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자 스스로 변해야 한다. 뉴스룸이 탈바꿈하기 전에 기자가 새로운 역할에 눈떠야 한다. 많은 과제와 주문은 이미 오래 전부터 거론한 것들이다. 더 이상 지체하면 안 된다. 시민, 기업, 정부에 이어 이제 기술과 본격 경쟁하는 시대가 열린다. 기술을 활용할 것인가, 기술에 얽매일 것인가. 독자를 멀리 둘 것인가, 함께 협업할 것인가. 그것에 기자의 경쟁력이 달렸다.


시대가 변하고 미디어 생태계도 달라졌지만 저널리즘에 대한 관심은 더 커졌다. 정치, 경제, 사회, 교육, 스포츠, 환경, 지역, 미디어 등 모든 분야에서 실제로 일어나는 일과 그 영향, 부조리한 부분을 밝히는 활동은 여전히 언론의 책임성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기술 및 시장 변화로 뉴스소비와 직무여건도 달라지고 있다. 이 디지털 뉴스 시장에서 저널리즘의 원칙을 지켜온 매체와 기자는 실제로도 명성을 얻는다. JTBC, 뉴스타파, 셜록 그리고 방송사의 해직기자들은 대표적인 사례다.

JTBC의 경우 손석희 앵커 영입 이후 디지털 영토를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매체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뉴스타파는 정권교체 이후에도 정직한 뉴스로 독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마이뉴스 출신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대표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뉴미디어 플랫폼으로 독자들과 접점을 늘렸고 현명한 교양의 시민들에게 다가서려 분투했다.

2019년은 AI 뉴스 시대가 본격화하는 시기다. 뉴스에서 '개인화'는 대세가 된다. 네이버의 추천 뉴스 서비스(AiRs)는 그 서막이다. 독자는 이제 알고리즘의 반경에서 더 정주한다. 반면 로봇은 독자의 뉴스 선택에 필수적인 가늠자로 올라선다. 전형적인 방송조직은 나날이 프로덕션화 한다. 뉴스 스토리는 독자 위에서 군림하지 않는다는 콘셉트가 자리잡는다.

이런 상황에서 기자들은 스스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가령 "독자와의 관계 구축에 시간을 투자할 것" "뉴스룸에서 연결과 팀워크를 유지할 것" "새로운 플랫폼과 기술에 근접할 것" 등의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 높은 호기심과 지혜가 절실하다. 

또한 독자들을 지지하고 존중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소셜미디어에서 몇몇 기자들은 독자들의 질문에 성의있게 답하기 시작했다. 평판이 좋은 기자일수록 독자들을 적극 옹호한다. 이들은 '독자 관계'를 다지는 일은 취재보도를 잘 하는 것에 버금갈 정도로 브랜드 구축에 중요하다고 판단한다.

첫번째 주제 : 독자 관계를 업그레이드하라

① 좋은 독자를 찾아라 

② 커뮤니티에 관여하라

③ 독자의 목소리를 수렴하라

먼저 좋은 독자를 찾아야 한다. 좋은 독자란 (다양한 이슈와 단체에) 참여도가 높은 시민이다. 유권자, 납세자 및 여러 지역 현안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구성원들이다. 그들은 더 많은 정보를 필요로 하고 사건의 의미에 대해 토론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런 경향의 그룹들은 정치적 지지모임에도 등장한다. 특정 문제나 정부 정책을 다루는 단체나 개인도 있다. 사회적 소수자나 약자들은 자신들의 대변자를 절설히 원한다. 기자는 시민들과 함께 하면서 "누구를 위해 보도하는가"를 넘어 "더 큰 공공의 이익을 위해 어떻게 제언해야 하는가"로 질문을 이동해야 한다. 

커뮤니티는 이미 만들어진 것에 합류하거나 스스로 꾸릴 수 있다. 자신의 뉴스 독자와 잠재 독자에게 다가가려면 한 사람의 동료와 친구로서 교감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시민의 관심과 바람을 이해하는 전제조건이기도 하다. 소셜미디어에 합류할 때도 마찬가지다.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의 목소리를 뉴스에 반영하는 일이다. 많은 경우에는 전문가들의 입을 빌리지만 그것보다 더 우위에 서야 하는 것은 행동하는 시민의 의견을 잘 정리하는 일이다. 그리고 그 결과를 이후에도 점검하고 그렇게 된 이유를 자세히 보도할 수 있어야 한다.

독자관계의 업그레이드는 독자를 좀 더 명확히 그려내는 일부터 출발해야 한다. 18~34세, 여성, 10대 청소년 등에서 정당의 지지자, 탈원전을 바라는 단체, 비자림 길을 지키는 사람들 등으로 특정해야 한다. 또 시민의 이야기를 단지 뉴스로 전하는 방식이 아니라 의견을 교환하고 함께 참여하며 토론과 중재를 이끄는 활동에 나서야 한다.

두번째 주제 : 뉴스 스토리에 집중하라 

④ 최고의 품질을 고민하라

⑤ 뉴스와 뉴스 생산과정을 연결하라

⑥ 독자 관점으로 서비스하라 

15년 전 한 경제전문 인터넷신문의 서비스 기획자는 "증권사를 고객으로 어떤 정보가 필요한가를 알아봤더니 그냥 '속보'더라"고 말했다. 얼마 전 결제 앱 '페이코'의 매거진 콘텐츠 담당자는 "누가 무엇을 구매하는지를 보고 콘텐츠의 방향을 잡는다"고 했다.

서로 다른 말이지만 같은 의미다. 시장과 독자가 원하는 것을 만들자는 뜻이다. 이러한 바탕에서 최고의 디지털 뉴스는 무엇일까? 시의성, 진실성, 객관성 등 과거의 뉴스 가치와 크게 바뀐 것은 없다. 여기에 통찰력과 멀티미디어 특성을 보탤 수는 있을 것이다. 모바일이나 PC 등 다양한 스크린에 적합한 뉴스 포맷이다.

더 중요한 것은 '연결성'이다. 대표적인 수단은 '하이퍼 링크'이다. 하나의 물리적인 뉴스 뷰 페이지로 갇힌 형태가 아니라 인터넷의 많은 관련 정보와 연결해야 한다. 

하지만 현실은 자사의 관련 뉴스나 데이터베이스와도 무성의하게 연결돼 있다. 어떤 사안을 다루는 뉴스에서 전후 맥락을 파악하기 힘든 구조다. '연결'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관행도 문제다. 기자 교육과정에서 '하이퍼 링크'를 숙지시키는 경우는 드물다. 물론 자사 기사입력 시스템이나 포털 등의 시장 유통구조가 애초부터 불편한 점도 거든다. 

'연결'은 뉴스 구조에 한정하는 일은 아니다. 뉴스룸 안에서 뉴스를 둘러싼 더 많은 대화가 일어나야 한다. 서로 대화를 열고 확장할수록 최고의 뉴스 스토리가 탄생한다. 두 말 할 필요도 없이 최고의 기자는 동료들과 저널리즘을 이야기한다. 

디지털 뉴스에서 더 중요한 것은 성의다. 과거 박지성 선수가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전성기를 누릴 때다. 한국시각으로 새벽에 펼쳐지는 경기를 다루는 스포츠 뉴스속보가 앞다퉈 나올 때였다. 

다른 매체의 기사들이 박지성 선수의 과거 자료사진을 기사에 넣는데 비해 한 스포츠 전문 인터넷신문의 기자는 중계방송 화면을 캡쳐해서라도 당일 경기 사진을 썼다. 골 장면이나 활약상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도 가급적 기사에 넣었다. 독자를 먼저 생각한 뉴스였다. "기자님을 기억하겠다"는 댓글이 쏟아졌다.

