뉴스캐스트'가 시장내 이해관계자들의 '상생'이 아닌 또다른 '줄서기'요 '종속심화'라는 비판을 불식시키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캐스트를 둘러싼 언론-포털간 공방은 네이버 오픈캐스트, 신문업계의 저작권 보호 조치 등과 맞물리면서 내년에도 뜨거운 감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2) '영상뉴스' 본격화

중앙일보가 지난 2월 '중앙뉴스6'을 론칭하면서 본격화된 신문사들의 영상뉴스 붐은 대부분의 신문사닷컴들로 확대됐다.
 
국민, 동아, 조선 등 현재 대부분의 신문사(닷컴)에서는 자체 스튜디오를 구축하는 등 영상뉴스 제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부사가 크로스미디어 성격의 협업으로 영상뉴스를 제작하고 있으나 수익모델 부재에 따라 지속적인 투자에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다.

3) 촛불시위 여진 컸다

쇠고기 광우병 파동으로 불거진 촛불시위 여파로 조선, 중앙, 동아, 한경, 매경, 문화 등 6개 매체가 아고라 서비스를 제공 중인 포털사이트 다음에 기사공급을 중단했다. 아고라를 비롯 다음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광고불매' 운동이 격화한 것이 공급중단의 원인이 됐다.

하지만 다음 뉴스 트래픽에는 큰 변화가 없었고 주요 신문사들의 광고격감 추이는 하반기 내내 계속됐다.

4) 강도 높은 포털규제법 만든다

인터넷 포털사업자에 대한 규제가 임박하다. 지난 5월 공정거래위원회는 NHN을 시장지배적 사업자로 지정했고 방송통신위원회, 문화부, 한나라당 등은 자의적 뉴스편집을 금하고 저작권 보호를 골자로 하는 규제법안 입안에 착수했다.

특히 이용자들의 표현자유를 위협하는 사이버모욕죄 신설 등 포털규제법안 논의 과정에서 광범위한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포털 편집권 공방은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5) 기자 블로그 주목도 높아졌다

조선, 중앙 등 메이저 신문은 물론이고 대부분의 언론사에서 기자 블로그 활성화를 독려하고 나서면서 스타 기자들이 양산됐다.

일부 기자들은 올블로그, 미디어다음 블로거 기자, 한국기업PR협회 등에서 파워 블로거로 뽑혔다. 하지만 기자 블로그 콘텐츠와 소속사 논조의 불일치에서 비롯된 '독립성' 공방이 일면서 중앙일보 소속 한 기자가 사실상의 징계를 받았다.

6) UCC 껴안기 '미흡'

일부 신문사(닷컴)에서 대학생, 포털사이트 이용자 등을 활용한 뉴스 생산에 적극 나섰으나 기대 이하의 성적이 났다.
 
UCC 기자단을 비롯 산학연계 프로그램, 포털 블로거와 공동취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UCC 서비스를 확산시키려 했으나 설치형 블로그로 떠난 이용자들을 되돌리는데는 역부족이었다. 전문가들은 언론사의 신뢰도가 떨어져 UCC 전략이 먹히지 않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7) 전자종이 리더기 출시

조선일보가 지난 4월 (주)네오럭스와 공동으로 국내 최초의 전자종이 리더기 '아이리더E(6인치)'를 출시했다. 이에 앞서 조선일보는 신문지면 UI를 적용한 '아이리더'도 개발하는 등 새로운 플랫폼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나섰고 타사도 적극 가세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내년초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업그레이드버전을 내놓을 계획이지만 시장에 긍정적인 바람을 몰고 올지는 미지수다.

8) 케이블PP 참여 붐

올해 대부분의 신문사가 케이블PP 시장에 진입했다. 신문방송 겸영 완화 조치가 예상되는 시점에서 TV 시장의 교두보 확보를 위해 뛰어든 신문사들은 경제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유료TV 시장의 포화상태 속에 광고침체가 지속되면서 최악의 고전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IPTV가 본격화 국면과 보도채널, 종편, 지상파 진입 가능성 사이에서 신문업계의 전략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9) 독창적 온라인 서비스

SBS 보도국의 인터넷 뉴스는 우주인, 김연아에서 큰 반향을 불러모았다. 기자들의 협업과 온라인 뉴스룸의 재기 속에서 빛났다는 평을 모았다. KBS 보도국도 자체 인터넷뉴스를 생산하는 노력을 보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조인스닷컴 '인맥도', '뉴스+퀴즈', '아름다운중독-걷기(중앙일보 웹2.0위원회가 추진)' 조선닷컴의 사이트 개편 등도 시장내 꾸준한 관심을 모았다.
 
10) 사업 다각화와 뉴미디어

풀브라우징 폰의 출시로 조인스닷컴은 전용 사이트를 오픈했다. 일간스포츠는 티켓링크를 인수한 데 이어 멀티플렉스 상연관 '씨너스' 그리고 최근에는 '터너브로드캐스팅'과 방송사업 합작을 통해 사업다각화에 나섰다.

온라인 광고 시장을 겨냥한 조선, 중앙 등의 행보도 두드러졌다. 이 과정에서 포털사이트 다음의 '광고매출' 배분 제안도 나왔다. 한국신문협회는 공동뉴스포털 추진을 화두로 삼았다.

덧글. 이미지는 올해 '뉴스 플러스' 강화 등으로 언론사 웹 서비스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 것으로 평가받는 조선닷컴 홈페이지 초기화면 캡쳐



  1. 초하(初夏) 2008.12.27 05:45

    우수블로그 선정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새해에도 좋은 글들이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좋은 글들 보여주시길 기대합니다~~

    • 수레바퀴 2008.12.27 10:19

      고맙습니다. 초하님도 새해 좋은 일 많으시길 기대합니다.

모두가 ‘위기’라고 아우성이다. 돌이켜보면 신문, 방송 등 전통매체가 ‘위기’인 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대표적인 사건은 20세기 말 국내 신문산업이 직면한 위기였다. IMF로 기업들은 위축됐고 광고는 줄어들었다.

물론 이것은 일과적인 현상이었다. IMF를 벗어나면서 기업은 살아났고 실물경기도 회복됐다. 신문산업은 풍성한 활기는 아니더라도 위기를 곧 벗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21세기의 위기는 뉴스 즉, 정보를 다루는 미디어 기업들이 너무나도 많이 늘어났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다. 동시에 미디어 소비자들이 콘텐츠를 좌우하는 힘을 가짐으로써 전통매체의 역할이 근본적으로 도전받고 있다.

단지 지적 노동을 수행해 정보를 생산해 던져 놓기만 하면 다 종료되던 시대는 흘러 갔고 좀더 부가가치를 싣고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기제를 갖추지 않으면 안되는 새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예상하는 것 이상으로 빠르고 거대하게 ‘주류’로 자리잡게 됐다. 많은 사람들이 신문구독을 하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이 ‘케이블’로 TV를 보고 있다.

젊은 세대는 모바일을 통해서, 그리고 좀더 쌍방향적인 서비스를 찾고 있다. IPTV는 대표적이다. IPTV의 가능성을 둘러싼 심각한 논란들은 있지만 이 미디어의 등장은 소비자들이 콘텐츠의 주인이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소비자들은 주인이기 때문에 비위를 맞춰야 한다. 시시각각 그들을 위한, 그들이 원하는 것을 대령해야 한다. 단순한 정보(Information), 디바이스(Device)가 아니라 철저히 타깃화한 관리가 필요해졌다.

한국 신문업계는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여전히 종이(Paper) 위주의 조직과 마케팅으로 일관하고 있다. 기자들도 ‘종이’에만 복무하는 것이 당연한 것으로 알고 있고, 신문의 미래를 믿고 있다.

그러나 기자들이 믿는 신문의 미래란 신문이 ‘혁신’할 때만 존재하는 것이다. 자신의 신문사가, 자신의 뉴스룸이 아무런 변화도 없고, 자신이 ‘희생’과 ‘헌신’할 각오가 없으면서 신문만은 살아남을 것이라는 환영에 빠져서는 안된다.

다시 한번 이 위기는 전통매체에게 마지막 위기가 될 것이다. 이 위기를 넘지 못하면 신문사는 문을 닫을 것이다. 지상파방송사업자도 무릎을 꿇게 될 것이다. 기자도 사회적 지위와 영예를 더 이상 누리지 못할 것이다.

이미 우리는 그러한 신호들을 보고 있다. 애써 외면하겠지만 논객 ‘미네르바’는 사회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21세기 이후 어떤 저널리스트가 이처럼 열광적인 정보 소비자들의 응원을 받았는가.

올해 초 국내 최대의 신문기업 종사자들이 하나둘 회사를 떠났다. 저마다의 이직 이유는 다르겠지만 공통적인 것은 신문의 미래 비전을 불확실하게 보고 있다는 점이다. 차라리 실험적인 IT시장으로 가는 기자들을 신문은 지난 날의 권위만으로 막지 못했던 것이다.

또 신문업계의 광고단가는 더욱 양극화하고 있다. 민영미디어렙 도입 논의로 1~2년내 TV 시장의 큰 요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물가 상승률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으로 생활고에 허덕이는 기자들이 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세기 시장의 특성


LA타임스, 시카고트리뷴을 소유한 트리뷴 컴퍼니의 파산보호 신청은 남의 일이 아니다. 미국, 일본, 유럽에 비해 턱없이 작은 시장에서 서너배 이상 많은 매체들이 경쟁하는 시장 구조에선 사실상 답이 없는 상황이다.

서울, 지방 등 전국의 수많은 신문사 강연을 다니고 있는 필자로서는 이같은 엄중한 현실을 수백번도 자각하고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았던 기자들이 20세기적 업무 관행과 느긋함에 놀라움을 넘어 두려움을 느꼈다.

이 시대는 즐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 패러다임의 격변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환골탈태’가 아니고서는 위기를 극복할 수가 없다. 시장 전문가들은 20세기 말 신문산업이 체질 개선을 나섰어야 한다며 아쉬워하고 있다.

하지만 늦지 않았다. 불과 4~5년 전 유럽의 유력 신문사, 방송사들이 ‘디지털’ 혁신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루퍼트 머독의 월스트리트저널도 변화를 강조한 것은 단지 수년 전의 일이다.

물론 해외 전통매체는 남다른 글로벌 시장과 전략적인 미디어 기업들 사이에서 중요한 인프라 투자, 인수합병 등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해온 만큼 국내 신문기업과 대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다만 우리도 이제 그 험난한 혁신의 여정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남들이 하니까“, "외국 미디어를 벤치마킹하면 된다”는 수준이 아니라 철저히 국내 시장과 오디언스에 맞춘 변화가 요구된다. 광고주들도 광고효과가 검증되는 경우에 한해서 움직일 정도로 미디어와 소비자의 관계가 투명해졌다.

올해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IPTV 상용화 원년이 됐다. 사회적 저항이 가라앉지 않고 있으나 신문방송 겸영규제 완화를 비롯 미디어 관계법도 큰 손질이 임박했다. 더 이상 정치적이고 비과학적인 것으로 신문, 방송이 보호되는 것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통매체 위기 대응방향


달라져야 한다. 어떻게 달라져야 하는지는 지난 수년간의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잘 알고 있다. 다만 제몸에 맞는 전략을 수립, 일관되게 실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음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아직도 중요한 몇 가지 원칙을 정리한 것이다.

