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침정보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아침`에 대해서

TV 2013. 4. 15. 13:00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MBC 생방송 오늘아침. 시사이슈를 르포 형식으로 접근하지만 뉴스나 다른 보도프로그램에서 나왔음직한 내용들을 재구성하는 식으로 흐를 수 있다. 신선한 아이템을 잡기 위해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MBC 옴부즈맨 프로그램 <TV속의 TV>(991회) [TV 돋보기] 코너에서 <생방송 오늘아침>을 다뤄 봅니다.


Q. <생방송 오늘아침>을 어떻게 보고 계시며 이 프로그램의 특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A. 생활과 관련된 사회이슈를 르포형식으로 전하는 게 가장 큰 특징입니다. ‘긴급취재’ ‘기획취재’ 코너를 통해 심층적이고 생동감 있게 정보를 제공하는 거죠. 여기에 부부 고민을 함께 풀어가는 '신가족기획', 시청자제보로 억울함을 풀어주는 코너도 인상적입니다.


Q. <생방송 오늘아침>은 화두가 되고 있는 사회적 사건·사고 그리고 가정 내 불화와 같은 문제를 여러 인터뷰와 재연을 통해서 보다 쉽게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침시간대에 다소 보기 거북한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내용과 장면이 스스럼없이 노출돼 보기 불편하다는 시청 평이 있는데요. 이러한 의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고 제작진은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요?


A. 불륜이나 가정폭력 등 지나치게 선정적인 아이템을 고집하는 부분이 염려가 됩니다. 과거에는 일반적인 교양이나 생활정보, 교훈적 메시지 전달에 치중했지요. 그런데 요즘은 재연장면이나 직접 인터뷰를 통해 감정이나 피해상황이 여과없이 드러내는 양상이죠. 시청하기가 부담되는 측면이 있습니다.


부부 간 갈등 그 자체을 부각하기 보다는 어려운 여건에도 조화롭고 지혜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조명했으면 합니다. 


Q3. [新가족기획]과 [시청자제보]는 가족 내의 불화의 실태를 취재하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코너입니다. 하지만 보통 상대에 대한 동의 없이, 몰래카메라 같은 촬영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지나친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는 의견과 함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좀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 같다는 소감을 전해주셨는데요.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고 제작진은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요?

 

A. 취재기법상 몰래 카메라나 도청 같은 형태를 취하는 것은 은폐적 취재라고 하는데요. 말하자면 취재원을 속이는 건데요. 이같은 위장취재는 윤리적인 문제를 늘 염두에 둬야 합니다. 특히 취재원의 인격권을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자칫하면 법률적 공방도 야기하게 되죠. 


더 큰 문제는 제작진이 이런 취재기법을 무감각하게 받아들이는 건데요. 이같은 취재기법을 최소화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그것이 여의치 않다면 취재 후라도 취재원에게 충분히 인지시키는 조치가 필요할 것입니다.

 

Q4. 이외 <생방송 오늘아침>에 대한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A. 주부 대상의 프로그램은 주부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 및 건강 정보, 가족 문제 더 나아가 연예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어떤 정형화된 틀이 있죠.


경우에 따라선 소재를 확장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주부들 중에는 애써 시사정보를 외면하잖아요. 가령 북핵 문제처럼 묵직한 시사문제를 쉽게 풀어준다는 것 어떨까요? 또 스포츠 정보도 마찬가지입니다. 경기규칙을 잘 몰라 취미를 갖지 못하는 분들도 많죠. 


예컨대 타깃도 주부로 한정하는 게 아니라 직장인 여성, 싱글 여성 등으로 넓혔으면 합니다.


Q5. 마지막으로 <생방송 오늘아침>에 대한 총체적인 제언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기본적으로 뉴스에서 보았음직한 내용, 또는 다른 방송에서 나왔던 것을 재구성할 가능성을 늘 안고 있습니다. 결국 방송시간에 쫓기다 보면 기획력 부재로 이어질 수 있죠.


점점 선정적으로 소재에 주력하고 가십성 이야기만 넘치게 되죠. 


무늬만 주부대상 정보프로그램이란 오명도 들을 수 있습니다.  


항상 유행과 흐름에만 좌우되지 않도록 밝고 건강한 소재를 찾는 장기적인 노력이 수반돼야 합니다. 특히 아침에 오페라의 한 곡조를 듣는다는가 피아노 연주를 듣는다는지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코너를 만든다든지 하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덧글. 인터뷰는 4월3일 이뤄졌고 방송은 4월15일 낮 12시20분 나왔다. 그간 MBC 파업과 내홍 사태 속에 MBC <TV속의TV> 등을 쉬었는데 근 5개월만에 다시 출연하게 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42)
Online_journalism (480)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5)
온라인미디어뉴스 (151)
뉴스미디어의 미래 (66)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6)
자유게시판 (4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 2,415,438
  • 5104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