세번째 주제 : 기술을 가까이 하라

⑦ 직접 배우고 활용하라 

⑧ 기술보유자-개발자를 존중하라 

⑨ CMS, 아카이브 등에 눈을 떠라

모바일, 유튜브 등 새로운 미디어가 저널리즘을 변화시키는 장면들은 곧 '기술 진화'로 정의된다. 모든 비즈니스에서 부상한 빅데이터는 데이터 저널리즘의 영역에서 이미 흔하게 다뤄지고 있다. 데이터 수집과 정제, 분석, 가공(시각화)에 이르기까지 기술이 걸쳐져 있다.

이렇게 기술은 첫째, 기자의 뉴스 생산 과정 둘째, 뉴스의 내용과 형식 셋째, 뉴스룸의 구조 또는 조직체계 넷째, 언론·기자와 독자 사이의 관계 다섯째, 뉴스의 도달 범위나 추천 순위처럼 뉴스의 도달력 여섯째, 뉴스의 가치 형성 등 결정적인 부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해외 미디어들은 보다 과학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광범위한 데이터를 작성하고 예측보도를 할 때 '센서'를 활용하는 언론사도 있다. 수 년 전 부상한 (드론의) 고화질 카메라는 일반적인 영역으로 올라섰다. 

콘텐츠를 쉽게 생산하고 효율을 높이는 도구들과 친해져야 한다. 가장 낯익은 장면은 스마트폰 앱으로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을 해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자는 다방면의 도전적 작업에서 뉴스룸의 개발자들과 친해져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자는 웹 개발자들과 인사를 하거나 대화를 한 적이 별로 없다. 고정형 PC나 모바일 채널을 운영하는 기획자들의 고충도 들어본 적이 없다. 심지어 이름을 모르는 경우도 허다하다. 기자 중심 조직의 허술함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2000년대 초반 미국의 몇몇 언론사 기자들과 디지털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 이때 만난 사람들 중에는 텍사스의 한 지역신문사 웹 디자이너도 있었다. 마침 교포였기에 명함을 주고받았다. 그 명함에는 '웹 디자이너/저널리스트'라고 돼 있었다. "독자에게 전달되는 뉴스 콘텐츠를 매만지는 모든 사람은 기자나 다름없다"는 취지라고 했다.

뉴스룸의 개발자들은 귀중한 존재다. 이들은  뉴스가 웹 사이트에 표출되고 포털사이트로 유통되며 동시에 다양한 인터랙티브 서비스를 만드는데 공헌하고 있다. 그들이 없으면 기자의 뉴스는 시장에서 오래 가지 못하고 죽는다.

개발자들이 만드는 다양한 도구와 시스템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다. 텍스트를 입력하고 태그를 넣으며 사진과 다른 형식의 미디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둔 콘텐츠관리시스템(CMS)이나 보도사진을 모아둔 포토아카이브, 더 나아가 뉴스의 구독자들의 정보를 체계화하는 고객관리시스템(CRM) 같은 것들의 의미부터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

구글 미디어 도구나 기자들을 위한 페이스북의 가이드 숙지도 마찬가지다. 고급 검색 기능과 분석을 위해 실용적인 지식을 제공한다. 알고리즘이 뉴스와 저널리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는 것도 그렇다. 기술을 가까이 하는 것은 기자의 경쟁력과 뉴스의 가치를 높이는 일이기 때문이다.

소셜미디어 활용 능력도 중요하다. 로라 비커 BBC 특파원의 트윗들은 한국발 뉴스의 모든 것이다. 경쟁매체의 뉴스라고 공유를 주저하지 않는다. '나'의 뉴스, '우리 신문'의 뉴스의 전달자가 아니라 '독자를 위한' 뉴스 전달자, 독자를 떠올리는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절실하다.

다만 놀라운 영상미나 몰입도를 보장하는 기술은 사생활 침해를 비롯한 예기치 않은 부작용을 일으킨다. 문제는 규칙을 세우고 규정을 지키는 일이다. 기술을 둘러싼 안팎의 윤리적 문제 역시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네번째 주제 : 문화적 역량을 갖춰라 

⑩ 공감능력을 길러라

⑪ 낡은 관점은 덮고 다양성을 키워라 

⑫ 정보권력자가 아니라 정보공여자다

저널리즘의 신뢰는 한국 언론이 직면한 최대 난관이다. 기술로써 또 실험으로써 해결할 수 없다. 커뮤니티에서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파악할 수 있는 능력 즉, 문화적 역량은 지역, 성별, 나이, 종교, 사회경제적 지위 등 모든 유형의 변수를 파악하는 힘이다. 

성공하는 저널리즘은 뉴스의 생산과 배포에만 한정하는 것이 아니다.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독자의 삶과 관점을 살피는 유연함을 수반해야 한다. 뉴스룸의 다양성은 지적인 개방성과 공감의 크기와 밀도에 달려 있다. 서로 생각이 다른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느냐는 뉴스룸의 미래에 중요한 주춧돌이다. 

20세기의 프레임으로 똑같은 이야기를 다시 쓰는 언론이 한국에는 많다. 더욱이 맹렬하게 디지털 전환을 전개하는 언론에서 냉전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모습도 있다. 세계관과 톤(tone)을 세련되게 다듬을 수 있는 새로운 앵글이나 새로운 지식의 플랫폼을 멀리 두고 '혁신'과 '전환'을 주문하는 것은 희극적이다. 

기자는 자신의 생각과 시각에 동의하는 사람들에 몰두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투명성을 밑천으로 특정 사안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원하는 사람들과 끊임없이 교류하는 서비스 직업이다. 

오늘날 소셜미디어는 그런 변화를 이루는데 중요한 무대이다. 기자는 소셜미디어에서 전달되는 행사나 낯선 '친구들'로부터 오는 초대장을 거절하기보다는 적극 응하는 편이 낫다. 

정치부 기자의 경우 독자와 관계를 구축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 많은 뉴스조직은 명백한 당파적 명성을 갖고 있고 때로는 기자의 생각과 다를 수 있다. 확실하게 해 둬야 할 것은 갇힌 지평을 벗어나야 자신과 조직이 성장할 수 있다는 신념이다. 

더욱이 기자들은 이제 정보를 독점함으로써 일정한 권력을 지킬 수 있는 세력이 아니다. 냉정한 현실인식으로 기자가 수집한 사실, 데이터는 모두 공개해야 한다. 취재과정과 보도의 이면까지도 드러내 독자의 이해를 돕는 게 필요하다. 국내의 많은 언론사들이 '취재 뒷얘기'를 서비스한 것은 '매체 호감'에 도움을 줬다. 

기자는 정보를 점유하고 재단하는 권력자가 아니라 정보를 공유하고 중개하는 공여자가 돼야 한다. 독자가 갖는 의문과 관점을 경청하고 자신의 노력으로 확인된 정보들을 제공해 '공론'을 이끄는 중재자가 돼야 한다.

오늘도 우리 모두는 나날이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으로 새로운 문명을 열고 있다. 저널리즘도 마찬가지다. 종이신문을 보는 사람은 드물다. 라디오는 다른 형태로 전성기(?)를 맞았다. TV는 잘게 쪼개져 무수한 스크린으로 등장하고 있다. 수없이 쏟아지는 뉴스의 시대건만 편향의 시대이기도 하다. 

독자와의 소통, 기술의 활용으로 뉴스의 질을 생각하는 것 못지않게 공동체의 미래를 고민하는 책임성 있는 기자여야 한다. 세상의 문제를 다양한 처지에서 인식하는 지성의 태도가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허위정보의 폐해로부터, 신뢰의 위기로부터 저널리즘을 살리는 가장 확실한 경쟁력이다.

조직적인 측면에서도 기자 선발 구조 자체를 아예 바꿔야 한다. 수습기자 제도는 낡았다. 많은 경험과 전문성 그리고 생동의 감각을 지닌 독자들-교양의 시민들에서 기자를 찾아야 한다. 취재 관행도 쇄신해야 한다. 취재현장에는 20년차 이상의 준비된 기자들이 필요하다. 