△ 글쟁이(Writer)가 아니라 전략가(Strategist)다

21세기 기자는 어떤 존재인가? 정보 생산자인가? 전통적인 기준으로는 기자들은 그러하다. 하지만 새로운 판에서는 기자는 생산자로 머물러서는 안된다. 기자들이 정보를 재가공, 유통하는 단계까지 진출해야 한다.

기자들에게 캠코더를 지급하고 영상물을 찍어 오는 정도로는 안된다. 어떻게 하면 이용자들이 원하는 영상을 찍을 수 있을지, 그리고 그것을 어디에 유통시켜야 할지를 판단하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전통매체는 기자들에게 그러한 역량이 필요함을 역설해야 한다. 그리고 그러한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해야 한다. 이제 21세기 뉴스룸은 정보 생산역할에 머무는 기자의 숫자 보다 전략가의 숫자에 의해 경쟁력이 달라질 것이다.

△ 시장의 파트너를 찾아라

한 지방신문에 강연을 갔을 때인데 종사자들은 조그만 지역시장에 경쟁매체는 많다고 하소연을 하고 있었다. “경쟁지가 무엇을 하는지만 보지 말고 크게 보십시오. 밥그릇은 다른 데 있습니다”

한 기업의 경영전략 파트 실무자들이 하는 말이다. “우리는 일본시장에서 흥미로운 것들을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찰합니다” 다른 대기업 홍보 관계자의 전언이다. “기업들의 미래 먹거리가 무엇인지를 살펴 보세요. 해답이 있습니다”

그렇다. 신문기업이 파트너를 확장해야 한다. 스포츠 구단도 좋다. 항공사도 병원도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미 일부 신문사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그 파트너십은 ‘돈’을 위해서가 아니라 ‘고객관리’와 ‘독창적인 콘텐츠’를 위해서임을 명심해야 한다.

△ 뉴스룸 통합은 반드시 해야 하나?

국내 일부 신문사와 방송사들의 경우 완전한 뉴스룸 통합이 이뤄진 곳은 없다. 각 매체의 정서와 역사를 고려해 절충한 것들이다. 그래서 벤치마킹할 곳이 없다. 그렇다고 더데일리텔레그래프나 뉴욕타임스를 본 뜰 필요는 없다.

한 중앙일간지 간부는 “외국 뉴스룸에서 어떤 직제를 만들었고 무슨 역할을 하는지 알고 싶다”고 물어 왔다. 그런 내용은 찾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사례를 찾기 위해 시간을 허비해선 안된다.

뉴스룸의 변화는 크게 정보 생산 파트에 치중하던 데서 정보 가공(패키징), 정보 유통을 위한 전담인력 또는 교육을 통한 재배치가 일어난다는 데 있다. 따라서 기자들의 적성과 능력에 대한 철저한 평가와 검증이 요구된다.

예를 들면 ‘김연아’ 선수가 핫 키워드가 됐을 때엔 정치부 경제부로 정형화된 뉴스룸에선 차별적인 콘텐츠가 나올 수 없다. 뉴스룸 내에서 ‘김연아’ 팀이 꾸려져야 한다. 그렇게 뉴스룸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설계될 수 있어야 한다.

한 인터넷 포털 경영진은 “저도 기자 출신이지만 전통매체 기자나 뉴스룸이 변하는 건 10년 내엔 불가능할 거 같아요. 시장과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알려고도 하지 않아요”라고 비판한다.

뉴스룸 내에서 ‘혁신적’ 기질을 가진 종사자들은 소수파다. 하지만 그들의 주장과 견해는 언제나 경청할 만한 가치가 있다. 기자 블로그로 유명해진 한 신문사 기자는 이렇게 말한다.

“신문은 살아남을 수 있을 거 같아요. 만약에 신문기자들이 지금보다 2~3배 이상 일을 한다면요. 물론 지금 같은 일 말고요. 블로그도 하고. 스스로 브랜딩한다면 신문의 힘은 잃지 않을 거예요”

앞으로 3~4년은 과거 수백년간 신문이 누린 지위가 재설정되는 때다. 엄중한 현실을 직시하고 새로운 아젠다가 제시돼야 할 것이다. 이제는 그야말로 새로운 틀을 짜야 할 역사적인 순간이다.

출처 : 기자협회보 온앤오프(36)

  1. 미도리 2008.12.16 22:57

    문제인식부터 대응전략까지 너무나 잘 정리해주셔서 제 포스팅이 부끄럽네요 ㅠㅠ
    이런 인식이 소수가 아닌 주류로 확산되려면 아직 얼마나 더 시간이 걸릴런지...

    • 수레바퀴 2008.12.17 08:48

      별 말씀을 다 하십니다. 언제나 즐겨 찾기하면서 고언을 경청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이신문의 위기는 일반적으로 포화상태의 유료 TV 시장이 정체되고 있듯 더 이상 확장을 멈췄다는 데 있다. 신문시장은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올해 구독률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고, 주요 매체들의 발행부수와 유가부수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종이신문은 일반적으로 고연령, 고소득층의 매체로 점점 굳어가고 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국언론재단이 격년마다 실시하는 언론수용자 조사 결과는 종이신문의 노쇠함을 여실히 보여준다. 예를 들면 정보 주 획득매체로서 인터넷은 이미 2002년부터 교육, 생활정보, 과학/기술/컴퓨터, 레저/여행, 쇼핑/상품정보 등의 분야에서 신문을 추월하며 지상파 TV 다음으로 ‘주요’ 매체로 부상했다. 올해 공개된 한국광고주협회의 ‘인터넷매체수용자조사’에서는 젊은 세대들이 아예 정보습득 매체 1위로 인터넷을 지목한 바 있다.

이렇게 미래 고객인 젊은 사람들이 신문을 기피한다는 점은 신문산업이 직면한 위기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구조적인 위기로의 국면임을 시사하는 단적인 사례다. 2006년 언론수용자 조사에 따르면 신문구독률의 경우 20대 이하 연령대에서 2004년 대비 12.1%나 격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문 비정기구독 이유와 관련 20대 이하 응답자들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할 때 인터넷으로 필요한 정보를 획득한다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와 관련 지난 6월 스웨덴에서 열린 제 61회 세계신문협회(WAN) 총회에서는 젊은 독자의 뉴스 소비행태에 관한 민속지학적 연구가 공개됐다. 전 세계적으로 유료 신문 발행부수 감소가 이어지는 데에는 디지털 세대인 젊은 사람들의 뉴스 소비 방식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민속지학적 연구는 젊은 세대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함께 따라가면서 실제 행동의 동기를 알아내는 방법이다.

미국 AP통신이 연구기관인 컨텍스트(Context-Based Reaserch Group)에 의뢰해 이러한 방법에 의해 19~34세의 젊은 독자들의 뉴스 이용 행태를 추적한 결과는 놀라웠다. 이들은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단말기와 기술을 통해 뉴스를 선택적으로 소비하고 있었다. 또한 양질의 뉴스에 적극적으로 접근하기 보다는 인터넷 속보를 클릭하는 단순하고 조건반사적인 소비에 치중하고 있었다.

또 젊은 세대들은 TV 시청과 인터넷 접속을 동시에 하면서 한꺼번에 여러가지 정보를 소비하는 경향을 보여줬다. 즉, 컨버전스 미디어 환경에 노출된 젊은이들은 뉴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굳이 전통 매체에만 매달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등 웹2.0의 트렌드를 확산하고 있었다. 무엇보다 정보를 재가공. 생산하며 참여적인 행동을 통해 전통매체의 역할을 대체하고 있었다.

이러한 웹(Web) 2.0 수용자는 인터넷을 삶의 일부분으로 받아들이며,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성향을 띠는 이들로 20~30대의 젊은 세대가 중심이 되고 있다. 이들은 컴퓨터와 신기술이 내 삶을 편리하게 한다고 확신하면서 인터넷 의견이 곧 사회여론이라고 간주한다. 당연히 전통매체의 사회의제 설정 등 기존의 영향력을 부정적으로 판단하는 경향을 갖고 있다.

뉴미디어 인프라가 최고도에 이른 국내 웹 2.0 수용자들 즉, 젊은 세대의 미디어 활용 패턴은 가히 역동적이다. 이들은 첫째, 애드센스(adsense) 결합 등 UCC(User Created Contents)의 비즈니스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고 둘째, 블로그 저널리즘, 시민 저널리즘 등 대안적 미디어 활동으로 심화하고 있으며 셋째, DMB, 와이브로 등 유비쿼터스형 서비스에 고도로 적응 중이며 넷째,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를 형성하는 양상이다.

이들은 대체로 1978년 이후 태어나 인터넷과 함께 자라온 세대를 지칭하는 ‘N세대’, 전세계 트렌드와 동질화를 추구하는 글로벌D세대로 묘사되고 있다. 글로벌D세대는 어릴 때부터 IT기기를 다루며 성장하고 인터넷에 익숙한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로 국경과 언어를 초월하여 동일한 온라인 콘텐츠를 함께 즐기는 부류다.

삼성경제연구소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대면 접촉보다는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싸이홈피, 유튜브 같은 사이버 공간에서 관계를 맺고 모바일, 아이팟, 닌텐도 등 휴대용 IT기기를 구입하고 있다. 또 소형화, 경량화한 개인 단말기에서 디지털 콘텐츠를 선택적으로 즐긴다. 읽는(read) 것보다 보는(view) 문화에 젖어 있다. 활자화된 종이신문을 떠나는 젊은 세대들을 되돌리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신문업계는 현재 펼쳐진 미디어 생태계의 사실상 리더인 ‘영 오디언스(Young Audience)’를 위해 특별한 전략 수립에 나선지 오래다. 웹 서비스 확장은 물론이고 디지털 업무 패러다임을 구현하고 있다. 영국의 가디언지는 업무의 절반 이상을 디지털 분야에 투자하는 혁신을 추진 중이다. 10여 년에 걸쳐 온라인과 오프라인 뉴스룸을 통합한 뉴욕타임스를 비롯 세계의 유수 신문들에 뉴스 생산과 유통에 근본적인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예컨대 젊은이들의 기호에 맞는 콘텐츠를 만들어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가전사업자, 통신사업자 등이 발빠르게 미디어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상황에서 때늦은 신문업계의 변화가 먹혀들지는 미지수다. 신문 그 이상의 신문으로 정체성을 전환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은 물론이고 사람, 조직, 자원에 대한 재정의가 이뤄져야 한다. 그것은 인식과 철학을 바꾸는 일이다.

산 넘어 산이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신문업계가 직면하고 있는 문명사적 위기는 결국 종이의 운명과도 연결돼 있다. 20세기를 지배한 정보의 그릇인 종이가 디지털이 장악한 21세기에 살아남기 위한 선택은 무엇일까? 종이신문은, 젊은 세대에게 그 길을 물어야 할 상황이다.

