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미디어뉴스/국내

언론진흥재단, 뉴스 콘텐츠 유통 인프라 구축한다

by 수레바퀴 2010. 9. 28.

디지털 뉴스 콘텐츠 유통에는 적잖은 비용 투자가 따른다. 아카이브는 물론이고 유통, 결제 등 관리의 요소도 대두한다. 이런 가운데 애플 앱스토어처럼 선순환적인 유통 플랫폼은 뉴스 미디어 기업에게 큰 반향을 불러모으고 있다.


디지털 뉴스 콘텐츠 유통 활성화를 위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나섰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공용 인프라를 12월까지 시범 구축, 내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진흥재단의 '디지털뉴스콘텐츠 유통시스템 구축 및 운영' 사업 입찰공고에 따르면 소프트및하드웨어 공학 용역으로 약 6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주요 항목은 유통 시스템, PDF 뉴스 스크랩 서비스 및 처리 시스템, 뉴스 판매 사이트 구축 등이다.

특히 스마트폰, 태블릿PC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모바일 중계서버 구축과 함께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지원한다.

신문사 뉴스 콘텐츠의 '뉴스ML' 포맷 변환부터 모바일 앱 개발은 물론 표준화한 유통 플랫폼을 통해 뉴스 콘텐츠 판매 부문까지 아우르겠다는 진흥재단의 의지가 읽히는 대목이다.

현재까지 2~3개 개발 및 서비스 업체가 재단에 '문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흥재단 관계자는 "개별 언론사가 진행할 경우 비용 부담 등 리스크가 상당하다"면서 "공용 유통 인프라를 통해 초기시장부터 언론사가 자유롭게 진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지역신문 등 중소 규모의 언론사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대구 지역신문 관계자는 "그간 모바일 서비스 대응에 재정부담이 커 애로가 있었다"며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같은 기류를 고려할 때 진흥재단의 <뉴스코리아>에 참여 중인 지역신문 중심의 50여개 언론사가 우선 합류할 수도 있다. <뉴스코리아>는 사진, 텍스트 등 뉴스 저작물 이용에 관해 집중관리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일부 메이저 언론사들이 독자적인 유통 플랫폼을 보유했거나 추진 중인 상황에서 진흥재단의 유통 플랫폼이 어느 정도 파괴력을 갖게 될지는 미지수다.

서울 소재 한 중앙 일간지 관계자는 "유통 플랫폼 다변화라는 측면, 효율적인 기술 대응이라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시장을 주도하는 언론사들과의 결속이 과제가 될 것"이라고 신중하게 전망했다.

진흥재단은 다음 달 초 디지털뉴스 콘텐츠 유통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사업자를 선정해 12월까지 완료한 뒤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덧글. 이미지 출처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