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미디어뉴스/국내

연합뉴스, SNS 가이드라인 제정

by 수레바퀴 2010. 11. 26.

최근 확정된 연합뉴스 직원의 SNS 가이드라인.


연합뉴스는 지난 주 최근 급부상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관련 가이드라인을 내놨다.

연합뉴스 노사가 합의한 <연합뉴스 직원의 SNS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모든 종사자는 SNS 활동시 연합뉴스 근무사실을 밝히고 소셜미디어 게시글이나 콘텐츠에 대해 스스로 책임지도록 했다.

적용 범위 및 개인 책임, 취재 및 업무, 회사 콘텐츠 링크, 정치적 중립, 비밀 및 품위 유지 등 총 5개 항목에서 12개 세부 내용을 담고 있는 가이드라인은 연합뉴스 윤리헌장, 사규와 같이 모인 임직원에게 적용된다.

내용이 불확실하거나 명예훼손 시비가 있는 내용은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는 것을 지양하고 송고 이전에는 소셜미디어에 해당 기사와 속보를 배포하지 않도록 했다.

또 회사에 대한 문의나 취재요청시는 부장 등 데스크와 협의한 뒤 소통하도록 했다.

사실상 SNS를 통한 개인적 취재활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뉴스룸 차원의 대응으로 일원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적 관점 및 입장을 피력하는 부분은 사견을 밝힐 경우 그것이 회사의 의견인 것으로 비치지 않도록 해 어느 정도 운신의 폭을 보장했다.

이에 앞서 연합뉴스 노사는 정치적 의견을 SNS상에서 공표하는 것과 관련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당초 소셜미디어에 올린 콘텐츠로 인해 회사에 손해를 입일 경우 이를 배상하며 사규에 따른 책임을 진다는 부분은 임직원은 소셜미디어에 올린 게시글이나 콘텐츠에 대해 스스로 책임을 진다는 것으로 완화됐다.

연합뉴스의 한 관계자는 "8월 사측이 공개한 가이드라인을 놓고 협의를 벌인 끝에 단정적이고 일방적인 표현은 재정리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합뉴스의 내부 소식, 동료직원의 개인정보 등은 게시를 하지 않거나 신중하게 다루는 것으로 정리됐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를 통한 특정 인물, 단체, 상품에 대한 홍보는 금하며 가급적 연합뉴스 기사를 링크토록 했다.

연합뉴스는 BBC, 로이터통신 등 소셜네트워크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해외 언론 사례를 검토하고 국내 여건에 맞게 가이드라인 제정을 추진해왔다.

연합뉴스의 한 관계자는 "이번 가이드라인 제정은 통제가 목적이 아니라 소통 활성화라는 측면이 강하다"면서 "연합뉴스 기자들이 SNS를 의욕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점이 반영된 것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3월 로이터 통신은 '저널리즘 핸드북'을 통해 "기자들이 속보나 의견을 트위터 등으로 먼저 게시하지 말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다.

기자들이 사적으로 의견을 밝혔다고 해도 로이터의 공식적인 의견으로 오해할 수 있고, 정치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일부 전문가들은 언론사 기자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을 통해 얻는 것보다 잃을 것이 더 많다고 보는 시각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기자들이 독자들과 소통을 확대할수록 보다 많은 사람들이 언론사, 뉴스룸에 귀기울일 것이고 그중 상당수는 충성도 높은 고객이 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의 이번 가이드라인 제정이 아직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관련 변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지 못한 국내 언론사 뉴스룸의 내부 논의를 활성화시킬지 주목
된다.

* 참고 자료

연합뉴스 직원의 SNS 가이드라인

다음은 여러 소셜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연합뉴스 직원들을 위한 연합뉴스의 가이드라인입니다. 회사는 소셜 네트워킹 활동을 개인적이고 전문적인 도구로서 지지합니다. 그러나 임직원들은 자신의 소셜 네트워킹 활동이 연합뉴스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를 염두에 두고 신중히 하시길 바랍니다.

◇ 적용 범위 및 개인 책임
- 이 가이드라인은‘연합뉴스 윤리헌장’, `사규’와 마찬가지로 모든 임직원에게 적용된다.
- 임직원은 소셜미디어에 올린 게시글이나 콘텐츠에 대해 스스로 책임을 진다.

◇ 취재 및 업무
- 임직원은 취재, 전산, 영업, 인사 등 어떤 업무를 하든, 그 업무를 위해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연합뉴스에 근무하고 있다는 것을 밝힌다.
-취재를 통해 파악한 내용중 아직 진위가 불확실하거나 출처가 불분명해 논란 또는 명예훼손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내용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는 것을 지양한다. 마찬가지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취재한 내용중에서도 이러한 가능성이 있는 내용은 기사로 다루는 것을 지양한다.
- 회사 브라우저를 통해 송고되기 전에는 소셜미디어에 기사나 속보를 배포하지 않는다.
- 개인적인 이해관계에 의해 특정 상품을 선전 및 추천하거나 특정 인물과 단체를 홍보하지 않는다.
- 소셜미디어를 통해 회사와 관련한 사안에 대해 취재 요청이나 문의를 받은 때에는 부장 등 데스크와 협의한 뒤 대응한다.

◇ 회사 콘텐츠 링크
- 소셜미디어에 이미 발표된 기사를 링크할 경우 가급적 연합뉴스의 기사를 링크하도록 권장한다.

◇ 정치적 중립
- 임직원은 자신의 프로필(트위터)이나 개인정보(페이스북)에 정치적 소속이나 정치적 관점 및 입장을 게시하는 것을 피한다.
- 사회적으로 논란이 있는 사안에 대해 의견을 밝힐 경우, 자신의 의견이 회사의 의견인 것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한다.

◇ 비밀 및 품위 유지
- 연합뉴스의 내부 활동을 개인적인 페이지에 게시하지 않도록 한다.
- 회사소식이나 동료직원의 개인정보를 나타내는 것은 연합뉴스와 연계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해야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