출처 : 계명대신문 2008.09.

이미지 출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외수 선생님께  (0) 2008.12.25
젊은이에게 종이신문의 길을 묻다  (0) 2008.09.23
신문방송 겸영 앞서 양극화 풀어야  (2) 2008.04.23
네이키드 스시  (6) 2008.04.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가 미국 시카고에서 메일을 보내왔다.

현재 오 대표는 한미커뮤니케이션학회(KACA)로부터 초청을 받아 학회 30주년 기념 세미나 참석차 시카고에 체류 중이다. 그는 키노트스피치 <촛불과 미디어리더십>을 주제로 발표했다.

오 대표는 메일에서 "내가 달리 제목을 단다면 <오마이뉴스 대표인 나는 왜 촛불에서 위기의식을 느꼈나>"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해왔다.

한국의 대표적 인터넷신문을 9년째 운영중인 오 대표의 인식과 전략을 엿볼 수 있어 한글, 영문으로 된 장문의 강연 전문을 블로그에 포스팅한다.

오 대표에게는 포스팅과 동시에 양해를 구하는 메일을 보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과 미디어리더십>
"오마이뉴스 대표인 나는 왜 촛불에서 위기의식을 느꼈나"

촛불과 미디어리더십

오마이뉴스는 2000년 2월 창간됐다. 우리는 창간 당시 가난했지만 사무실은 광화문에 있었다. 그 이유는 두 가지였다. 하나는 우리의 경쟁자, 우리의 적들이 그곳에 있었다. 조선 동아 등 전통적 미디어들이 그곳에 있었다. 또 하나는 광화문은 뉴스의 중심지였다. 광화문 네거리는 정치적 시위와 집회가 주로 열리는 상징적 공간이었다.

그래서 우리는 직원 4명으로 출발한 작은 인터넷신문사였지만 도심 광화문에 사무실을 얻었다. 그 효과는 컸다. 우리는 창간초기부터 광화문 네거리에서 벌어진 큰 시위들을 기동력 있게 취재할 수 있었다. 특히 그곳에서 벌어진 촛불시위는 우리와 인연이 깊었다. 우리는 2002년, 그리고 2004년에 광화문 네거리를 중심으로 벌어진 촛불시위를 생생하게 보도함으로써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2년엔 미군 장갑차에 치인 두 여중생 사건으로 대규모 촛불시위가 광화문에서 벌어졌고 대선까지 겹쳐 이를 심층보도한 오마이뉴스에 제1의 전성기를 가져다주었다. 역시 광화문을 무대로 벌어진 2004년 탄핵반대 시위 보도로 오마이뉴스는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나 2005년부터 오마이뉴스는 상대적 정체기를 맞기 시작했다. 가장 큰 이유는 거대 포털이 뉴스 유통의 중심이 되면서였다. 독자들은 독립 인터넷신문에서 뉴스를 보기보다는 포털에서 한꺼번에 보는 것을 더 선호했다. 보수언론들의 반격도 만만찮았다. 그들 스스로 오마이뉴스의 장점을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어갔다. 2006년, 2007년이 되어도 오마이뉴스의 상대적 정체기는 계속 이어졌다.

2007년말 오마이뉴스는 사무실을 광화문에서 상암동으로 옮겼다. 디지털미디어시티로 옮긴 것이다. 여러 이유가 있었지만, 그 중의 하나는 보도장소의 측면에서 더 이상 광화문의 잇점은 없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더 이상 광화문 네거리에 수만명이 모여 정치적 요구를 관철하는 촛불시위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전혀 예기치 못한 일들이 벌어졌다. 2008년 봄에서 여름사이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현대사에서 일찌기 볼 수 없었던 참으로 독특한 촛불시위가 벌어진 것이었다. 그것은 가장 긴, 가장 대규모의, 가장 다채로운 촛불시위였다.

이명박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를 촉구하며 벌어진 그것은 단순한 시위가 아니었다. 참여자들은 단순한 시위자가 아니었다. 그들은 스스로 미디어가 되었다. 그것이 2008의 촛불시위가 그 전, 그러니까 2002년, 2004년의 촛불시위와 전혀 다른 특징의 대표적인 것이었다.

시위 참여자들은 블로거가 되어, 시민기자가 되어, 1인 방송의 디제이가 되어 촛불을 보도했다. 핸드폰 문자메시를 통해 친구들에게 새소식을 알리며 보도했다. 그들은 아고라의 자유게시판에 시위소식을 올렸고, 시위작전을 짰다. 그들은 시위 지도부에 의해 움직이는 멤버가 아닌 그들 스스로가 지도부였다.

그들은 더 이상 신문, 방송 등 전통미디어에 기대지 않았다. 그들 스스로 미디어행위를 했다. 전통적 미디어들은 그들을 쫒아가기 바빴다. 오마이뉴스와 같은 뉴미디어들도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마찬가지였다. 어떤 뉴스 기관도, 심지어는 촛불시민이 주로 참여한 아고라의 운영팀도 그들을 이끌지 못했다.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그들이 내일은 또 어떤 일을 벌일까를 예의주시하며 따라가기에 급급했던 것이다.

이 모든 것의 중심 현장은 광화문이었다. 나는 광화문에서 상암동으로 이사한 것을 잠시 후회했다.

어쨌든 오마이뉴스는 이 2008촛불을 커버하면서 제3의 전성기를 맞았다. 우리의 무기는 인터넷생중계였다. 우리는 촛불의 초기부터 전 과정을 동영상으로 거의 매일 생중계했다. 지금까지 80일 정도를 했는데 어떤 날은 3일 연속 무려 72시간동안 연속 생중계를 한 날도 있었다. 우리는 편집없이 날것 그대로를 보여줬다. 이것은 전통적인 방송은 물론 다른 매체와도 확실한 차별성을 가진 것이었다. 그것은 2002년부터 우리가 꾸준히 인터넷생방송을 해왔기에 그 경험을 바탕으로 가능한 것이었다.

어떤 날은 무려 123만명의 독자가 우리의 인터넷생중계를 시청했다. 페이지뷰는 이전보다 5배 넘게 성장했다. 놀라운 것은 자발적 시청료내기였다. 시청자들은 우리의 생생한 인터넷중계가 고맙다면서 자발적으로 시청료를 내기 시작했다. 한통에 2000원하는 핸드폰 결재가 하룻동안 수천건이 걸려왔다. 자발적 시청료로 모은 돈은 무려 1억7천만원이었다. 약 3만명이 동참했다. 우리는 그 시청료로 생중계에 필요한 네크워크 비용을 감당할 수 있었다. 인터넷생중계 비용을 시청자들의 자발적 시청료로 충당한 사례는 아마도 세계에서도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이 촛불시위 기간에 오마이뉴스는 제3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 기간에 페이지뷰가 급증해 조중동의 뉴스부분 페이지뷰를 넘어섰다. 오마이뉴스의 존재감이 확실히 각인됐다. 우리는 오마이티비를 통해 생생히 현장을 중계할뿐 아니라 시민앵커를 발굴하기도 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를 모토로 내세운 매체로서 이를 앵커의 영역까지 확산시키려고 노력한 것이다. 이를 통해 촛불방송 스타들이 등장했다. 오마이뉴스 사무실에는 독자들로부터 수박, 음료수 등이 자주 배달됐다.

이 촛불기간에 오마이뉴스는 2005년부터 계속된 상대적 정체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그것은 우리로서는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그러나 그 거대한 촛불바다 속에서 오마이뉴스의 대표인 나는 새로운 기운을 얻음과 동시에 새로운 위기의식을 느꼈다.

왜 그랬을까? 오마이뉴스는 촛불을 예측하지 못했다, 과정을 주도하지 못했다, 끝을 마무리 하지도 못했다. 다만 과정을 생생하게 중계했을 뿐이다. 물론 분석기사도 있었고, 심층인터뷰도 있었다. 촛불과 관련한 시민기자들의 다양하고 알찬 기사들이 많이 실렸다. 그러나 전체적으로는 국면전환에 중대한 영향을 줬다기 보다는 전환된 국면을 생생히 보도했던 측면이 더 강하다. 물론 그것도 언론이 해야할 주요 역할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왜 새로운 위기의식을 느꼈나?

그 핵심적 이유는 나마저도 때때로 오마이뉴스도 올드 미디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2000년, 그러니까 불과 8년전에 만들어진 오마이뉴스는 인터넷신문으로서 대한민국 뉴미디어의 대명사의 하나로 불려진 게 사실이다. 오마이뉴스는 시민참여저널리즘의 대표주자였다. 그러나 이번 촛불시위에서 나는 오마이뉴스보다 훨씬 더 기동적인, 훨씬 더 힘있는, 훨씬 더 역동적인 시민참여저널리즘이 오마이뉴스 밖 수많은 공간에서 일어나는 것을 보았다. 아고라에서, 아프리카에서, 개인 블로거에서, 카페에서............

물론 그것은 2008년에 처음 등장한 새로운 현상은 아니었다. 그 전부터 오마이뉴스 밖에서 시민참여저널리즘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처럼 드라마틱하게, 본격적으로 일어난 것은 처음이었다. 내 스스로 '한 수 배웠다'며 고개가 숙여진 것은 처음이었다.

물론 나는 위기의식의 한편에서는 보람도 느꼈다. 우리가 주창한 모토 '모든 시민은 기자다'가 오마이뉴스 안에서 뿐 아니라 밖에서도 이제 정말 본격적으로 구현되고 있음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렇다. 한국에 인터넷신문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95년 조인스닷컴이다. 그로부터 13년 후, 우리는 2008촛불을 통해 모든 시민은 기자다가 전면화되고 있음을 본다. 아니 모든 시민은 기자다를 넘어 모든 시민은 미디어가 된 세상을 목격하고 있다.

그리하여 2008촛불은 우리에게 묻는다. 누가 미디어의 세계를 리더하고 있는가?

내가 보기에 촛불 2008을 주도한 것은 그동안 대한민국 사회의 여론을 주도해온 보수신문 조중동이 아니었다. 친촛불언론이라는 PD수첩도, 경향-한겨레도, 오마이뉴스도 아니었다. 촛불정국에서 가장 많이 주목받은 매체인 미디어다음의 자유토론방 플랫폼인 아고라도 아니었다. 그 모든 매체를 활용하면서 스스로 기자가, 미디어가 되어 내가 할일을 해나간 일반 시민들이었다. 즉 촛불2008에서 미디어리더십은 스스로 뉴스의 발신자가 된 일반시민들에게 있었던 것이다.

혹자는 2개월간의 촛불이 무엇을 변화시켰냐고 하지만, 엄청난 결실들이 있었다. 우선 30개월 이상된 미국소가 사실상 수입금지됐다. 여러 보완조치들이 뒤따랐다. 이명박정권의 핵심공약이었던 대운하 시도가 포기됐다.

무엇보다 '우리가 움직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승리의 추억을 얻었다. 예전엔 그런 추억은 386세대의 전유물처럼 보였다. 그러나 이제 10대 촛불소녀, 20대 대학생이 그런 승리의 추억을 갖게 됐다.