앞으로 기자들이 독자의 더 많은 일상에서 포착되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독자의 편에서 이해하는 뉴스 스토리 생산에 나서야 한다. 개발자, 기획자와 협업을 할 때에도 동료로서, 파트너로서 대등하게 협력해야 한다. 

더 늦으면 안 된다. 기자 스스로 변해야 한다. 변화하지 않으면 '기레기'의 모욕으로 끝나지 않는다.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 기자 스스로 디지털 전환의 대장정에 나서야 한다.



알고리즘 뉴스 시대의 도전과 과제

포털사이트 2018.12.05 17:37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의 투명성에 왜 이목이 쏠리는지, 앞으로의 과제는 무엇인지 등의 성찰과 고민이 드러나지 않았던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위원회의 발표 내용.


국내 전통매체에서 '알고리즘(algorithm)'은 뉴스 생산과정에서 자동화된(automated) 뉴스(의 서비스) 즉, 로봇저널리즘(robot journalism)으로 다뤄졌다. 생산성 효율성의 범주로 받아들인 만큼 주식시장 뉴스나 스포츠 경기결과, 기상정보나 재난정보를 다루는 영역에서 먼저 도입하는 흐름이었다.

이때문에 소프트웨어가 기계적으로 만드는 뉴스는 전문직으로서의 직업기자가 쇠락하는 것 아니냐는 성급한 우려를 불러왔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독자에게 즉각적이고 유용한 접근의 기반기술에 그친다는 진단도 잇따랐다. 이들 서비스는 대부분 독자들로부터 냉대를 받는 등 초라한 성적표를 받은 탓이다. 

분명한 것은 알고리즘이 뉴스 제작의 신속성 효율성을 증진하고 '기술의 논리'를 학습하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상당한 해외 사례들은 숫자, 통계를 다루는 영역에서 정확성을 높인다는 것, 뉴스조직의 생산성을 높여 직무의 전환과 배치를 촉진한다는 것, 이를 통한 혁신적인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배경을 갖게 되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뉴스 알고리즘은 사회적 맥락을 반영하고 있어서 협의의 대상이 된다. 때로는 이 사회적 맥락은 경고의 시그널을 울린다. 이는 단지 기계가 만드는 뉴스의 정확성 차원이 아니라 독점적인 미디어 기업이 알고리즘을 결정하는 프로세스에 의문에서 비롯한다. 

반면 전통매체는 기술 플랫폼이 뉴스를 노출하는데 있어 불분명한 차별성에 초점을 둔다. 검색엔진을 비롯 배열과 추천 순서, 우선 노출유무 등에서 편파적인 어떤 방향을 숨기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더구나 뉴스 생산과 서비스가 알고리즘에 종속될수록 그 결과를 예측할 수 없어 여론시장에서 지배력 상실은 불가피하다. 

더구나 사회적으로 가장 소외된 사람들을 더욱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 그 반대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 권력자가 더 힘을 가질 수 있다. 그래서 준비와 학습이 부족한 상황에서 뉴스 알고리즘이 부상하는 것은 썩 유쾌한 일이 아니다. 그것은 옐로우저널리즘 경쟁-상업적 뉴스폭주의 재연일 수도 있고 독자의 뉴스읽기에 대혼란을 알리는 서막일 수 있어서다. 

네이버가 모바일 뉴스 서비스에서 에어스(AiRs)로 명명한 뉴스 추천 서비스를 꺼내든 것은 일반적인 예상보다는 급작스런 변신이었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가 11월29일 "네이버 알고리즘(의 공정성)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공개적 발표도 의아스럽기는 매한가지였다. 

이것은 기술 영역이지만 동시에 의사결정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의 윤리적 도덕적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등 복잡다단한 이슈이기 때문이다. 

뉴스 생산자, 독자, 광고주, 정부와 정당 등 디지털 생태계의 관여자들은 모두 자신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 '인공지능'으로 설계되는 서비스와 그 부가 채널들은 어느 정도까지 '조작'될 수 있는 만큼 일관된 원칙과 투명한 의사결정구조를 절실히 바라고 있다. 

알고리즘이 직면한 도전은 비단 여론질서의 근간이 되는 뉴스 서비스에 머물지 않는다. 사람, 공동체의 미래와 결부돼 있다. 주목도가 높은 플랫폼의 알고리즘은 일개 기업의 것이 아니다. 감시와 논의의 장이 열려야 한다. 이미지는 PEW 보고서에서 캡쳐한 '알고리즘 시대의 7가지 주제.


여러 비관적인 전망에도 "알고리즘에 대한 이해, 투명성과 감독 필요성 증가를 주문"하는 PEW 리서치 센터의 '코드 의존성:알고리즘 시대의 장단점' 보고서는 적잖은 시사점을 제시한다. 

알고리즘은 이제 단지 한 기업의 영업기밀이 아니라 인간과 공동체에 많은 도전적 과제를 던진다. 특히 알고리즘 시스템에 존재하는 편견-프로그래머와 데이터 집합은 언제든 편견의 개연성을 가진다. 알고리즘은 종종 한정적이고 부정확한 (결함의) 데이터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이때 알고리즘은 오히려 신뢰할 수 있는 정보의 노출을 제한할 수 있다. 끔찍하게는 공동체의 진로를 좌우하는 중요한 뉴스를 어떤 사람들에게는 누락할 수도 있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의 결론이 '끝'이 아니라 '출발'이라는 점에 동의한다면 기술 플랫폼 더 나아가 뉴스시장의 참여자들은 알고리즘의 책임성과 감시 기제를 확보하는 논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 

가령 알고리즘 시대의 저널리즘-뉴스 서비스에서 독자 즉, 이용자에 대한 존중과 보호를 무슨 수단으로 확보할 수 있을지, 이를 설계하는 기술자, 의사결정권자들이 양심과 윤리를 어떻게 최고의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을지 검토해야 한다.

나는 <기자협회보> 인터뷰를 통해 뉴스 생태계에서 '알고리즘'의 지위는 기술 플랫폼이 추진하는 개인화 서비스의 핵심기제이며 플랫폼 경쟁력의 고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포털사이트처럼 주목도가 높은 플랫폼은 알고리즘 기반으로 빠르게 전환할수록 정치사회적으로는 공정성을, 산업적으로는 배타성 논쟁을 일으킬 수밖에 없다. 

편향과 독점의 사회적 우려와 의문을 불식시키는 접근을 하지 않는다면 지금까지의 갈등보다 더 사회적인 비용을 치를 수 있다. 알고리즘의 투명성을 높이는 열린 채널을 운용해야 한다. 

첫째,  소수(엔지니어나 사업가)가 통제하는 모델로부터 다수(시민과 연구자)가 활용하는 모델을 지원해야 한다. 기술권력의 독점에서  시민사회의 숙의구조로 논의의 장을 민주적으로 진화시켜야 한다. 

둘째, 뉴스 서비스에서 알고리즘은 공정성 투명성 다양성-예를 들면 소수자와 약자 관점 등 명백하고 일관된 가치를 지향해야 한다. 알고리즘에 대한 안내와 개선노력, 이용자의 의견 수렴 과정 등을 일목요연하게 제공해야 한다. 

셋째, 정치적 독립성을 담보해야 한다. 이해관계자로부터의 불편부당성, 독점폐해를 극복하는 합리적 거버넌스를 확보해야 한다.

네이버 알고리즘을 둘러싼 산업적 관심, 저널리즘의 신뢰회복, 이용자 편익 등이 고조된 상황이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의 평가와 진단이 지나치게 형식적이었다는 점에서 '재정돈'이 필요하다.

덧글. 이 포스트는 기자협회보 인터뷰 때 나눈 이야기를 재구성한 것입니다. 





뉴스큐빅. 큐빅을 만지듯 돌려가면서 다른 아이템을 볼 수 있다. 각 상자 안에는 키워드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로의 연결들이 나온다. 하나의 완성된 상자들은 마치 스토리 패키지로 풀리는 것이다. 여기에 비교적 세련된 인터페이스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다양한 큐레이션 서비스들이 등장한 시장에서 이용자의 호기심과 참여를 어떻게 끌어낼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가 27일 모바일 전용 서비스인 '뉴스큐빅'을 오픈했다.


