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가 촛불집회를 끌어 안는 행보를 보여 주목된다.

온라인미디어뉴스에 따르면 네이버는 12일 오후 4시 '최근의 오해에 대해 네이버가 드리는 글'을 통해 자사의 미흡함에 대해 반성하고 이용자 소통을 증진시키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 공지문을 통해 '실시간급상승검색어 순위 조작', '아프리카 닷컴 금칙어 설정', '특정 정치세력에 불리한 게시물 삭제' 등 이용자들이 촛불집회 과정에서 제기한 의문들을 적극 해명했다.

우선 실시간급상승검색어 순위는 "특정 소수의 이해나 압력에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라 네티즌들의 검색 이용만을 반영한다"는 종전입장을 재확인하며 조작 의혹을 일축했다.

또 촛불집회 생중계를 지원한 사이트인 아프리카 닷컴 도메인에 대한 금칙어 의혹은 "2년전 독일월드컵시 악용사례가 불거져 그때 뉴스 댓글에 한해 금칙어로 지정했을 뿐 검색어로 차단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네이버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금칙어 지정후 상황변화에 따라 해제조치를 취해야 했지만 운영상 오류로 6월5일까지 적절히 처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했다.

네이버는 특정 정치세력에 불리한 게시물을 임의로 삭제하지 않는 점을 밝히면서 "기준과 원칙에 따라 변함없이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강조했다.

또 네이버는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에 대한 정부 광고를 노출한 부분은 네이버의 광고기준에 부합해서 등록했을 뿐 다른 정치적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달가워하지 않는 광고일지라도 광고기준에 벗어나지 않으면 네이버는 집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포토갤러리' 채널에 '촛불문화제'를 부각시켰다. '내 시선으로 담아낸 촛불문화제'를 소재로 현장 사진을 별도로 모으는 서비스를 개설하며 12일 오후 초기화면에 배너 공지까지 낸 것.

또 13일 '여러분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겠습니다'라는 게시판을 개설하고 이용자의 의견과 궁금증을 듣고 있다.

네이버가 이같은 이례적인 조치를 한 데에는 일부 이용자들로부터 두달째 계속되는 촛불집회를 외면했다는 의혹을 제기받으면서 반네이버 정서가 확산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등에 이용자가 폭주하면서 트래픽 순위가 밀린 점도 거들었을 것이란 분석이다.

여기에 떨어지는 주가도 문제다. 11일 현재 NHN 주가는 188,000원으로 지난 4월 하순 이후 계속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네이버로서는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시점이다. 그러나 네이버의 이번 해명이 이용자들로부터 호의적인 평가를 받게 될지는 미지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신문 6월16일자


네이버의 뒤늦은 '촛불집회' 합류(?)에 대해 이용자들은 '기회주의적'이라는 비판을 제기하는 한편 해명을 수긍할 수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 인터넷 언론, UCC 및 포털 규제 조치를 서두르고 있는 데다가 일부 유관 부처에서 법률안을 가시화하고 있어 앞으로 네이버 뿐만 아니라 포털사이트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덧글. 경향신문이 발행하는 시사주간지 '뉴스메이커'가 6월4째주 발매된 최근호에서 관련 뉴스를 다뤘다.




  1. top_genius 2008.06.13 07:57

    '반네이버 정서', '다음의 트래픽 폭증', '주가 하락' 등을 들어서 분석하셨는데... 제가 보기엔 '주가 하락'만 제외하면 그런 것 정도는 네이버에겐 그리 신경쓰일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주가 하락도 촛불집회에 따른 영향은 매우 미미하다고 봅니다. 이미 포털업계로서의 국내시장은 포화상태라는 구조적인 문제에 따른 것이 훨씬 크죠.

    다음 뉴스쪽의 트래픽이 네이버 뉴스를 이겼다고는 하지만... 어차피 이것은 '잠시 잠깐 반짝 효과'일 뿐입니다. :)

    그런 식으로는 결코 다음이 네이버를 앞서지 못합니다.

    P.S. 제가 Daum사장이라면 자사의 웹디자이너 등 부터 모조리 경질하겠습니다. Daum의 UI는 네이버에 비하면 발톱의 때 수준입니다.

    • 수레바퀴 2008.06.13 08:09

      "네이버에게 그리 신경쓰일 것이 아니다"라는 님의 판단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저는 '촛불집회' 껴안기가 그런 이유들 때문이라고 생각하니까요. 다만, 님의 말씀처럼 다음 사이트의 UI개선에 대해서는 동의합니다.

  2. 학생 2008.06.14 20:41

    네이버는 폐쇄적이라는 느낌이 팍팍 들어서 싫어요.

    블로그 검색을 하더라도 자사의 블로그 컨텐츠 위주로만 보여주는 식.

    피드백을 받더라도 자사의 게시판 안에만 가둬두겠다는 식.

    • 수레바퀴 2008.06.14 21:56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네이버가 개방, 분산, 공유와 같은 새로운 트렌드를 더 이상 거부하는 것은 성장 지체의 중요한 배경이 될 듯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