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넷언론17

"태만하고 낡은 저널리즘 혁파돼야" "주류 언론은 왜 노충국 씨 사건을 바로 다루지 않았다고 생각하세요?" "인터넷 언론의 초기보도는 신뢰할 수 없다는 태만한 저널리즘, 그리고 취재원, 출입처와의 유대관계를 고집하는 퇴행적인, 고질적인 관행 탓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 언론은 이제 성장한 지식대중과 함께 주류언론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들과 함께 협력하고 대화하는 모델을 만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KBS-TV와 '대화'하다 2005. 11. 11.
인터넷언론과 '올드미디어'의 시각차 지난 24일부터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노충국씨 사건'. 군 병원에서 위궤양 진단을 받고 제대한 뒤 보름만에 위암말기 판정을 받아 투병하다 27일 결국 숨졌다. 그러나 주요 언론은 이번 사건을 다루지 않거나 노씨가 숨진 뒤에야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최진순 미디어연구소 기자가 그 이유를 분석한 글을 싣는다. 지난 24일 오전 는 제대 후 보름만에 위암 말기 판정을 받은 노충국씨 사연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렸다. 노씨가 군대에서 두 차례나 위궤양 진단을 받은 뒤 제대 보름만에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시한부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27일 아침 노씨가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오마이뉴스는 후속 보도를 통해 군과 유족들의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전했다. 오마이뉴스의 기사를 주요하게 게재한 등 포털의.. 2005. 10. 28.
[펌] "정부의 인터넷언론 육성책과 매체간 협력필요" "정부의 인터넷언론 육성책과 매체간 협력필요" 데일리서프 1주년 토론회 … 인터넷언론 어려움 토로도 "지난 1년간 중소기업주가 겪었던 어려움들을 수없이 겪었다. 어떤 때는 절벽에서 떨어져 죽고싶은 심정이 들 때도 있었다. 아직도 급여일인 25일은 내게 공포의 날이다." 인터넷신문 데일리서프라이즈가 창간 1주년을 맞아 20일 주최한 토론회에서 서영석 데일리서프라이즈 대표가 인터넷매체 운영의 어려움을 토로한 말이다. 서영석 대표는 "올해와 내년이 인터넷매체에 있어 제2의 도약기가 될 것이다. 2006년 총선과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인터넷매체들의 창간붐이 일어날 것"이라며 "그러나 최소한의 언론 형태를 갖추고 기자들에게 경제적인 보수를 주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인터넷 강국이라고는 하지만 이 곳을 이해하고.. 2005. 10. 25.
[펌] 인터넷언론 위기인가 진화인가 인터넷 언론 위기인가 진화인가데일리서프 창간 1주년 토론회 인터넷 언론은 현재 위기인가 진화인가. 인터넷 언론이 다양화되면서 대안언론의 의미가 퇴색되고 기성언론을 따라가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는 비판적인 시각과 탄생한 지 불과 몇 년밖에 되지 않은 인터넷 언론은 다양성을 바탕으로 계속 진화 중이라는 의견이 부딪혔다. 인터넷 언론 데일리서프라이즈는 20일 오후 창간 1주년을 기념해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인터넷 언론의 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오마이뉴스 오연호 대표는 한국 인터넷신문의 진화체계를 △종이신문 종속형 인터넷신문의 출현 △독립형 인터넷신문의 태동 △독립형 인터넷신문의 본격 출현 △독립형 - 종속형 인터넷신문의 공동진화기 △포털 종속형 인터넷신문의 출.. 2005. 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