'뉴스큐빅'은 하루의 주요 이슈들을 키워드로 분류해 큐빅처럼 생긴 인터페이스에 짧은 분량으로 제공하는 일종의 큐레이션 서비스다. 


메뉴는 뉴스-이 시각 헤드라인-전체 키워드-인물-이슈-백과사전으로 구성돼 있다. 큐빅의 스토리를 열면 이슈와 연관된 내용들이 들어 있다. 예를 들면 해당 주제를 잘 정리한 기사들, 블로그 포스트, 커뮤니티 게시물, 관련 동영상 등이 함께 제공되는 방식이다. 


편집 정렬은 시간순과 중요도 순에 따른다. 뉴스 소스는 주로 뉴시스, 뉴스1,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등 머니투데이 관계사들을 활용한다. 또 지디넷, 아이즈, 딱TV, AFP 통신 등 다양한 파트너 매체를 인용한다.


'뉴스큐빅'이 다루는 아이템이나 서비스 형식은 일단 젊은 층(10~20대)과의 접점이 목표로 읽힌다. 27일 서비스 오픈 이후 흥미성 스토리를 주로 등록한 것도 주타깃층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를 개발한 코드메익스(codemakes) 하대환 대표는 "'뉴스큐빅'은 스토리 큐레이션을 넘어 독자가 참여해 직접 큐빅을 만드는 구조에 초점을 두고 있다"면서 "많은 이용자 기반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하지만 큐레이션 서비스의 한계가 만만찮다. 다양한 뉴스 이용자의 취향을 소수의 에디터로 맞추기는 어렵고 포털 뉴스 중심의 소극적인 소비 패턴을 가진 한국의 이용자에게 외면당할 가능성이 높다. 모바일 뉴스 소비 급증에 따라 주목받는 '개인화'와도 거리가 있다. 


하 대표는 "유기적인 스토리 연결로 확실한 묶음 상품을 완성한다"면 "광고주들에게도 어필하는 미디어 서비스가 될 것이고 이를 가능케 한 CMS에 대한 관심도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드메익스`의 하대환 대표는 "언론사들이 콘텐츠의 수준을 높이는 방향에서 기술 접근을 해야 한다"면서 트래픽만 내세우는 뉴스조직 내부의 분위기를 지적했다. 하 대표는 "언론사가 새로운 독자층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브랜드 전략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머니투데이> 출신 개발자로 CMS 구축에 참여했다. 그러다 '코드메익스'라는 스타트업을 창업했다. 29일 오전 유선 전화로 인터뷰했다. 


Q.뉴스큐빅의 특징은?


<머니투데이> 계열의 매체를 기본 소스로 하고 외부 매체도 아웃링크로 제공한다. 키워드로 뽑힌 기사에서 다양한 정보를 연결하는 구조다. 가령 김성근 감독을 소재로 한 스토리 하단에 풍부한 링크를 제공한다. 외부에 트래픽을 돌려 주는 것이다.


모바일 전용 서비스이고 검색엔진 최적화(SEO)에 초점을 두고 있다. 개별 기사가 아니라 키워드에 맞춘다. 모바일 매칭 타깃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키워드가 몇 천 개, 몇 만 개 쌓여 간다면 모바일에서는 상위 검색 결과가 될 것이다. '뉴스큐빅'의 서비스 일부가 이용자 참여로 더 많이 노출되는 것이 목표다.

 

Q.다루는 아이템은 10~20대 중심인 것 같다.


젊은 독자층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맞다. 그런데 더 중요한 것은 "10~20대가 쓰고 30~50대가 필요로 하는 스토리"다. 신선한 문체와 키워드를 가지고 연령대가 높더라도 거부감 없이 흥미롭게 읽도록 하는 게 목표다. 


Q. 큐레이션 서비스는 새로운 건 아니다. 그런데 에디터 역량은 아주 중요하다.  


편집자가 충분치 않아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하지는 못한다. 당분간 이슈에 대응하거나 상시적으로 스토리를 올리려고 한다. 현재 상근 에디터는 2명이다. 온라인 기자 경력을 갖춘 에디터다.


큐레이션 수준을 찬찬히 높이려고 한다. 더 중요한 건 일반 독자들의 참여다. 3명의 개발자들과 함께 이용자에게 더 편안한 시스템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 


Q. 어떻게 개발하게 됐나?


언론사에 다닐 때 내부에서 야후 '다이제스트'나 '뉴스퀘어' 류의 개발 논의를 해왔다. 1년 여 동안 고민하면서 명확해졌다. 이용자 관점에서 대응하는 미디어는 계속 나올 것이란 점이다.


'뉴스큐빅'은 어느 정도의 이용자 기반을 만들 수 있을지 자신 있게 말하기 어렵다. 앞으로 다양한 키워드를 만들고 있지만 계속 키워드 중심으로 쌓아갈 계획이다. 브랜드, 이슈 키워드도 만들고 히스토리도 형성한다. 그래서 하나의 키워드 큐빅에는 광고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다. 


'뉴스큐빅'의 신뢰성이 검증된다면 CMS 비즈니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지역신문은 물론이고 온라인 미디어로 진화하려는 언론사들에게 니즈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또 1인 미디어나 기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해서 큐빅으로 스토리를 모으는 것이 기본 구상이다.


Q. 개발 경력만 20년 차인 베테랑이다. 언론사를 퇴직해 미디어 서비스 회사를 차렸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


개발자로서 커뮤니케이션 하다 보면 편집국이나 광고국 등 다른 부서와 '대등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어려웠다. 한계를 느꼈다. 


어느 한쪽의 이해도가 낮아서가 아니라 당면한 목표가 달랐기 때문이다. CMS는 지원하는 기본 인프라에 불과하다. 핵심은 콘텐츠다. 그런데 기술투자를 통해 트래픽을 끌어올릴 수 있느냐는 논리만 무성했다. 결국 정상적인 서비스 측면에선 우선 순위가 아닌데도 다른 지엽적인 업무가 쏟아졌다. 


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위해서 미디어 스타트업을 창업했다. 


Q. 지난 27일 오픈했다. 반응은 어떤가?


솔직히 일반 이용자는 아직 드문 편이다. '뉴스큐빅'을 홍보하는 것보다 검색엔진 최적화(SEO) 등으로 유입률을 높이려고 한다. 알렉사에서 글로벌 톱10 사이트를 조사하면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외에 위키피디아가 꼭 들어간다. 유일한 콘텐츠 생산자다. 


검색엔진 업계에서 '자연어'로 처리하는 이슈가 중요한 때가 있었지만 이제 이용자들은 압축한 키워드로 검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위키피디아가 상위로 올라선 이유가 아닐까 한다. '뉴스큐빅'도 그 관점에서 많은 이용자를 유입하는 메카니즘에 주목하고 있다.


Q.언론사 출신 개발자로서 한국 뉴스조직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는가?


언론사가 브랜드 구축 노력을 한다는 것이 의미가 없어 보인다. 언론사들은 '제호'로 콘텐츠 번들링을 하는데 일반 이용자는 묶음으로 소비하지 않는다. 주로 포털 시장에서 링크 조각으로 기사가 소비된다. 


이 상황에선 다른 번들링을 만들어야 한다. 해외에서도 새로운 종합지가 뜨는 것이 아니라 '버티컬'을 확장하는 흐름이다. IT나 스포츠 등이 그 예다. 또 큐레이팅 서비스를 만드는 것도 마찬가지다. 새로운 독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브랜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Q.기자들은 어떤가?


온라인저널리즘에 적응하지 않으려는 기자들은 없다. 기자들의 문제라기 보다는 이를 뒷받침해주는 인프라와 조직문화가 걸림돌이다. CMS는 동영상 삽입조차 쉽게 되지 않는다. '도달율'을 실현할 수 없는 구조다. 