이런 '승리'는 수십만명이 촛불을 들고 거리에 나서게 한 '새로운 미디어리더십'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다. 그렇다면 이 엄청난 변화가, 조인스닷컴이라는 인터넷신문이 대한민국에 생긴 이래 13년만에 벌어졌는데, 그것이 왜 대한민국 땅에서 가능했을까?

널리 알려진대로 인터넷은 미국 국방부의 작품이다. 냉전시대 전쟁승리의 한 도구로 고안된 것이다. 기술은 그 자체로서는 기술일뿐이다. 이것이 어떤 의지를 가진 사람과 결합할 때 그 기술은 엄청난 결실을 맺는다. 인터넷 기술이 제대로된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대한민국 네티즌과 만난 것이다. 한국의 민주주의는 짧다. 우리는 오랫동안 표현의 자유를 유린당해왔다. 그래서 표현의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안다. 그러던 차에 인터넷을 만났고, 지난 10여년간 그것을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제대로 써보는 실전을 거듭해왔다. 그 결실이 촛불 2008이다.

촛불2008에서 미디어리더십을 발휘한 일반시민들은 단순히 파워만 보여준 것이 아니다. 20,30만명이 광화문에 모여 힘을 보여준 것만이 아니다. 그들은 전통적인 미디어 라직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다. 아니 질문에 그치지 않고 대안을 제시했다.

누가 기자인가, 어떻게 취재할 것인가, 어떻게 쓸 것인가, 어떻게 편집할 것인가,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그들은 또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어떻게 역동적으로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가도 보여줬다. 온라인에서 토론하고, 그 결실로 오프라인에서 촛불을 들고 모이고, 그것이 다시 온라인 토론을 더 활성화시키고. 다시 그것이 더 많은 촛불을 광화문에 모이게 했다. 그리고 그것은 정부의 정책을 바꿔놓았다.

그러나 모든 것이 다 해결된 것은 아니다.
근본적인 질문이 남는다. 일반시민들에 의한 미디어리더십은 촛불이후에도 지속 가능한 것인가?

나는 이른바 UCC열풍이 불었던 2006년, 2007년 가치있는 UCC를 위한 10가지 조건에 대해 발표한 적이 있다. 그것은 크게 책임성, 신뢰성, 영향력, 지속가능성이었다.

그 중에서 여기서는 지속가능성에 집중해 이야기해보자.

일반시민이 미디어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발휘하기 위해서는 1) 참여하는 일반시민들 2) 이슈 3) 그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다.

내가 볼때, 한국적 상황속에서, 이 3가지 중에 일반시민이 미디어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발휘하는데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될 수 있는 것이 플랫폼이다. 광장의 취약성이다. 이번 촛불2008에서 광장의 역할을 한 것은 포탈 미디어다음의 아고라와 1인생중계 사이트 아프리카가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 두 사이트는 상업적 목적으로 출발한 곳이다. 그 태생이 위키피디아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정부당국의 제재조치에 상처받기 쉽다. 벌써 아고라에 올려진 일부 게시물들이 삭제되고 있고 이는 표현의 자유를 제약하고 있다.

그렇다면 개인 블로그는 어떤가? 촛불에서 개인블로그들이 실핏줄처럼 여론 형성에 기여한 것은 맞다. 그러나 개인 블로그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충분한 독자를 확보하기는 힘들다. 한국의 알파 블로거들은 대부분 포탈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 등을 통해 페이지뷰를 얻는다. 포털 종속형 파워블로그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포탈은 아까도 말했지만 상업적 목적으로 출발한 곳이다. 포탈은 블로거들이 자신들의 상업적 목적을 달성하는데 별 보탬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순간 어떤 과감한 변경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프리랜서든 고용된 언론인이든 직업적 언론인이 아닌 일반 사람이 블로깅을 1년 이상 지속적으로 하면서 미디어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회의적이다. 설사 그가 독자를 확보해 미디어로서의 기능을 시작했다 하더라도 그가 이를 직업적으로 하기 시작하는 순간 그의 애초의 순수성, 애초의 블로거의 맛은 변질될 수 있다. 그는 블로깅이 밥벌이가 되는 순간 독자를 의식해야하고, 광고주를 의식해야 한다.

그래서 나는 개인적으로 오마이뉴스의 모델이 개인 블로거 모델보다 더 개인에게 지속적인 참여를 보장해주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오마이뉴스 모델은 시민이 참여하되 블로그처럼 스스로 자기 집을 자기가 관리해야하는 수고가 없어도 된다. 블로그 모델은 스스로 기자이고 편집장이지만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는 기사만 쓸뿐, 관리자는 따로 있다. 편집자가 사실여부를 체크하고 편집하고 배치한다. 블로그는 며칠만 관리 안하면 흉가가 되지만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는 자기가 쓰고 싶을때만 쓰면 된다. 블로그가 단독주택이라면 오마이뉴스는 연립주택이다.

따라서 오마이뉴스는 시민들에게 지속적인 참여의 광장을 제공할 수 있다. 그러나 오마이뉴스의 한계는 있다. 열린진보를 편집철학으로 가지고 있듯이 폭넓은 일반시민을 포괄하는 광장이 되기에는 색깔이 너무 진하고, 아직 미흡한 구석이 많다. 그래서 많은 변화를 준비하고 있지만....

어쨌든, 다시 아까의 그 주요한 질문으로 돌아가자.
어떻게하면 일반시민들이 촛불2008에서 보여준 미디어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까?

내가 보기에 관건은 어떻게 '영향력있는 연대의 광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느냐가 중요하다. 사실 촛불 2008은 일반시민과 미디어다음의 토론플랫폼 아고라의 합작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아까 말한대로 미디어다음은 상업적 회사다. 우리는 이 회사가 앞으로도 변심하지 말고 선한 일을 계속해야 한다고 기도해야 할까? 비영리적이고 독립적이고 오픈소스적인 위키피디아 모델을 토론방에서 만드는 것은 불가능한 것일까?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독자가 많이 모이는 곳일수록 더 큰 자본이 지배하는 인터넷회사가 운영하는 플랫폼이라는 이 불편한 고리는 어떻게 끊어질 수 있을까?

이 질문들은 인터넷의 미래, 인터넷공간에서의 참여민주주의의 미래를 위해 매우 중요한 것들이다.

아까 말한대로, 인터넷은 미국 국방부가 전쟁승리를 위해 고안한 시도들에서 파생된 것이다. 인터넷은 한국의 촛불2008처럼 참여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있지만, 상당수의 인터넷공간에서는 독자들의 클릭이 자본의 상업적 이익을 위해 이뤄지고 있다. 상업적 자본의 인터넷 침입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인터넷은 상업적 자본을 위해 존재할 것인가, 참여민주주의를 위해 존재할 것인가?

항상 그렇듯이 모든 질문의 답은 실천을 통해 얻을 수 있다.
하나는 일반시민들이 스스로 제3의 독립지대에 자신들의 목소리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영향력있는 플랫폼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것은 위키피디아처럼 비영리적이어야 한다.

다른 하나는 미디어다음 아고라, 아프리카, 오마이뉴스 등 기존의 플랫폼이 상업적 돈벌이에 '가치'를 희생하지 않도록, 정권과 자본의 압력에 굴복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감시하고 견제하면서 그것을 활용하는 일이다.

당분간은 후자를 계속하면서 전자를 모색하고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다가 아니다.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이 있다. 그것은 컨텐츠의 중요성이다.

물론 새로운 독립적인 플랫폼을 만들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것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시민참여의 컨텐츠들은, 아까 내가 위에서 지적한 가치있는 UCC의 핵심적 요소들인 책임성, 신뢰성을 반드시 담보해야 할 것이다.

책임성, 신뢰성...그러고 보니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야기다. 그것이야말로 올드미디어시절부터 저널리즘의 기본으로 강조되어온 것 아닌가?

촛불2008은 미디어의 진화를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모든 진화는 연속성과 변화성의 이중주다. 변해도 변해도 변하지 않은, 올드미디어의 시작에서부터 강조돼온 책임성, 신뢰성 등과 같은 것들을 소중히 생각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할때, 시민참여저널리즘, 시민참여미디어는 앞으로 진정한 미디어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Candlelight2008 & Media Leadership 

I founded OhmyNews in 2000. At that time we were poor, but we rented an office in Gwanghwamun, the center of Seoul. There were two reasons. One is that our competitors were there. The conservative mainstream newspapers were there. Another reason is that Gwanghwamun is at the center of political news, where mass political demonstrations happen.

Therefore, even though we started with only 4 staff members including myself, our office was there in G.
That decision had huge consequences. We could cover big demonstrations effectively in the right time, leveraging our ability to truly convey what was happening on the ground. We have a special history with the mass candlelight demonstrations in G. We had many new readers when we covered the 2002, 2004 candle light demonstrations in G.

In 2002, we enjoyed the first golden age of OhmyNews, when we covered the huge candlelight demonstrations sparked by the deaths of two middle school girl students caused by American soldiers.

In 2004, we enjoyed the second golden age of OhmyNews, when huge numbers of Koreans held candle light demonstration to protest the impeachment process of president Roh Moo-hyun.

But from 2005 we experienced a period of relative depression. The most important cause was the internet portal sites which the central gate of news distributions. Readers preferred to visit portal sites to browse news rather than visit independent internet news sites. Challenges also came from conservartive mainstream newspaper websites. They benchmarked our merits and made them their own. The depression years of OhmyNews lasted until 2007.

In December of 2007, we moved from G to S. There were many considerations. But one was that: There would be no more merits of G office in terms of covering big political issues. I thought there would be no more big candlelight demonstrations in G.

However, unexpected things happened. We have seen unprecedented candlelight demonstrations in G in 2008, that lasted over 2 months, quite different from 2002, 2004 candle light demonstrations in terms of issues, style, culture, the core members.

It started with opposing President Lee MB's American beef import policy. But the participants were not just demonstrators. They became themselves media. They reported the demonstrations as a blogger, a citizen reporter, and VJ (video jockey).

They used mobile phones to report demonstrations to their friends. They posted news about the demonstrations on Agora bulletin board and discussed the tactics of the demonstrations. They did not follow their organized leaders, they became leader themselves.

They no longer depended on traditional media. They acted as media themselves. Traditional media hurried to follow them. So-called New media, such as OhmyNews faced the same problems to a certain degree. Even the administrator of Agora BBS platform could not control them.

As all these events happened in G for a moment, I felt regret our move to S from G.

Anyway, we enjoyed the third golden age of OhmyNews. Our main weapon was live webcast coverage. We did it almost every day from the starting point of the demonstrations. They lasted nearly 80days. We conducted 72 consecutive hours live coverage in 3days. We lived the demonstrations and told their stories vividly without any editing. This is quite different from the usual 2 minute coverage of TV broadcasters. It was possible because we leveraged our accumulated live-coverage experiences from 2002.

One day, over 1 million visitors watched our live coverage, at the highest record. Thanks to the live webcast, we had 5 milion pageviews in a day, 5 times the ordinary pageviews before candle light demonstrations.

