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SK와이번스 명의로 제공되는 네이버 야구 뉴스


네이버가 야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WBC 이후 라이브 센터를 도입한 데 이어
13일 SK와이번스 구단에서 제공하는 칼럼도 게재하기 시작했다.

야구 최신뉴스 코너에 '김은식 칼럼'으로 게재되는 이 기획연재물은 2009년 시즌이 끝나는 10월까지 매주 제공된다.

그간 스포츠 섹션에서 유명 필자들이 블로그를 기반으로 칼럼과 취재기를 올린 적은 있어도 야구구단 프런트 명의로 올라온 것은 처음이다.

네이버만 그런 것은 아니다. 다음의 경우 야구 뉴스에선 '전문가 칼럼' 형태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 등 축구구단과 농구구단으로부터 직접 제공받는 콘텐츠를 서비스한지 오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커뮤니케이션은 뉴스 공급 언론사 명단에 스포츠구단을 아예 `전문지`로 분류했다.

이에 대해 스포츠구단의 한 관계자는 "포털사이트측의 요구도 있고 팬 마케팅을 위해 절치부심하는 구단의 이해가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포털이 언론사 뉴스를 열린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분위기에서 유독 스포츠, 연예 분야는 현장성과 전문성이 짙은 콘텐츠 확보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관련 콘텐츠의 상품성이 있기 때문이다. 포털이 뉴스에 대한 고전적 해석을 넘어 이용자의 니즈를 충족하려는 차별적인 시도가 확대되는 것은 분명 눈여겨 볼만하다.

그러나 비판도 적지 않다. 서울신문 뉴미디어국 박종익 기자는 "포털사이트가 뉴스를 단순 콘텐츠로 바라보는 경향이 지나쳐 보인다"고 비판했다.

불과 십여년 전만해도 뉴스 생산자는 언론사 뿐이었으나 2~3년 전부터 블로고스피어를 중심으로 이용자 참여 콘텐츠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제는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모든 조직이 미디어화해 이를 유통하는 포털과 짝짓기가 대세가 되고 있다.

이래저래 올드미디어의 시름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