설사 내부에 개발부서가 있다고 하더라도 역량이나 규모가 안 된다. 결국 외주로 해결하는데 커뮤니케이션도 안 되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이런 상황에서 마인드가 있는 젊은 기자들도 뉴스조직 내부에 조금만 길들여지면 할 수 있는 게 없다. 


Q.콘텐츠가 중요하다고 했는데 현재 언론사 서비스의 문제는 무엇인가?


'뉴스큐빅'은 다루는 아이템이나 형식을 떠나 이용자가 스토리를 소비할 수 있도록 구조, 문체, 인터페이스 등을 편안한 모양으로 제공하자는 관점에서 시작했다. "스토리의 분량이 길다 짧다"만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다.


지금 '뉴스큐빅'은 완성된 상태가 아니다. 우리가 추구하는 건 스토리가 계속 연결되는 흐름을 갖추는 것이다. 기사를 읽다가 분노하면 다음 아고라에 청원을 하고, 모르는 용어가 나오면 포털사이트에서 백과사전을 검색하고, 이 사건의 뿌리를 찾아 다른 연결 정보를 보는 논리구조 말이다.


그런데 언론사 서비스에는 연결 구조가 없다. 이용자 유입이 포털사이트라는 것은 부차적인 문제다. 과거 이슈, 추후 이슈, 궁금 이슈 등으로 계속 처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스토리끼리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부분을 다뤄야 한다.


Q. 한국의 뉴스 이용자는 능동적이지 않고 자극적인 소비에 빠져 있다는 지적이다.


이용자가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기반한 뉴스소비 성향이 모든 문제의 출발점인 것은 아니다. 이용자가 그러한 소비에 익숙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것은 적절한 해명이 아니다.


콘텐츠 생산자인 언론사의 책임이 크다. 이용자의 소비 성향을 되돌릴 수 있는 구조나 콘텐츠를 생산해야 한다.


'뉴스큐빅'도 하나의 키워드를 잡고 다양한 관점으로 큐빅을 배치하고 싶다. 그러나 아직은 이용자 관점에서 보면 다른 톤과 형식의 소스가 별로 없다. 한 주제에 비슷비슷한 스토리 투성이다. 일반적으로 기사의 깊이를 이야기하는 건 아니다. 


예를 들면 '의료 민영화'란 키워드에 대해서 한국 언론사들이 생산한 기사를 보면 거의 비슷하다. 페이스북 타임라인은 비슷한 친구끼리 친구를 맺어 한 방향의 스토리를 만난다고 치더라도 포털에서 검색해 보면 다른 관점의 기사를 찾기 어렵다. 독자의 문제이기 전에 언론사가 풀어야 한다.


Q.미디어 스타트업이 부쩍 늘었다. 가능성은 있다고 보는가?


일반 스타트업은 엔젤이나 기관투자자들이 많지만 미디어 스타트업은 아직은 인식이 좋지 않다. 투자하려는 곳들을 만나기 어렵다. 하지만 얼마든지 도전 가능한 영역이라고 생각한다.


미디어 스타트업이 투자자들에게 호응을 불러모을 수 있는 비즈니스는 역시 광고 모델이다. 요즘 트렌드라는 네이티브 애드도 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건 광고주가 제품광고를 하고 싶도록 이끄는 번들링(bundling, 묶음) 콘텐츠다. 이 상품은 명확한 콘셉트를 가져야 한다. 


이를 통해 일단 자발적인 제품광고가 시작되면 생존할 수 있다. 광고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괜찮은 미디어. 활동적인 커뮤니티는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사실 세 사람 정도가 창업을 하면 기술이나 하드웨어 투자 비용은 0에 가깝다. 장기적으로 보면 시대와 사람이 바뀌고 있다. 미디어 환경을 긍정적으로 보려고 한다.


언론사 CMS 구축, 뉴스조직 내부의 한계와 가능성을 모두 공유했던 개발자가 내놓은 모바일 전용 서비스 '뉴스큐빅'. '야후 다이제스트', '뉴스퀘어', '미디어 스파이더', '플립보드' 등 비슷비슷한 국내외 큐레이션 뉴스 구독 서비스의 명암을 헤치고 어떤 궤적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KBS 사랑과 전쟁 아이돌 특집편이 국내 드라마로서는 처음으로 시청자 참여에 의해 결말을 결정한다.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로 참여할 수 있다. IT전문가로도 유명한 고찬수 PD는 "시청자가 드라마 결론을 바꾸는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점은 또다른 흥미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부클리닉:사랑과 전쟁2>가 드라마 결론 부분을 시청자 투표로 결정하는 실험에 나선다.


시청자가 카카오톡 메신저와 문자 메시지로 드라마의 내용을 바꾸는 것이다. 카톡 메신저는 19일부터 3일까지 사전 투표로, 문자 메시지는 생방송이다. 4월4일 방송분에서 국내 드라마로는 처음 진행한다. 


프로그램 연출자 고찬수PD는 "아이돌 출연자, 소재의 참신성, 이용자 충성도가 높은 모바일 앱 등 양방향성의 효과가 나올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면서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시청자(참여자)의 의견이 많은 쪽으로 결론을 내는 만큼 재미가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 PD는 "그간 IPTV나 모바일을 통해 몇몇 시도가 있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았다"면서 "그 이유는 참여에 따른 기대효과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두 가지 결론을 모두 한꺼번에 보여줘 시청자 참여가 무색했다는 말이다.


일단 이번에는 카카오톡으로 사전 투표를 받고 있다. ‘사랑과 전쟁2’를 카카오톡 친구로 추가한 뒤 티저영상을 보고 투표에 참여하는 형식이다. 모바일 단문 메시지는 실시간으로 집계해 반영한다.


제작진은 미리 2개의 결론 부분을 촬영해 놓고 시청자 의견이 많은 내용으로 끝 부분을 방송한다. 선택되지 않은 결론은 홈페이지 등으로 공개한다.


카카오톡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등으로 얼마나 참여할지도 관심사다. 제작진은 현재 1만 명 정도 참여를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이번 양방향 드라마는 걸그룹 레인보우 오승아, 배우 강태오, 비투비 이민혁 등 '아이돌 특집'으로 제작된다.


Q. 카카오톡과 진행한 과정은요?


(고찬수 PD) 참여율을 감안하면 이용자가 많아야 합니다. 게다가 젊은 층이 좋아하는 메신저 브랜드의 이미지도 중요합니다. 제가 먼저 카카오톡에 제안을 했고 해외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는 카카오톡도 호의적으로 나왔습니다.


Q. 시청자 참여로 진행하는 비슷한 형식의 프로그램들이 해외나 국내에서도 있지 않습니까?


오디션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이뤄지는데요. 더러 드라마에서 적용되는 사례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시청자 참여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거나(5월 방송부터는 모든 투표를 생방송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시청자 투표로 바뀐 결론을 바로 방영하는 건 아닙니다.


Q. 결론 부분을 두 개 작업하는 것에 대한 내부 반응은 어떤가요?


제작 비용이 더 들고 제작 스태프가 힘들지 않겠느냐고 하지만 3~4개의 신을 더 추가하는 정도입니다. 또 자막으로 데이터 처리를 해서 투표 현황을 보여 주는 일도 들어가긴 합니다. 왜 복잡한 거 하느냐는 분도 있으시지만 새로운 시도를 함께 한다는 점에서 보람을 갖는 분들이 더 많습니다.


Q. 앞으로 방송 환경은 어떻게 될 것으로 보나요?


저는 기본적으로 콘텐츠 이용 패턴은 갑자기 변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기술 자체에 크게 좌우되는 건 아니란 것이죠. 가령 소셜TV 등 진보적인 기술 때문에 콘텐츠가 급격히 바뀌는 건 아닌 것과 마찬가지죠.


