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의 대표적 일간지 <르 피가로>지가 신문판형과 레이아웃을 점차적으로 바꾼다.

<르 피가로>는 우선 독자들이 이슈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기사의 리드문과 프레임을 줄여 제목이 두드러지게 편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르 피가로>는 현재의 570 x 400 mm 판형을 2009년까지 470 x 320 mm 판형으로 변화시킨다.

또 <르 피가로>가 발행하는 <피가로스코프>, <피가로 매거진> 등 두 종의 뉴스 매거진도 2008년부터 새로운 포맷으로 제작된다.

<르 피가로> 편집국장 에띠네(Etienne Mougeotte)는 "이런 판형 변화가 독자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서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르 피가로>의 기존 판형은 2005년 11월 니콜라스(Nicolas Beytout) 편집국장 재직 시절 채택된 것으로 그 이후 올해까지 -7.3%의 판매 감소가 있었다.

<르 피가로>를 비롯 <르몽드>, <가디언> 등 세계적 매체들이 판형을 줄이고 비주얼 편집을 시도하는 데에는 젊은 독자층의 뉴스 소비를 늘이려는 전략이 숨어 있다.

<중앙일보>의 경우 내년 1월부터 일요판 <중앙SUNDAY>를 '신중앙'판으로 인쇄하는 데 이어 2009년경 <중앙일보>도 새로운 판형으로 제작한다. 이 판형은 대판과 타블로이드판형의 중간 사이즈로 베를리너판형과 비슷한 사이즈다.

<중앙일보>가 새 판형 제작에 나섬에 따라 다른 경쟁매체도 새로운 판형을 검토했으나 윤전기 비용 부담으로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신문업계에서는 타블로이드판으로 제작되는 지하철 무료신문 크기에서 기존 신문판형의 가로 크기가 줄어든 베를리너판형 등을 고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폭이 넓게 되면 기사가 확대돼 콘텐츠를 읽는 데 불편하며 비주얼 편집의 장점이 부각되지 않는다고 지적해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