The most surprising experience was the spontaneous, unsolicited payments from viewers. viewers expressed their thanks to OhmyNews coverage of the demonstrations by giving unsolicited subscription payments. Each day, thousands of payments of 2 or 3 dollars came in through our tip jar and mobile phone payment system.

We received about 170,000 dollars and about 30,000 people contributed. We were able to pay for our huge network costs through that amount. I think it is difficult to find another situation in the world, where viewers gave so much unsolicited payments, spontaneously for internet live-coverage.

OhmyNews experienced its third golden age during this latest round of candlelight protests. During this time, our pageviews increased dramatically to eclipse that of ChoJoongDong (the three main Korean conservative dailies). It cemented OhmyNews reputation and importance.

Through OhmyTV we covered real-time, unedited what was happening on the ground and we even developed citizen webcast-anchors. We took our motto that “every citizen is a reporter” even further to say that citizen reporters could also become VJs and anchors. Through this, candlelight broadcast stars emerged. Viewers often sent gifts of watermelons and refreshments to the OhmyNews office to express their thanks.

But during this momentous time, as CEO of OhmyNews, I experienced both a new energy and also a sense of crisis.

What was the reason? Because, OhmyNews could not predict the candlelight vigils nor lead its process, we could not even consolidate its end. We could only broadcast, report its process as vividly as we could. Of course we were able to analyze the protests and conduct thoughtful interviews. But rather than influencing changes to the movement, we were only able to report on the changing situation vividly. Of course I realize that this is a most important role of the media.
Given all this, why did I feel this new sense of crisis?

The critical reason was that I wondered if OhmyNews itself had become old-media. Since its inception 8 years ago in 2000, OhmyNews had become Korea’s centerpiece of internet newspaper. OhmyNews was the representative of citizen participatory journalism. But during the candlelight vigils, I saw in many media spaces outside of OhmyNews, far more strong, active and leading examples of citizen participatory journalism. I saw this in Agora, Afreeca, in individual blogs, in cafes and bulletin boards.

Of course these were not new in 2008. Citizen journalism was developing actively outside of OhmyNews for a while now. However it was in 2008, that we truly felt a sea-change in citizen journalism. I myself had learned a lesson in humility.

But I also felt glad. We saw that our motto that “every citizen is a reporter” had taken off not only in OhmyNews but all around in Korean society.

It is true. The first internet newspaper in Korea was Joins.com in 1995. In the following 13 years we have seen that “every citizen is a reporter” has been realized. In fact, we see that “every citizen has become media.”

And thus, Candlelight 2008 asks this of everyone: “Who will lead the world of media?”

In my opinion, what led Candlelight 2008 was not the usual conservative cabal of ChoJoongDong dailies. It was neither the media outlets friendly to candlelight movement such as PD Notebook, progressive outlets such as Kyunghyang, Hankyoreh or OhmyNews. It was not even the BBS platform of Media Daum’s Agora on which much around which the candlelight activity focused. It was the ordinary citizens who used all different kinds of media and platforms to become reporters and media themselves. Thus, the ordinary citizen took on the media leadership role of Candlelight 2008.

Some ask what these candlelight protests have accomplished but they have produced huge consequences. Firstly, there has been a ban on US Beef older than 30 months and other security measures. Secondly, the “Grand Canal Project” which was a centerpiece policy of President Lee Myung-bak has been abandoned.

But more than anything else, candlelight 2008 brought about the victory that “If we try, we can change the world.” Before 2008, this kind of idealism was but a faint memory for the 386 generation who worked to defeat military dictatorships. But now, Candlelight 2008 has become a rallying call for a new generation of teens “the Candlelight Girls” and college students who experienced this taste of victory.

This “victory” of tens of thousands candlelight marchers was possible because of the new media leadership. Then, how was this sea-change in media leadership possible in Korea?

As many know, the internet was a product of the US military. It was one strategic tool of the cold war. The technology itself is only technology. But it created stupendous unexpected results. Internet technology met Korean netizen who wanted real democracy.

Korean democracy has a short history. And our freedom of expression has long since been oppressed and manipulated. So we know how precious this freedom is. For the past 10 years, we have tried to use internet technology to promote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And the fruit of our efforts have been Candlelight 2008.

These ordinary citizens who held the media leadership role in Candlelight 2008, did not merely represent the power of the crowds. These 200,300 thousand participants challenged traditional media logic. No, they didn’t stop with a challenge but presented a new alternative.

“Who is a journalist? How should a journalist interview, write, edit, and review?”

Also, they showed how online and offline activities and communities can work together to create new synergies. They debated in online communities and took to the streets and then debated the results back in the online communities. And this led to even greater numbers in G. And this changed government policies.

But there are still questions.
An essential question remains. Is this citizen-led media leadership sustainable?

In 2006 and 2007 when UGC-content was sweeping through media, I spoke on the 10 preconditions of valuable UGC. Broadly said that was responsibility, credibility, influence and sustainability.

I would like to speak on the issue of sustainability.

For ordinary citizens to conduct sustainable media leadership there needs to be: 1) citizens committed to action; 2) issues that engage people; 3) media platforms for engagement.

In my viewpoint, the third issue of “availability of platform for public engagement” is perhaps the greatest problematic issue for citizen journalism. It is the weakness of the public forum. During Candlelight 2008, Agora of the portal MediaDaum and the live video-streaming site Afreeca provided the major media platforms.

But these two websites are commercial enterprises. They are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non-profit communities such as Wikipedia. They are liable to government policies. Already a large part of posts uploaded onto Agora has been taken down due to government and commercial pressures.

Then, what about individual blogs? Individual bloggers significantly influenced public opinion regarding candlelight vigils. But it is difficult for individual bloggers to sustain large numbers of readers through their efforts alone.

Korea’s “alpha-bloggers” win their page-views mostly through portal sites like Naver and Daum. It means that power-bloggers rely on portal sites.

But I reiterate, portal sites are founded on commercial objectives. Thus when, portal sites deem bloggers to be unimportant to their commercial interests, then the portal sites may engage in dramatic changes.

Personally, I am rather skeptical of non-professional bloggers being able to act continuously as media longer than a year. Even if she began to take on the media’s role by gathering readers, the moment she begins to do her blogging professionally, it’s possible that she will lose that early innocence and tone she began with. The moment her blogging becomes her career, she has to consider her readership and advertising.

That is why, I am certain that the OhmyNews model is a more secure model than individual blogger model for sustaining continue participation. OhmyNews model has citizen participation where there is no added duty for citizen reporters to administer their own sites as bloggers do.

OhmyNews citizen reporters can just write their articles and not worry about administration or distribution. Editors at OhmyNews check for truth and authenticity and edit and arrange the articles. A blog that is not maintained daily can quickly fall into ruin, but OhmyNews citizen reporters can write occasionally when they want to. If a blog is akin to a detatched house, OhmyNews is like a semi-detached town house or co-op.

Therefore, OhmyNews can provide a sustainable participatory forum for citizens. However there is also a limit to OhmyNews. Its editorial philosophy is that of “open-progressivism” and its color is too strong to be a forum for a wide-variety of ordinary citizens. Thus, we are preparing more changes to meet those needs.

But let us get back to the previous important question.
How can ordinary citizens sustain the media leadership they showed during Candlelight 2008?

In my viewpoint, the more important issue is the sustainability of “a public forum for influential democratic participation.” In reality, Candlelight 2008 can be considered a product of ordinary citizen action and MediaDaum’s debate platform of Agora.

However, as I said already, MediaDaum is a commercial enterprise. Is it possible for this company to continue acting in the public interest in the future? Is it impossible for us to create a public forum in a more independent and non-commercial wikipedia-like model?

How do we break this uncomfortable relationship between readers with democratic ideals and media platforms created by internet companies acting in private commercial interests, susceptible to non-democratic pressures.

These questions are very important for the future of the internet and for the future of participatory democracy on the internet.

As I have iterated, the internet was created for US military interest and developed in unforeseen directions. Internet technology has contributed much to participatory democracy as in the case of Korea’s Candlelight 2008 however, the majority of internet space is based on commercial interests, created by readers’ pageviews. The pervasiveness of commercial interests in the internet is growing at a ferocious pace.

Will the internet continue to grow for commercial interests or for public interest in developing participatory democracy?

As always, the answers can be found when ideas are translated into practice.
One answer is that ordinary citizens create an influential media platform that amplify their voices in an independent space. Like wikipedia, it must be non-profit.

Another option is using traditional platforms such as MediaDaum Agora, Afreeca, and OhmyNews, but putting them on guard and watching over them to make sure that they do not lose their independence to government and commercial pressures.

For the moment at least, the latter option will continue to play a more important role and there will be ventures to create and develop the former.

But that is not all. There is something I want to emphasize. And that is the importance of content.

Of course a new independent platform for distribution and production is important but in that process, we must put top priority onto needed preconditions for valuable UGC content such as those I mentioned, responsibility and credibility.

Responsibility, trust…these are familiar words. Aren’t these values the basis of journalism ethics that we have been taught from old-media?

Candlelight 2008 has showcased the continual evolution of media. However, evolution is the interplay between continuity and change.

Principles of responsibility and credibility ingrained in old-media survive through change after change. When embarking on new ventures, one must value and protect these principles.

Only then, will participatory citizen journalism, participatory media be able to demonstrate true media leadership. 

덧글. 이미지는 지난 6월 오마이뉴스가 개최한 4회 세계시민기자포럼 행사 브로슈어에서 캡쳐한 것입니다.

덧글. 오마이뉴스 측에서 수정된 한글 발표문을 '보도자료' 형태로 배포했다. 한글 발표문은 수정해서 업데이트했다.




  1. hojai 2008.08.06 19:46

    잘 읽었습니다. 항상 성찰적이고 앞서간 생각을 갖고 계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돼습니다.

    • 수레바퀴 2008.08.06 22:03

      오마이뉴스가 안팎으로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을 오 대표를 위시한 오마이뉴스 종사자들이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지켜봐야 할것 같습니다. 그러나 낙관도, 비관도 하기 어려운 지점에 있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그만큼 어렵고 복잡한 미디어 풍경이 펼쳐져 있기 때문입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2. 날밤 2008.08.07 09:25

    그런데 우리가 '승리' 했나요? 전 왜 아직 승리의 추억을 얻지 못했을까요..
    왜 아직도 경찰은 시민을들 폭행하고 잡아갈까요..
    왜 2mb 는 아직도 자기 멋데로 통치 하려고 할까요..
    아직은 승리란 말을 꺼낼때가 아닌거 같습니다..
    다만, 촛불에 의해 많은 것들이 변화된것은 맞는거 같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지쳐서 포기하기전에.. 진정한 승리를 했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 수레바퀴 2008.08.07 10:03

      비슷한 맥락에서 촛불이 감성적, 문화적 무대였다면 그러한 기류가 합법공간에서 제도화할 수 있는 기류로 이어져야 할 것입니다. 낮은 투표율을 보인 서울시 교육감 선거는 하나의 예가 될 것입니다. 촛불을 드는 것 자체보다는 시민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참여가 필요한 때가 아닐까 합니다.