다만 사람의 본성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간 본성을 잘 헤아리는 IT 기술을 콘텐츠와 연결하는 것이 방송의 과제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젊은 세대는 다를 수 있습니다. 라이브 시청보다 VOD가 일상적인 소비 환경이 되니까요. 소비 경험이 다른 세대는 전혀 다른 콘텐츠를 요구할 수 있지만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봅니다.


따라서 저는  IT기술 그 자체보다 사람의 본성을 면밀히 이해해야 하는 것이 콘텐츠 생산자의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그 본성 안에서 IT기술을 어떻게 접목하느냐 인 것이죠. 즉, 본성을 수렴할 수 있는, 콘텐츠 욕구를 잘 수렴할 수 있는 기술이 핵심입니다. 


* 인터뷰는 21일 오후 페이스북 메신저와 전화로 이뤄졌다.



KBS 고찬수 PD

고찬수 PD는 15년 전엔 예능 프로그램 PD, 이른바 '쇼PD'였다. <보고 싶다, 친구야>, <사랑의 리퀘스트 1%>에 이어 몇몇 일일 시트콤도 연출했다. 1년 전 <사랑과 전쟁>을 맡았다. 평균 시청률 10% 안팎의 드라마 연출자지만 블로그스피어에 IT 전문가로 꽤 알려졌다. 1998년부터 자신의 홈페이지를 운영했다. 


그가 새로운 미디어 세상에 관심을 갖게 된 건 15년 전 인터넷방송을 목격하면서다. 일반 시청자인 개인이 방송을 만들 수 있는 시대는 기존 방송환경을 송두리째 바꿔 놓을 것으로 판단하고 IT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여러 권의 책도 썼다. 3년 전 출간된 <스마트TV 혁명>은 방송 프로그램 제작자로서의 호기심을 모두 담아 냈다. IT 전문가들과도 꾸준히 교류하면서 플랫폼전문가그룹(PAG)이란 모임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고 PD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수용자의 관점에서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기본적인 관심사다. 


학구파인 고 PD는 "솔직히 개인적인 IT 열정이 방송 제작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고 PD는 "그럼에도 IT와 방송의 융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다른 사람들이 가지 않은 길을 가는건 솔직히 어려움이 많지만 확신을 갖고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 미디어 공상가를 자처하는 고PD의 다짐이라고 할만하다. 



`사랑과 전쟁2`는 고정 시청층이 있는 드라마다. 부부관계라는 해묵은 소재란 한계도 있지만 매회 현실감 있는 접근으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랑과 전쟁>은 PD 3명으로 꾸려진다. 3주에 한 편씩 1명이 제작하는 시스템이다. 


'단막극'이 대부분 사라진 방송 제작 현장에서 <사랑과 전쟁>은 지난해 시청률을 12%까지 찍었다. 지난주 방영분은 7%를 넘었다. KBS <드라마 스페셜>의 경우 평균 시청률이 4~5%다. 


명확한 드라마 콘셉트  덕에 고정 팬이 많은 건 <사랑과 전쟁>만의 장점이다. 최근엔 상큼한 소재와 아이돌 투입으로 시청층 확대를 꾀하고 있다.


이번 시청자 투표와는 별개로 부부관계를 다루는 드라마 속성상 '국민 배심원', '솔루션 위원회', '소재공모' 등 시청자가 직, 간접 참여할 수 있는 장치들을 갖고 있다. 



뉴스와 지식노동을 재정의하는 기술

Online_journalism 2013.05.21 10:32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섬리 앱은 뉴스를 요약해 독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뉴스를 생산하는 뉴스룸과 기자들의 업무와 역할을 점차 바꾸게 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환경처럼 독자들의 뉴스 소비 양상은 종전의 뉴스와는 다른 것을 경험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뉴스를 읽고 사유하기보다는 만지며(touch) 즐기고 있다."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서 쏟아지는 멀티미디어 콘텐츠와 다양한 뉴스 구독 형태는 전통적인 뉴스 기업과 기자들로 하여금 혁신의 필요성을 주문한지 오래다. 인터넷, 모바일과 같은 기술의 진화로 사용자의 정보처리 방식 변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어서다. 


검색을 통해 뉴스를 찾는 행위는 지난 10여년간 대표적인 뉴스 소비 과정으로 자리잡았다. 언론사 사이트의 콘텐츠를 방문하지 않고도 한 군데서 모아볼 수 있는 RSS(Really Simple Syndication)도 급부상했다. 일일이 사이트를 찾아 다니지 않아도 원하는 최신 뉴스를 쉽게 볼 수 있는 기능이다.


트위터나 페이스북처럼 소셜네트워크(SNS) 역시 정보를 얻는 채널로 성장하고 있다. 관계망이 어떠한가에 따라 획득할 수 있는 규모와 수준은 다르지만 뉴스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application, 앱)을 내려 받아 뉴스를 소비하는 경우도 급증세다. 


이같은 개인화한 뉴스 소비 방식은 2011년 12월 ‘섬리(summly)’ 앱의 등장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섬리는 영국 고등학생이던 닉 댈로이시오(17세, Nick D’Aloisio)가 공개한 ‘뉴스 요약’ 앱이다. 


현대사 숙제를 하던 그는 구글 인물 검색 결과가 너무 많이 나오자 짜증이 났다. 서로 유사한 내용을 전부 확인하느라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환경에서 장문의 뉴스를 보는 것도 불편했다. 


“필요한 정보만을 쉽게 볼 수는 없을까?” 뉴스를 섹션별로 분류하고 그 핵심 내용을 로봇으로 자동 요약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구상한지 2개월만에 트리밋(Trimit) 앱을 세상에 내놨다. 


주요 뉴스를 트위터 분량인 140자 정도로 축약하는 트리밋은 IT전문 인터넷 매체인 테크크런치에 실렸고 IT업계와 유명인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댈로이시오는 이 돈으로 회사를 설립해 트리밋의 문제를 보완한 끝에 400자 분량으로 뉴스를 수집·요약하는 섬리를 창조했다. 


긴 뉴스를 400자로 줄이는 섬리 앱


누구나 한번쯤은 불편하다고 여겼을 정보 수집 과정의 문제를 천재 소년은 ‘요약 기술(summarization technology)’로 풀었다. 사용자는 섬리 앱을 설치한 뒤 주제나 매체 그리고 자신의 트위터, 페이스북을 설정하면 준비가 끝난다. 


이렇게 해 놓으면 전 세계 수백 개 언론사 사이트를 실시간으로 검색해 뉴스를 수집하고 바로 요약한다. 앱을 열기 전에 미리 요약해두는 만큼 사용자가 와이파이(Wifi) 연결이 되지 않는 곳에 있어도 뉴스를 볼 수 있다. 


섬리 앱은 구글처럼 모든 사이트를 뒤진 검색 결과를 노출해주는 것은 아니다. 주로 신뢰도 높은 주요 언론사 뉴스가 타깃이다. 뿐만 아니라 라틴 계열 언어가 중심이긴 하나 10개 국가 이상의 외국어도 대상으로 한다. 


섬리 앱의 가장 큰 장점은 스마트폰 스크린에 최적화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요약된 뉴스 화면을 두번 터치하면 조금 더 자세한 뉴스를 볼 수 있고 화면을 내리면 전문이 나타난다. 뉴스 화면을 누르면(hold down) 저장, 페이스북-트위터-이메일 공유 단추(버튼)가 나온다.


한 마디로 ‘단순하고 직관적인 주머니 크기의 뉴스’라고 할 수 있다. 댈로이시오는 한 인터뷰에서 “긴 하이퍼링크의 리스트를 통해 콘텐츠가 넘치는 사이트로 직행하는 방식은 이제 한물 갔다”고 지적했다. 정보 과잉 시대에 놓인 사용자들에게는 구글의 검색 결과는 낡은 방식이라는 것이다.


