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 <휴먼 다큐 사랑>...희망의 메시지로 감동

TV 2013.06.03 13:26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올해로 여덟번째 시즌을 맞는 MBC 휴먼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대표 브랜드 `사랑`. 장기간의 기획, 섬세한 연출로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감동의 휴머니즘을 전하고 있다. 올해는 비극적인 상황 대신 긍정적인 희망의 메시지에 초점을 주고 있다.


해마다 이맘때면 안방극장을 찾아오는 따뜻한 이야기가 있다. 바로 MBC 휴먼다큐멘터리 <사랑>이다. 올 해로 8년째, <사랑>은 그 동안 우리네 다양한 이웃들을 통해서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되묻고 있는 MBC 대표 브랜드 다큐멘터리. 시청자들의 뜨거운 성원 속에 국내는 물론, 국외의 각종 시상식까지 휩쓸면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13년 5월, 어김없이 안방극장을 두드린 ‘기적의 순간들’. [TV로 보는 세상]에서 휴먼 다큐 <사랑>이 전하는 감동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본다.     


Q. 올 해도 어김없이 <휴먼다큐 사랑>이 안방극장을 찾아왔습니다. 포문을 열었던 [해나의 기적], 그리고 [슈퍼수림]과 [떴다! 광땡이]까지 많은 시청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는데요, 어떻게 보셨는지, 각각 작품마다 평가를 부탁드립니다.


A. <해나의 기적>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해나의 투병기죠. 국제결혼을 한 가정인데요. 이들이 여러 도움을 얻어 미국에서 수술을 하고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되는 과정을 그렸습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모인 인류애, 첨단의학이 시청자들에게 인상적으로 다가섰죠. 모든 게 기적같은 일이었으니까요. 그러다보니 “해나니까 해내겠지”처럼 유행어도 만들었고요. 특히 제작진 특유의 담담하지만 따뜻한 연출이 감동을 주었죠. 


하지만 의학드라마 같은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의료진들의 모습이 지나치게 많이 다뤄지지 않았나 하는 점이 아쉽습니다.


<슈퍼 수림>은 듣지 못하는 김수림 씨가 4개 국어를 하면서 일본에서 성공한 드라마 같은 인생을 담았죠. 김 씨가 불우한 환경을 이겨내며 행복한 가정을 꾸린 모습은 많은 사람들에게 “삶을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하게 줬습니다. 


다만 주인공이 직장이나 가정에서 장애우로서 살아가는 억척스러운 모습이나 어머니를 비롯해 가족들 간 사랑과 이해의 과정이 부각되지 못해 감동은 약하지 않았나 합니다. 


<떳다! 광땡이>는 재혼가정이 겪는 불편함을 사랑으로 이겨내는 모습을 다뤘죠. 경제적, 육체적, 정신적으로 어려운 과정을 헤쳐가고 사랑의 결실인 아기를 출산하며 가족애를 확인해가는 과정은 아름다웠습니다. 


재혼가정의 갈등이 크게 와 닿지 않았고 소재가 전반적으로 소박하다는 점에서 흥미 요소는 부족하지 않았나 합니다.

Q. 지난 시즌과 비교했을 때- 2013 <휴먼다큐 사랑>이 차별화되는 점이 있다거나 특징적인 부분들이 있을까요?


A. 올해 <휴먼다큐 사랑>은 죽음이나 이별, 절망 같은 비극적이고 불편한 장치들은 걷어내고 희망, 이해, 배려를 중심에 놓았다는 점에서 지난 시즌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다큐멘터리에서 자극적인 주제, 소재와 장면이 사라지면 재미나 감동의 강도는 낮습니다만 안타까움, 슬픔이 아니라 기대감, 의지 같은 긍정의 메시지를 주죠. 그래서 시청자들은 유쾌하고 희망적인 마음을 갖게 되죠.


또 이번에는 재혼가정, 입양가정, 국제결혼을 한 가정 등 우리 시대에 다양한 가족 모델의 주인공들을 짚은 것도 특징적입니다. 우리 사회에서 이들에게 더 따뜻한 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전달한 기회도 된 것 같습니다. 


Q. <휴먼다큐 사랑>은 올 해 8번째 시즌을 맞이하면서 mbc 대표 브랜드 다큐로 자리매김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여느 휴먼 다큐들에 비해서- <휴먼다큐 사랑>이 돋보이는 점,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A. 무엇보다 아주 장기적인 기획과 촬영기간을 거친다는 건데요. 휴먼 다큐멘터리의 깊이가 그 만큼 클 수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더구나 오래도록 휴먼 다큐멘터리 장르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게 한 제작진의 섬세하고 따뜻한 연출력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또 스타 연예인들의 내레이션도 친밀함, 메시지 전달력을 높이는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휴먼다큐 사랑>의 진정한 의미~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는 무엇이라고 보면 좋을까요?


A. 역시 ‘사랑’의 힘이겠죠. 사랑은 지치고 힘든 사람들을 위로할 뿐만 아니라 의지와 행복을 선사하죠. 더구나 이 사랑은 사람들을 끈끈하게 유대할 수 있도록 하는데요. 어떤 난관도 헤쳐갈 수 있도록 하죠. 특히 <휴먼다큐 사랑>은 가족의 사랑이 이 냉정하고 치열한 경쟁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훌륭한 가치이고 행복의 원동력이란 점을 알려줍니다.


물질만능주의, 찰라적인 사랑에 물드는 현대사회를 향해 통렬하게 꾸짖는 게 아니라 따뜻이 일러주죠. 부드럽고 아름다운 사랑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나눠야 할 에너지라는 것을요.


덧글. 이 포스트는 MBC <TV속의 TV> 'TV로 보는 세상' 꼭지로 6월3일 낮에 방송됐습니다.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34)
Online_journalism (475)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5)
온라인미디어뉴스 (149)
뉴스미디어의 미래 (65)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6)
자유게시판 (4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 2,390,811
  • 1180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