  3. 기름종리 2008.08.07 14:25

    오마이 내부 편집자 출신이 위 오연호 대표 글에 반박하는 포스팅을 올렸더군요. http://blog.ohmynews.com/dangun76/187116 최기자님는 어떤 의견이신지 포스팅 하나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전달하는 것 말고요.. 최기자님의 생각 좀 들어보고 싶네요.

    • 수레바퀴 2008.08.07 16:31

      예, 저도 잘 보았습니다. 그 포스트에 공감하는 바 많습니다. 제 의견은 오연호 대표의 촛불시위를 거치면서 정리된 문제의식에는 공감하나 방법론에는 전혀 동감할 수 없습니다. 이제 매체라는 기반을 새롭게 해석할 때입니다. 오마이뉴스(웹 사이트)는 태그의 덩어리만 남기고 사라져야 할지 모릅니다. 그점에서 제가 가진 도식적인 그림을 곧 포스팅하겠습니다. 날씨도 덥고, 일감도 많은 채로 시간이 흘러갑니다. 제가 다음주 휴가를 떠나서 아마 포스팅 시점은 그 뒤가 될 듯 싶습니다. 바쁜 척 하는 점 양해있으시길.

  4. 도이모이 2008.08.18 09:49

    장문의 글을 흐트려짐 없이 잘 쓰시네요. 잘 읽었습니다 ~

    • 수레바퀴 2008.08.24 20:29

      제가 쓴 글은 아닙니다. 편집엔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현재 신문등자유와기능보장에관한법률(이하 신문법)에 따르면 컴퓨터 등 정보처리능력을 가진 장치와 통신망을 이용, 정치·경제·사회·문화·시사 등에 관한 보도·논평·여론 및 정보 등을 전파하기 위하여 간행하는 전자간행물로서 독자적 기사 생산과 지속적인 발행이 이뤄질 경우 ‘인터넷신문’으로 정의한다.

이 경우 포털은 “독자적인 기사 생산을 위한 요건으로 취재 인력 2인 이상을 포함하여 취재 및 편집 인력 3인 이상을 상시적으로 고용하고, 주간 게재 기사 건수의 100분의 30 이상을 자체적으로 생산한 기사로 게재할 것” 등을 충족하고 있지 않아 언론의 범주에 들어갈 수 없었다.

“포털 언론화 논의 시동”

그러나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뉴스를 유통하는 모든 인터넷 사이트도 언론에 포함하는 방안을 강구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포털의 언론화 논의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한 소송, 반론보도 청구, 손해 배상이 포털로 쏟아지는 것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즉, 포털이 기사를 생산하지는 않지만 뉴스를 배열하고 위치를 정하는 등의 편집에 따라 소송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다. 문화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주무부처에서 포털 규제를 전방위적으로 입법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포털 규제 논의가 불붙게 된 것은 포털이 뉴스를 재매개(remediation)하면서 사회적 영향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취재, 편집, 보도 등을 모두 포함해야 하는 전통 저널리즘의 잣대로는 도저히 언론이 될 수 없지만 전달과 배치하는 것만으로도 뉴스 생산 못지 않은 파급력을 확보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유통과 배치만으로도 영향력 확보

사실 포털 저널리즘은 완전히 새로운 저널리즘 양식이라고 할 수 있다. 개인의 선택권을 높이는 뉴스의 배열 및 속보 중심의 서비스, 무정형의 뉴스가 확산되는 포털의 유통방식은 전통 매체가 일방적으로 정해 놓은 뉴스와 형태를 좇아야만 했던 시대를 종식시켰다.

포털은 이를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춘 뉴스 서비스라고 표현한다. 또 공공재인 뉴스 소비를 확대시켰다고 주장한다. 독립형 인터넷 신문도 전통 매체와 동등하게 놓고 서비스하면서 과거에 유지되던 언론 시장 질서는 무가치하게 됐다.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 맞게 다양성이 확보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공공적인 뉴스보다는 연성뉴스 위주의 편집으로 선정주의의 온상이 되고 있다고 비판한다. 경제적 이익에 주력하는 포털사업자의 특성 때문에 뉴스의 상업화가 가속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클릭을 높일 것인가를 고민하다보니 옐로우저널리즘(yellow journalism)으로 빠지게 된다는 것이다.

상업주의와 사회범죄 온상

특히 뉴스 댓글을 기계적이고 사후적으로 관리하면서 명예훼손 사례가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 최소 하루 5천건이 넘는 기사를 관리하는 포털 뉴스의 속성상 제대로 된 모니터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언론사가 전송한 뉴스를 단지 유통할 뿐 그 콘텐츠에 대한 신뢰도까지 담보할 수 없는 포털 입장에서는 오보에 따른 간접책임도 피할 길이 없는 상황이다.

이 같은 포털뉴스의 폐해가 사회문제로 빈번하게 이어지면서 규제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최근 촛불시위에서도 드러나듯 인터넷이 이슈화하고 전통언론이 확산시키는 역의제 설정 흐름이 아예 정착하는 양상이 계속되자 포털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의무 부과에 대한 의견이 거세진 것이다.

또 포털이 서비스의 중립성을 지향한다고는 하나 실제로는 정보통신망법 등 외부 요인에 의해 과도한 게이트키핑을 행사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정보통신망법에 따르면 게시글 등에 의해 권리를 침해받은 자가 포털측에 삭제 또는 노출 차단 등의 임시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

포털의 이중성, 표현 자유 위기 빠트려

만약 포털이 이 과정에서 신속하게 대응하지 못하면 권리 침해자에 대해 피해 보상을 해야 하는 만큼 문제가 될만한 게시글은 아예 차단하고 보는 경우도 적지 않다. 포털이 앞장 서서 표현의 자유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포털의 중립성을 무용지물로 만드는 자의적 편집은 유지하는 이중성도 여전하다. 한쪽으로는 서비스제공사업자로서 책임을 면피하기 위해 이용자들을 손쉽게 희생시키고, 또 다른 쪽으로는 규제장치는 포털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항변하는 것이다. 포털의 정체성이 헷갈리기 때문이다.   

이 같은 논란들은 결국 최대 포식자인 공룡으로 성장한 포털 서비스에 대한 규제와 참여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의 보호라는 서로 다른 가치들을 충돌시키고 있다. 현재 포털규제 논의는 단순히 언론화 논의로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헌법적인 문제와도 결부되고 있어 복잡한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규제 논의의 핵심은 민주주의

우선 신문법처럼 기존 법률 또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포털의 영향력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그러나 과거 법률로 규제할 경우 포털뉴스나 서비스를 제대로 범주화할 수 있을지는 회의적이다. 편향성이나 영향력도 어떻게 규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뉴스 서비스 규제도 지나치게 세부적인 것에 개입하려든다는 점에서 쉽지 않을 전망이다.

포털을 언론중재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은 이미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론에 있어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인터넷 매개 행위를 언론중재법으로 다루는 것이 적절한지 숙의가 있어야 하고 필요하다면 새로운 제도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 또 이용자 보호 활동이나 저작권 침해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인 안전 장치 마련이 요구된다.
 
이렇게 포털 규제 논의들이 기존 법체계 중심으로 갈 경우 일정한 한계가 예상되는 만큼 포털의 자율적인 노력이 전면에 나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상업성을 지양하고 편파성을 불식시킬 수 있는 뉴스 편집 전문성을 위한 내부교육을 강화하거나 포털 뉴스로 집중되는 서비스 구조를 아웃링크 방식 등으로 전환하는 패러다임 변화도 논의할 필요가 있다.

현재 포털 언론화 논의는 광범위한 인터넷 규제 논의로 연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사회적 위험도가 높다. 일반적으로 정보 매개자의 책임을 강화하면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 및 표현의 자유 침해는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또 뉴스 매개 그 자체에 책임을 부과하게 되면 유사한 사이트들도 향후 다양한 규제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즉, 여론 다양성과 관계 법들간의 관계, 미래적인 법제를 함께 고려하지 않으면 포털 언론화 논의는 또다른 사회적 갈등을 피할 수 없다는 점을 유의해야 할 것이다. 포털도 규제 논의에 대응하기에 앞서 신속하고 합리적인 대안들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

특히 NHN이 네이버 뉴스 편집권을 부분적으로 개방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중요한 것은 현재의 가두기식 서비스를 근본적으로 혁신하지 못한다면 그런 조치들은 오히려 규제논의를 부추길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덧글.
삼성그룹, 디지털 매거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월 28일 열린 '서치데이(Search Day) 2008'에서 NHN 김병학 검색개발센터장은 "검색은 문화적인 영향을 받는 서비스"라면서 "국내에서 생산된 문서와 국내 이용자들이 입력한 쿼리에 기반해 서비스가 발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센터장의 이날 발언은 통합검색으로 대표되는 네이버 검색의 우수성을 밝히는 한편 국내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강조한 것이라고 보인다.

이러한 네이버 검색 광고가 갖는 강력한 시장 지배력은 5월초 공개된 1분기 실적에도 나타나고 있다. NHN은 올해 1·4분기 매출액 2,953억여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47.9%나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40%대를 훨씬 넘어서 당기순이익만 884억여원을 올렸다.
 
NHN 최휘영 사장은 "검색 광고가 높은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이용자 편의를 훼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네이버가 거두고 있는 성과 즉, 70% 이상의 높은 검색 점유율은 시장내 이용자의 선택을 그만큼 받는다는 점에서 경이적인 일이다. 이 때문에 네이버를 위시한 한국형 검색 서비스가 경쟁력을 갖춘 킬러 서비스라는 격찬도 있다. 이용자들 역시 네이버 검색 및 서비스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일단 검색 서비스 이용자 관점에서는 당장에는 네이버 검색의 편리함과 빠른 속도를 선호하고 있다. 네이버 DB의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최근 몇 년 사이 검색결과도 풍부해졌고 다른 페이지로 이동하지도 않아 번거로움도 적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막대한 콘텐츠 비용과 업데이트 편집 인력 부담을 지면서 시장 독점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1~2년 전부터 웹 생태계는 개방과 공유, 참여의 물결이 밀려 오면서 네이버에 대한 반대 움직임이 거세게 일고 있다. 가장 먼저 비판받고 있는 부분은 검색과 서비스의 폐쇄성이다.

우선 구글의 경우는 전 세계의 웹 문서를 대상으로 하는데 반해 네이버는 주로 자사가 구축한 데이터베이스 내에서만 검색이 이뤄진다.

웹 생태계 진화를 막는 국내 포털

대기업 회사원인 30대 신진호 씨는 지난 해부터 직무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운영하는 설치형 블로그에 연재물을 올렸다. 그런데 이 내용들은 대형 국내 포털에서 아예 검색조차 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한 포털사이트 블로거가 자신의 글을 무단으로 펌질한 것을 포털 초기화면에 노출한 것을 보게 됐다.