모바일 검색시장 노리는 야후의 도박


그러나 앱 출시 후 100만명 정도가 다운로드한 데 그치고 수익모델이 부재하다는 점에서 최소 300억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액수로 섬리를 인수한 야후의 결정은 아직 논쟁적인 이슈다. IT 전문 뉴스 블로그 <매셔블(Mashable)>은 “섬리의 기술 경쟁력은 의문이다. 야후는 거액의 홍보비용을 지불했다”고 꼬집었다. 


반면 영국의 <인디펜던트>는 구글의 리더 서비스 종료를 상기시키며 “야후가 구글 리더의 빈 자리를 채우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며 전략적 행보에 방점을 뒀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야후의 섬리 인수배경에 대해 좀 더 심도 있는 분석을 했다. 섬리 배후에 있는 <SRI 인터내셔널>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뉴스 요약과 직접 연결돼 있는 배경 기술을 지원한 곳이기 때문이다. 또 이 기업 출신 연구진들이 애플의 음성인식 기술 ‘시리(Siri)’를 만들었다. 이에 대해 구글, 페이스북 등에게 밀려온 야후가 모바일에서 회심의 승부수를 띄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애덤 캐한 야후 모바일 및 이머징 제품 부문 부사장은 “현 세대에게 있어 최우선은 모바일이며 (마우스 클릭을 통한 브라우징에 맞는 형태와는) 완전히 다른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즉, 야후의 모바일 서비스에 섬리가 녹아들 경우 수천만의 사용자들이 콘텐츠를 소비하는 양식에 일대 변화를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침체된 야후를 맡으면서 젊은 벤처 기업들의 인수에 적극 나선 CEO 마리사 메이어는 개인 맞춤형 뉴스 피드 서비스에서 요약 기술에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이다.


쉽고 편리함을 좇는 뉴스 소비 트렌드


사실 스마트폰 보급은 철저히 개인화된 뉴스 소비 패러다임을 열어 가고 있다. 사용자의 관심사와 좋아하는 뉴스를 선택하여 매거진 형식으로 만들어 볼 수 있는 플립보드 (Flipboard), 각종 뉴스를 한 곳에서 모아서 구독하는 펄스(Pulse) 등은 이같은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 고안된 RSS 기반의 앱이다. 


신흥 미디어 기업들이 주목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스티브 잡스도 호평했던 비즈니스 SNS 링크드인(LinkedIn)이 인수한 펄스나 야후가 선택한 섬리, 주제별로 뉴스를 볼 수 있는 서카(Circa) 앱 등은 긴 정보를 압축해서 보고 싶어 하는 디지털 세대의 욕구를 수렴하는 시장의 대응인 것이다. 


현재 섬리는 앱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 상태이지만 중국어 등 외국어 지원을 늘려 야후의 모바일 앱에 통합될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께는 데스크탑 브라우저로 사용하는 웹 어플리케이션도 계획하고 있다. 스마트폰이나 다양한 스크린에 특화된 뉴스 공급 앱들이 인기를 끌 것이란 전망은 뉴스를 요약하는 섬리 앱을 단순한 유행으로만 볼 수 없게 한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뉴스 사이트 방문자 가운데 모바일 기기로 접속하는 사람들이 3분의 1에 이른다. 수 년 내 절반까지 증가할 것이란 관측이다.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도 지난 해 모바일 뉴스 습득 비율은 2011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첨단 테크놀로지와 결합하는 저널리즘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2012년 ‘최근 1주일 동안 신문기사 이용 경로'를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모바일 기기로 뉴스를 습득한 비율이 47%에 달했다. 2011년엔 19%였으니 폭발적인 신장세다. 이렇게 보편화하는 모바일 뉴스 소비 지형을 감안할 때 섬리 앱의 효율성은 높다고 할 것이다.   


전통매체에서 뉴스 생산 양식의 혁신이 지체되는 한 전형적인 장문(長文)의 뉴스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일은 피할 수 없다. 수익모델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한 뉴스를 따로 생산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물론 어떤 뉴스 형식이 모바일과 어울리는 것인가에 대한 논란은 각오해야 한다.  


어쨌든 각 플랫폼 환경에 맞게 뉴스를 만들어 배포하는 과정에서 기술 적용은 결정적인 이슈다. 현재 정보수집-생산-배포-수정 및 재가공 등의 온라인 뉴스생산 단계에서 모바일에 대한 고려는 미흡한 실정이다. 모바일 트래픽을 늘리는 게 당면 과제인 뉴스 기업으로서는 뉴스 소비를 돕는 섬리 앱이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섬리의 기술은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뉴스의 처음 부분을 그대로 노출하거나 단지 일부분을 제시하는 정도가 아니라 특정 뉴스의 내용을 분석해 핵심 부분만 간추리는 것이다. 아직 100% 완벽한 것은 아니지만 구글과 플립보드의 기술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뉴스와 지식노동을 재정의하는 기술 


스마트폰 사용자에겐 안성맞춤인 섬리 앱이 저널리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의견도 있다. 우선 포털사이트 뉴스에서 경험한 탈매체적 소비와 뉴스 제목만 보는 인덱스(index)형 소비에 이어 도서 요약 서비스같은 축약(summarize) 소비는 정확한 사실 관계를 인지하는 데 한계를 갖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도서 요약 서비스는 책을 이해할 수 있는 수단이 아니라 구매 이전에 정보를 얻는 데 유용한 보조적 장치에 불과하다. 400자로 줄어든 뉴스를 통해 언론사의 원문 뉴스 더 나아가 정기적인 뉴스 구독으로 이어질지도 논쟁적인 부분이다. 언론사에게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기자들의 판단, 견해, 감성을 녹여낸 뉴스를 알고리즘으로 처리하는 것에 대한 정서적 거부감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오랜 경험으로 누적된 형식과 문법, 절차에 따라 생산되는 뉴스가 특정한 기술에 의해 단 한 문장으로 드러나는 장면은 기술에 견인되는 저널리즘의 처지를 극적으로 보여준다.  


뉴스를 새로운 관점에서 가공하고 패키징하는 콘텐츠 코디네이터들이 뉴스룸에 속속 등장하는  상황에서 사람을 대체할만한 기술은 직무 정체성과 맞물린다. 배포 단계 이전에 송고된 뉴스의 문장을 다듬고 고갱이를 건져 올리는 뉴스룸 내 편집자의 역할도 침해받을 수 있다. 


저널리즘의 미래는 혁신의 수준이 관건


섬리의 요약 기술이 기자와 경쟁구도에 놓일 수도 있다는 점에선 근본적으로는 지식 노동의 재설계로 연결된다. 이는 뉴스를 재정의하는 부분과도 맞닿아 있다. 더욱이 정보 유통과 수집이 모바일로 이동하는 지금이야말로 뉴스의 미래를 제대로 다뤄야 할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의 경험에서 우리가 흔쾌히 동의하는 부분은 기존의 매체력만으로는 온라인에서 영향력을 확산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앞으로는 섬리처럼 독자의 눈높이에서 뉴스와 기술을 조합하는 노력이 수반되지 않으면 저널리즘의 영향력을 키우는 것은 영원히 불가능할지 모른다.


물론 간결하게 압축된 모바일 뉴스가 어느 정도 환영을 받을지, 시장 재편의 동력이 될지 전망하기는 이르다. 다만 섬리가 재조명한 ‘요약 저널리즘’은 뉴스룸과 기자들이 검색 같은 정보 유통 기술과 SNS를 활용하는 새로운 실험과 도전에 적극 나서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한편으로는 뉴스와 기술의 결합이 절묘할수록 뉴스 저작권에 대한 논쟁이 커질 전망이다. 즉, 뉴스 기업이 보유한 뉴스 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자산화가 시급한  셈이다.  섬리 앱의 출현에 대해 전문가들은 “기존의 뉴스와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뉴스의 시대를 표상한다”면서 “업무, 조직 등 뉴스룸의 혁신이 더욱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덧글. 이 포스트는 4월 초순 작성된 글입니다. <신문과방송> 5월호에 게재됐습니다.



[up] "신문의 미래는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야"

Online_journalism 2006.09.28 10:02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Technology Is Now an Important Part of Media'

The New York Times Co.'s new futurist-in-residence predicts that a new generation of newspaper readers will soon be accustomed to reading news on a screen and won't possess an "emotional attachment" to paper.

By Patrick Phillips
I Want Media,
09/25/06

The New York Times
Co. last week announced the appointment of Michael Rogers as "futurist-in-residence," a first for the newspaper industry. The Times describes the new position as a one-year consultant appointment to work with the company's research and development unit.

Rogers, a former Washington Post Co. new-media exec and Newsweek.com general manager, will work with the Times's R&D group to develop new strategies for online and other innovations among the company's products.

Most recently, Rogers has been running Practical Futurist, a consulting firm he founded in 2004, where he works with startups and major media companies. He also writes the "Practical Futurist" column for MSNBC.

I Want Media: Why would the New York Times Co. -- or any traditional media company -- need a futurist?

Michael Rogers: More important than the "futurist" title, I think, is that I’m part of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group run by Michael Zimbalist.

While R&D is a pretty standard function in a technology company, it's not so common in the traditional media industry. The management of the Times Co. understands that technology is now an important part of media and, like a technology company, you need a small team that's looking over the horizon.

That's not to say that people at NYTimes.com and About.com aren't also thinking about the future -- they certainly are. But most of them also have operational roles that absorb much of their time. R&D sets out a technology roadmap that both inspires new products and provides a context and support for the new ideas that come from the business units.

IWM: What will you be doing for the Times Co.?

Rogers: My role in R&D is in part market research seasoned with speculation: What are consumers doing today and what might the want to do tomorrow? What kind of technologies will be available and how likely is it that they will serve a wide audience?

I've also spent 20 years building and operating new media products, working across editorial, technology and business lines, so I hope to help shape product ideas to serve well in all three spheres.

Another part will be helping the R&D team communicate our work back to the business units. We're all intensely aware that even the smartest R&D is pointless if it fails to engage with the people who actually run the businesses.

IWM: In one of your recent MSNBC columns, you mused: "The way to become a futurist is simply to call yourself one." What do futurists really know?

Rogers: I backed into the futurist word six years ago when I named my Newsweek column Practical Futurist. But then I began to realize that I really had spent a lot of my career thinking about future products. And before that I'd written quite a bit of science fiction.

One VC I know once said, "You should watch what Michael's excited about, wait five years, and then invest in it." If you want an operational job, that's not exactly a glowing recommendation. But it seemed like a pretty good job description for a futurist.

Two other thoughts: First, I think that being a futurist is in a way the last refuge of the generalist. You need to pull together all kinds of sociological, economic, technologic, anthropologic information into some kind of coherent whole. And finally, I'm not sure that the real value of a futurist is to predict the future -- the future is always going to surprise us in one way or another -- but rather to get others thinking about it in a creative and flexible way.

(중략)

IWM: The Practical Futurist originated with a column and a blog for Newsweek. What do you see as the future of blogs produced by magazines or newspapers?

Rogers: The "blog" has become intertwined with the notion of self-publishing, but I think it's important to see the blog itself as one of the first truly original forms of Internet journalism. The blog energized static text with two unique Web elements -- outbound linking and close audience interaction, creating a form that by its nature can't be duplicated in print.

The blog and its successors will continue to be useful journalistic forms on the Web, whether self- or professionally published. Print can't do blogs, but they will become staples on print properties' Web sites in years to come.

If there's a problem with blogs, it's that done right they're a great deal of work; it's a daily column on steroids, and it takes a lot of energy and endurance to keep one going.

(중략)

IWM: People keep saying the newspaper industry is in bad shape. What do you say?

Rogers: Many businesses would kill to have the margins that the newspaper industry still pulls in. And, especially in the media space, I think people tend to underestimate how powerful the home court advantage really is.

That said, the industry needs to make some major shifts in business model over the next decade, and some companies are doing a smart job of that while others seem to be adopting a strategy of throwing the crew overboard to stay afloat. I count the Times among those companies that are thinking very creatively about the future while still nurturing the core product.

IWM: CNBC's Jim Cramer claims that social-networking sites like MySpace are now "worth more than the New York Times." Your thoughts?

Rogers: As many of us in the Internet business learned during the first bubble, any company is worth exactly what you can talk somebody else into paying for it, which number may have very little to do with long-term intrinsic value.

We're a long, long way from truly understanding the business value of either social networking or user-generated-content. I'm quite certain, however, that variations of both concepts will find a place in online media properties. Blogs -- user-generated-content, especially around disaster reporting -- have already become standard operating procedure for some sites.

IWM: Should newspapers charge for their online content, or is free the best way to go?

Rogers: There is a kind of commodity news that I think we'll never be able to charge money for. There are moments when I wish we could roll back the clock to 1994 and rethink that initial price-point. It's easy to lower prices, hard to raise them and harder yet when you start out at free.

But I do think with the WSJ.com and TimesSelect we're seeing the first potential for some real circulation revenue. Even in print, newspapers are beginning to offer both free and for-pay editions and as we go along I think audiences will accept fees for very high-quality content online.

Another interesting opportunity is the new generation of mobile devices we'll see over the next five years. For-pay content models are much more common on these devices and I think we’ll be able to build very rich, customized news products, delivered right to the handheld, that will seem worthy of subscription fees.

IWM: Will newspapers -- with their new capacity to post video ads on their Web sites -- start to compete with TV stations for commercials?

Rogers: Without a doubt. For starters, news sites already own the "new primetime" -- the business day -- and it's an opportunity to reach an audience when they're really, really concentrating on the content. Because their only other alternative is doing their jobs.

IWM: Will newspapers on paper disappear eventually?

Rogers: Not for a very long time. Paper is a high-resolution, high-contrast, unbreakable and extremely inexpensive display device. As the years go on, though, I think we may see more newspaper content delivered electronically and printed locally. However, we're within a few years of seeing some very effective electronic reading devices that finally do begin to challenge paper.

The new Times Reader, on a tablet PC, is already a pretty good experience. Spin that forward five years and you're starting to have a compelling alternative. Finally, in another decade, a substantial part of our audience will have grown up already doing much more of their reading on screen, and they're not likely to have the same emotional attachment to paper as does much of the current readership.

IWM: What do you see as the biggest challenge facing traditional media companies going forward?

Rogers: It's unquestionably the business model: how to generate revenues online that are comparable to what our traditional businesses yield. We have lots of ideas about how to tell stories online, and we're beginning to accumulate substantial and devoted audiences. The next step is making sure that the new digital realm generates the dollars it will take to support quality journalism in the years to come.

출처 : http://www.iwantmedia.com/people/people62.html

덧글 : 전통매체인 신문에 미래전략가를 두는 것, 이런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는 이 글에서 신문이 곧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수년 내 전자적 디바이스를 통해 신문을 읽게 될 것이고, 마침내는 신문에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바로 기술이 미디어의 한 부분이 되는 것처럼 신문에게도 마찬가지의 현상이 적용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신문보다는 인터넷으로 즉, 스크린으로 신문기사를 보고 있는 것은 그러한 사례이다.

최근 NYT가 선보인 'TIMES READER(태블릿 PC 등 포터블 디바이스에서 볼 수 있도록 고안된 솔루션)'을 예도 마찬가지이다.

또 지난달 28일 BBC-MS가 차세대 디지털 방송 기술을 공동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제휴에 서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비즈니스 모델은 여전히 의문부호다. 중요한 것은 온라인 수익을 위한 여러가지 고려들이다.

그는 어떻게 하면 신문기사를 온라인에 맞게 표현할까, 그리고 견고하고 헌신적인 독자군들을 관리하는 문제가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디지털이 최고의 저널리즘을 지탱할 수 있도록 기능해야 한다는 것이다.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31)
Online_journalism (473)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5)
온라인미디어뉴스 (149)
뉴스미디어의 미래 (64)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6)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자유게시판 (45)
  • 2,350,487
  • 26117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