신 씨는 “정성스럽게 만든 글과 자료가 국내 포털에서 검색되지 않고 구글에서만 검색되는 것이 신기하고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런 현실 때문에 상당수 블로거들이 국내 포털에 자신의 블로그를 등록하거나 특정 포털에 블로그를 이중으로 개설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 같은 독점적 검색 서비스는 상당수 인터넷 이용자들에게 번거로움과 고통을 주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포털의 닫힌검색이야말로 전체 웹 생태계의 산업적, 문화적 건강성과 다양성을 붕괴시킨다며 비판한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이호영 책임연구원 등은 ‘웹2.0시대 디지털 콘텐츠의 사회적 확산경로 연구’에서 “웹 전체를 검색하는 데 국내 포털은 의식적, 무의식적으로 소홀하다”면서 “이는 포털의 검색 순위 및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저해하는 주요한 요인”이라고 지적한다.

또 포털 검색 서비스의 퀄리티 문제 뿐만 아니라 웹 생태계의 진화를 가로막는 주요 배경으로 작용한다. 페이스북, 위키피디아, 유튜브, 마이스페이스 등 웹2.0 기반의 서비스가 쏟아져 나오면서 전체 인터넷 시장 가치를 키운 외국과 달리 네이버, 다음 등 국내 포털사이트가 독주하는 체제만 수년 동안 유지, 확장된 점은 이를 증명한다.

또 모든 이용자가 포털사이트 안에서만 맴도는 이용 패턴이 심화함에 따라 분산형 서비스인 위젯(widget)이나 툴바, 설치형 프로그램, RSS 등도 활발하게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위젯은 자사 서비스를 자사 도메인이 아닌 다른 도메인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미국, 유럽 등의 포털, 언론사 등에서는 앞다투어 도입했으나 국내에서는 인기가 없는 상황이다.

이렇게 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용자 편의를 내세워 다른 사이트로 가지 못하도록 하는 포털의 완결적, 폐쇄적 정책”을 꼽고 있다. 블로그, 동영상 UCC 플랫폼 등 포털 밖에서 주목되는 서비스가 생기면 더 완벽한 서비스를 만들어 포털 안으로 가둬 두려는 행태를 반복하는 것이 국내 포털이기 때문이다.

“닫힌 검색은 개방적 환경에 무릎 꿇어”

‘오픈마루스튜디오’를 통해 하나의 아이디로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오픈 아이디 ‘마이아이디넷’을 보급하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사장은 “대형 포털의 닫힌 서비스는 모두에게 기여하는 열린 생태계가 아니라 거대 포털의 비즈니스 목적에 종속, 왜곡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엠파스의 ‘열린 검색’이 나왔을 때 네이버 등이 반대 의사를 비치면서 자사이기주의만을 내세운 것은 상징적인 사례다. 열린검색은 다른 포털사이트의 정보도 검색할 수 있도록 해 검색시장의 독점적 폐쇄적 구조를 분산시키는 것으로 이용자와 산업 전체에 검색의 효용가치를 끌어 올리는 시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포털사업자가 ‘저작권’을 문제 삼으며 태클을 건 것이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개방·소통·공유’로 대표되는 웹2.0 패러다임 물결이 현재의 포털 중심적 웹 생태계를 변화시킬 기폭제가 될 것이냐는 의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웹2.0은 집단 지성의 콘텐츠를 기반으로 열린 네트워크에서 공유하는 시스템인데, 비슷비슷한 검색 정보와 자사 위주의 내용물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국내 포털의 벽이 높아 자생력을 갖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물론 텍스트에서 비디오, 오디오, 플래시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팽창하고 있고, 수많은 개인이 만드는 서비스의 파워와 수준이 향상되고 있어 국내 포털의 가두기식 서비스가 힘을 잃을 가능성도 있다. ‘콘텐츠 블랙홀’, ‘내향적, 자의적 체계’를 고수하는 국내 포털은 결국 경제적, 법리적, 사회적 저항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위기구조가 가속화할 공산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방통융합 등으로 다른 플랫폼간의 경계도 엷어지고 이용자의 활동폭과 선별력도 증대되고 있다. 이런 것들을 아우르는 개방형 검색이 아니면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없게 된다. 지난번 열린 ‘서치데이 2008’에서 국내 포털사업자들이 그동안의 닫힌 검색을 극복하는 노력을 시사한 것은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할만하다.

예를 들면 외부 블로그나 내부 카페 등에 대한 검색에서 제한을 뒀던 정책을 풀어 다양한 콘텐츠들이 노출될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현재까지는 이해 관계 즉,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엮인 검색 결과물들을 우선적으로 배치하는 상업적이고 인공적인 검색 서비스를 했지만, 앞으로는 좋은 정보를 제한없이 개방적이고 기계적으로 펼쳐주는 방식이 조기에 채택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국내 포털, 구글의 철학을 따를까?

한국 시장에서 점유율 1~2%에 허덕이는 구글의 경우 동영상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섞어서 첫 검색 페이지에 제시하는 유니버셜 검색 등 한국화한 서비스를 내놓는 한편 아웃링크에 의해 결과물을 분산하는 기본 철학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

포털과 검색 모두 1위를 차지하는 네이버의 경우와 다르게 구글은 오픈 시스템을 지향하고 있고, 철저한 중립성을 견지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네이버 등은 수많은 콘텐츠를 내부 인력과 시스템으로 유지, 컨트롤하고 있다. 하지만 점점 더 많은 콘텐츠가 생산되고 유통되면 관리의 효율성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다. 결국 개방적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실제 국내 포털도 정보를 마구 담는 데서 콘텐츠와 이용자를 연결해주는 쪽으로 검색이나 서비스 정책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해 말 기준 검색 점유율 10%대로 네이버에 비해 크게 뒤진 다음은 이용자들의 검색을 유도할 수 있도록 카페 DB 검색을 보완하는 조치를 내놨다. 현재 다음 카페의 콘텐츠 23억건 중 20%만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카페 콘텐츠를 검색 영역으로 올림으로써 검색 퀄리티를 끌어올렸다고 자평하고 있다.

다음의 카페 검색이 주목되는 것은 이용자 콘텐츠에 검색 역량을 모으고 있어서이다. 포털이 개설한 블로그, 카페, 지식인 등 UCC 영역과 뉴스, 사전, 책 등 전문 영역을 결합시킨 통합 검색은 결국 외연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 확실시된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국내외적으로 미완성 단계인 블로그 검색에서 포털 세계의 질서재편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중복 데이터를 걸러 내 트래픽 효과를 높이는 다양한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메타 블로그인 ‘올블로그’, ‘이올린’ 등 블로고스피어의 값어치가 전에 없이 부상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미 야후코리아가 지난해 7월 블로그 검색을 오픈한 데 이어 포털 내외부 블로그를 활용한 서비스 및 비즈니스가 붐을 일으킨지 오래다.

특히 국내 포털이 이용자 콘텐츠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구체화하면서 시장구도에 미묘한 파장을 불러모은 것은 유의할만하다. 지난해 초 애드 클릭스를 도입한 다음의 블로거 뉴스는 블로그 서비스에 대한 또다른 가능성을 제시한 바 있다. 다음 블로그 뿐만 아니라 다른 경쟁 포털과 설치형 블로그도 과감히 노출하는 정책 변화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규제의 칼날과 상생의 징검다리

하지만 변화 속도가 더딘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즈 등 국내 포털사업자의 앞날은 험악해질 공산이 크다. 우선 공정거래위원회는 매출액과 검색시장 점유율 등으로 NHN을 인터넷 포털서비스 이용자 시장에서 시장지배적 사업자로 지정했다. 일단 NHN은 공정위의 불공정거래 결과발표에 반발, 행정소송을 진행할 예정으로 최종 확정 때까지는 변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가기구가 포털사업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감독권을 행사했다는 점에서 향후 파장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이는 전적으로 포털사업자가 시장 내 이용자 등 사업 파트너와 상생관계 구축을 외면한 데 따른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미 안철수 연구소가 네이버의 무료백신 서비스 'PC그린'에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엔진을 제공키로 했던 기존 방침을 철회한 것은 대표적인 사례다. 포털의 독점욕에 제동을 건 파트너 사업자의 행보라고 볼 수 있다. 또 지난해 언론사들이 디지털 뉴스 콘텐츠 저작권 보호, 온라인 광고 비즈니스 공동 추진 등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인 것도 마찬가지다.

이런 흐름이 이어지자 국내 포털도 정책 변화를 더 이상은 외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5년 6월 엠파스가 저작권 논란 속에 시행한 열린 검색을 시작으로 네이버 등 각 포털들은 외부 웹 사이트의 블로그 콘텐츠를 반영한 데 이어 2007년 1월부터 이를 자체 블로그 검색결과에도 노출하기 시작했다. 2006년 말에는 네이버의 뉴스검색시 아웃링크도 전격 시행됐다.

이는 현재 포털의 닫힌 서비스 구조를 웹 생태계 전체적으로 확장하는 개방적 철학으로 이행시키는 단초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러나 네이버 등 대부분의 포털사이트가 자사가 구축, 확보한 데이터베이스 위주로 검색결과를 노출하거나 가두는 서비스에 근본적인 변화는 일어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네이버 등의 단계적이고 제한적인 서비스 변화가 결국 자사 서비스 환경에 이용자들을 길들이면서 열린 검색과 개방적 서비스에 대해서는 나쁜 편견을 갖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포털이 주도하는 ‘지식과 기술의 상업적 왜곡과 독과점’은 블로그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확대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양질의 콘텐츠 생산과 저작권 보호의 틀 위에서 활발히 네트워크하면 닫힌 포털의 설 자리는 점점 줄어들 것이란 기대도 커지고 있다. 만약 포털이 웹 생태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새로운 미래를 생각한다면 자사 이기주의에 매몰된 폐쇄적 독점 구조가 아니라 전체 산업과 사회 문화계에 활력을 불어 넣는 책무를 상정해야 할 것이다.

덧글. 이 글은
미디어퓨처 6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작성 시점이 5월 초이니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덧글. 이미지 출처

  1. 북구일기 2008.06.01 19:59

    오래 만에 와서 글, 잘 읽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시간 지내시기 바랍니다..ㅜ.

    • 수레바퀴 2008.06.01 20:03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늘 궁금했더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BS인터넷·iMBC·SBSi 등 지상파방송사의 자회사 3사(이하 i3사)는 지난 1월 동영상 온라인서비스제공업체(OSP) 7곳에 저작권 침해행위 중지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협상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내면서 방송 콘텐츠 저작권을 인터넷 업계의 쟁점으로 끌어 올렸다.

공문을 받은 곳은 야후 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판도라TV, 엠군미디어, 나우콤, 프리챌, SM온라인 등이다.

지난 2006년 10월 64개 인터넷 업체에 첫 공문을 발송한 이후 세번째 공문을 보낸 i3사는 지난해 9월 NHN, 다음커뮤니케이션(이하 각각 네이버, 다음)과 방송 콘텐츠 저작권 보호 협약(이하 저작권 협약)을 맺으면서 탄력을 받은 상황이다.

반면 최종 경고장을 받은 것이나 다름없는 7개 업체들은 i3사와 1차 협상을 끝내고 2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세부 협상에 나서 활용 범위, 공동 수익모델 등을 서둘러 일괄 타결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

네이버, 다음이 i3사와 맺은 저작권 협약의 경우 불법 저작물을 즉시 삭제하기로 하고, 상호간에 저작권 전담인력 배치, 저작권 보호를 위한 사전·사후 후속 조치 강화 등의 내용이 핵심이다.

이를 더 살펴 보면, △방송사가 제공하는 프로그램 리스트 등을 바탕으로 포털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사례 모니터링 △방송사 저작권 전담 인력 확보 및 365일 가동 △회원에 대한 정기적이고 적극적인 저작권 보호 공지 △커뮤니티에 대한 적극적 관리 △저작권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온·오프라인 캠페인 확대 등이 포함돼 있다.

i3사가 7개 업체에 대해 요구하는 사항도 대체로 비슷하다. i3사가 마련한 온라인서비스제공업체(OSP) 즉 UCC 업체와의 합의기준(안)에 의한 것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방송 콘텐츠 관련 저작물이 해당 사이트에 올라왔을 경우 즉시 삭제하고, 저작권 담당자를 선정해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핫 라인 시스템을 구축해 달라는 수준이다.

또 UCC 업체가 수용해야 할 원칙에 해당하는 것으로 방송 저작물 관련 검색어 리스트, 회원 및 자체 커뮤니티-블로그, 카페 등의 제재조치, 콘텐츠 삭제 내역, 금칙어 및 필터링 사항 전반에 대해 정기보고토록 하는 것도 들어 있다. 제휴 CP들의 콘텐츠 제공시 저작권 침해 여부를 사전에 검수한 후 방송콘텐츠의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은 것만 서비스토록 했다.

사실 이러한 내용은 UCC 업체 등이 이미 자체 인력으로 모니터링 해 왔다는 점에서 새롭고 무리한 요구라고 볼 수는 없다. 공문을 받은 한 업체 관계자는 “예전부터 i3사의 저작권 관리 대행사의 삭제 요청을 실시간 처리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용해오고 있다”면서 “손해배상이나 저작물 활용에 대한 최소한의 대가 등에 있어 상호간 합의할 수 있는 적정선을 찾는 것이 협상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초 대화를 거부하며 강경노선을 걸어온 i3사가 UCC 업체와 대화국면을 조성한 것은 다행한 일이지만 과거 저작권 침해 행위에 대한 해결 방안 마련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말이다. 즉, 어떤 식이든 UCC 업체의 방송 저작물 침해와 관련된 손해배상을 받으려는 방송업계의 속내가 반영됐다는 것이다.

이용자들이 방송 콘텐츠를 재가공하거나 제한적으로 유통하는 데 따른 트래픽 증가로 광고유치를 하는 비즈니스에 의존하는 UCC 업체들로서는 i3사와의 협력관계가 절대적이다. 현재 시장의 논리와 흐름이 i3사가 원하는 방향에서 움직이고 있는 만큼 방송 콘텐츠를 활용하는 업체들로서는 추가적인 비용이 들더라도 일괄 타결을 해야 할 형편인 셈이다.

그러나 액수가 문제다. 한 동영상 플랫폼 업체 대표는 “저작권 보호를 위한 상시 모니터링도 중요하지만 i3사와 양대 포털간에는 콘텐츠 활용 또는 손해배상 명목으로 큰 단위의 금액이 오고 갔을 것”이라면서 “중소 UCC 업체에겐 월 억대의 비용을 요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세부 협상시 줄다리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중소 UCC 업체들의 여건을 고려할 때 월 5천만원 미만도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UCC 업체들은 트래픽을 감당하는 서버 유지를 위해 월 억대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또 미디어 렙사에 20~30%를 떼주는 현재의 온라인 광고시장 구조를 고려할 때 트래픽을 끌어 올려야 하지만 관리비용이 올라가는 악순환에 직면하고 있다.

한 동영상 UCC 업체 관계자는 “주력 비즈니스 모델구조상 트래픽 상승에 따른 하드웨어 비용 증가를 조직 슬림화 등으로 상쇄시켜야 할 판”이라면서 “그러나 i3사가 요구한대로 1년 365일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는 등 방송 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완벽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인건비가 늘 수밖에 없게 된다”고 토로했다.

여기에 동영상 광고를 붙이는 실적 기반의 수익쉐어 모델을 원하는 UCC 업체와는 다르게 고정 금액을 요구하는 i3사간의 현격한 인식차이도 극복해야 할 과제다. UCC 업체들은 방송 콘텐츠가 다양한 플랫폼에서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기반을 보장하고 그 토대 위에서 광고 수익 등을 함께 분배할 때 공생의 길이 열릴 수 있다는 기본 구상을 지지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판도라TV는 지난해 초 이용자가 방송 콘텐츠를 5분 한도 내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되 사이트 운영자가 저작권자에게 대신 이용료를 지급하는 ‘인용권’을 제안한 바 있다. 이용료는 이용자가 1회 조회할 때마다 발생하는 2원의 광고료(수수료 제외) 중 50%인 1원을 방송사에게 지불하는 구조를 갖는다.

이는 올드 미디어 콘텐츠를 소비하는 이용자에게 2차적인 콘텐츠 유통의 자율성을 부여해 해당 콘텐츠의 인지도와 활용도를 높여 수익을 창출하려는 UCC 산업의 기본 가치와 결부되는 개념이다. 또 한편으로는 웹2.0 등 달라진 미디어 환경에서 이용자의 콘텐츠 활용의 자율성을 앞세워 저작권자의 압력을 비껴서려는 전략도 깔려 있다.   

그러나 방송사의 생각은 다르다. iMBC 한 관계자는 “방송 저작물의 권리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걸려 있는 등 방송 콘텐츠의 특성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웹2.0, UCC산업 활성화 등 추상적 개념만 들먹이는 것은 현실성이 없다”고 반박한다.

SBSi의 한 관계자도 “방송 콘텐츠의 불법 유통으로 방송사의 VOD 매출 손실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면서 “저작권법에도 없는 인용권을 들고 나올 것이 아니라 저작권자들과 협의를 원만히 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면 각론 협상을 타결한 뒤 이용자 관점을 풀어가도 늦지 않다는 것이다.

즉, 방송 콘텐츠의 유통 전반을 책임지고 있는 i3사는 저작권자로서의 지위와 권리를 확립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i3사는 저작권 침해 근절 대책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한 만큼 언제든 광고 수익 쉐어 등 비즈니스 모델로 논의의 중심을 바꾸려는 7개 업체와는 초점이 다른 것이다.

이와 관련 이미 일부 방송사들은 자사 사이트를 통해 이용자가 방송 콘텐츠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
이용자들의 합법적 콘텐츠 이용 경로를 제공하는 SBSi ‘내티비(NeTV)’의 경우 지난해 8월 오픈한 이후 월 200~300만 페이지뷰를 기록하는 등 의미있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SBSi는 일부 포털과 제휴를 통해 다양한 유통창구를 두되 자사 전략에 따라 선별 마케팅하고 있다.

SBSi 측은 “내티비 등을 통해 이용자의 권리, 즐거움을 실현하기 위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노력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편집 저작을 허락한 것은 아니고 극히 낮은 단계의 제한적인 권리만 허락하고 있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시 말해 방송 콘텐츠의 특성을 감안, 합법적 유통에 국한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KBS, CBS 등 지상파 방송사 연합이 팟캐스트 서비스 상용화 위해 오픈한 단팥 컨소시엄은 방송사 콘텐츠의 저작권적 보호 움직임을 구체화하는 한편 독자적인 UCC 사업을 위한 행보로 주목받은 바 있다.

또 iMBC를 비롯 i3사는 한류와 함께 드라마, 쇼 등 콘텐츠 비즈니스가 글로벌 마켓으로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저작권 침해를 방치할 경우 해외에서도 똑 같은 상황에 직면할 수 있음을 경계하고 있다. 해외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 세계적 콘텐츠를 국내에 유통하는 방송사들의 신인도에도 치명타가 될 수 있어 저작권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보고 있다.

물론 i3사는 동영상 UCC 업체와 사업적 이슈가 존재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방송 저작물을 UCC 플랫폼에서 활용하는 것은 비즈니스의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공식적 채널을 통해 외부에 유통하는 등 불법 유통 방식을 근절하여 시장 유통의 정상적인 흐름을 만드는 것이 UCC 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도 절실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렇게 지상파 방송사의 저작권 압박에 시달리면서 UCC 업계도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자체 콘텐츠 생산에 나서는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나우콤은 유관 업체들과 e스포츠 전문 인터넷 방송 스튜디오를 개관해 인터넷 방송 시스템을 확보했다. 프리챌도 인터넷 생방송과 동영상 제작이 가능한 전용 스튜디오를 구축했다. 저작권 문제를 해소한 UCC 콘텐츠를 IPTV 등에 제공해 새로운 수익모델을 찾겠다는 전략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는 UCC의 80% 이상이 지상파 콘텐츠를 재가공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송사와 UCC 업체간 협상 결과에 따라 방송 콘텐츠 불법이용 제한조치가 확대될 수도 있다. 이럴 경우 UCC 업계는 전면적으로 사업전략의 대수술이 불가피하다.

지난 3년간 동영상 UCC 시장을 지켜낸 업계로서는 아직 내세울 것이 없는 처지에서 저작권 이슈는 최대 난제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지난 1월 법원이 지상파 방송의 TV 프로그램을 동영상 파일로 저장한 후 유료로 다운로드받게 하는 ‘인터넷TV녹화대행서비스’를 해온 ‘엔탈(ental)’의 서비스를 중지시키는 등 사회 전반의 저작권 보호 의지가 커져 이래저래 위축된 상황이다.  

결국 UCC 시장 내 방송 콘텐츠 저작권 활용을 풀고 가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도약의 출구를 찾기 어려워 진 것이다. UCC 업체는 이번 협상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방송 콘텐츠의 합법적 활용 조건 및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야 할 절박함이 있다.

반면 저작권 압력이 UCC 시장에 재갈을 물려 결국 방송사의 배만 불리려 한다는 일각의 비판을 받고 있는 방송사는 UCC를 활용 동영상 콘텐츠 시장의 규모를 키워야 할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처지다.

양측의 대타협을 전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도 결국 공멸을 원하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 때문이다. 물론 타협의 내용에 따라 이용자의 방송 콘텐츠 활용의 폭과 UCC 업체들간 경쟁구도에 지각변동이 예고될 것이지만 말이다.

[참고] 방송사-OSP 저작권 이슈 흐름

2008.1.23. 법원, 인터넷 TV 녹화대행 서비스 금지 가처분 결정
2008.1.17. i3사, OSP 7개업체 공문발송
2007.9. 4. i3사-네이버, 다음 방송콘텐츠 저작권 보호협약
2007.8.21. SBSi, 네티비(NeTV) 퍼가기 오픈
2007.4. 6. 지상파방송사연합 단팥 컨소시엄(KBS, CBS 등), 팟캐스트 서비스
2007.2.20. i3사 등, 38개 업체에 2차 공문 발송
2006.10.30. i3사 등, 64개 업체에 1차 공문 발송

덧글. 이 포스트는 미디어미래연구소가 발행하는 미디어 전문 월간지 '미디어+퓨처' 3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원고 작성 시점이 2월 초순이었음을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