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언론사 `오픈캐스트` 대응 부심

포털사이트 2009.04.10 10:54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아닷컴, 조인스닷컴이 발행한 오픈캐스트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9일 정식 론칭되면서 언론사가 분주해지고 있다.

뉴스캐스트의 파괴력을 경험한 언론사로서는 오픈캐스트를 그냥 두고볼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오픈캐스트를 활용하는 이용자들이 늘고 시장내 영향력이 커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전망도 조바심을 내게 하고 있다.

기업들이 마케팅 창구로 적극 나서고 있고 정부부처, 정당, 지자체의 대응은 이미 폭발적이다. 이미 청와대, 한나라당, 서울시, 대구시 등은 오픈캐스트를 발행했다.

결과적으로 언론사의 대응만 남은 셈이다.

일단 중앙일간지 중에선 조인스닷컴, 동아닷컴은 정치/사회 카테고리에서 오픈캐스트를 가장 먼저 발행했다. 뉴스 이외 콘텐츠가 풍부한 조인스닷컴은 기자블로그를 중심으로, 동아닷컴은 기사로 링크를 걸었다.

IT 카테고리는 디지털데일리, 경향게임스가 눈에 띄고 스포츠 카테고리는 골프조선, 골닷컴이 참여했다.

지난해부터 광고주 대상의 마케팅을 포함해 다양한 논의를 해온 조인스닷컴 관계자는 "미디어기획팀에서 당장에는 기자 블로그 오픈캐스트 담당자를 지정해 매일 업데이트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일부 신문사닷컴도 검토에 착수해 이르면 이달중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 신문사닷컴 관계자는 "뉴스 이외 포토, 동영상, 온라인 칼럼, 블로그 글을 포함 섹션 콘텐츠를 배포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부분의 언론사는 아직 검토 단계이다. 1~2개 언론사닷컴이 금명간 오픈캐스트 합류의사를 밝힌 것 외엔 내부 여건, 미검토를 이유로 계획이 없는 상태다.

특히 한국온라인신문협회는 한때 오픈캐스트의 뉴스 링크 활용에 대해 저작권 침해 소지 논란도 일으킨 바 있다. 공급계약서상 뉴스 콘텐츠 활용범위에 들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근 온신협은 네이버와 뉴스캐스트 문제를 논의하면서 뉴스 콘텐츠의 오픈캐스트 사용 부분에 제동을 걸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

온신협측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측과 (계약과 관련된) 문서를 교환하고 있다"면서 "디지털뉴스 이용규칙에 의해서도 기업의 뉴스 링크 이용의 경우 문제를 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때문인지 신중론도 상당하다.

한 메이저 신문사닷컴 관계자는 "오픈캐스트도 포털과 언론의 역할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적절한 제자리 찾기가 될 수 있을지..."라며 한 걸음 물러섰다.

또다른 신문사닷컴 관계자는 비판의 목소리를 거침없이 냈다. "포털 서비스 모델에 왈가왈부할 일은 아니지만 오픈캐스트 내 기업형 캐스트를 열어주는건 원래 취지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네이버에 동요하는 언론사들도 못마땅하다"면서 "네이버 종속 심화과정을 지켜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점에서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뉴스 미디어 기업에 어떤 역할을 제기하게 될진 불투명하다.

분명한 것은 뉴스 콘텐츠의 유통이 더욱 파편화, 분절적으로 재편되고 있다는 점이고, 그 부분에 대한 언론사 뉴스룸의 대응이 필요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너도 나도 하겠다고 난리난겁니까?
    왜 저는 이걸 다른 블로그를 통해서나 알게될까요?
    이것도 서비스 띄우기인지...쩝

    2009.04.10 19:52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4.16 15:09
  3. 수레바퀴 수레바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말씀하신대로 포털이 뉴스유통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익과 효율성, 사회적 비용(정치, 시민사회 영역)을 감안한다면 대부분 언론사들이-특히 전통매체들이 아웃링크(구글방식)로 요구한다면 수용을 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역으로 전면 수용하면서 공급단가를 절반 이하로 낮추거나 또는 일부 언론사를 대상으로만 (아웃링크 또는 인링크:랜딩페이지) 서비스를 추진할 수도 있습니다. 즉, 포털이 그동안의 뉴스 유통지배력-뉴스소비문화라는 측면에서 가진 월등한 영향력을 기반으로 뉴스유통 플랫폼의 디자인을 주도할 수도 있겠지요.

    2009.04.16 16:02 신고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34)
Online_journalism (475)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5)
온라인미디어뉴스 (149)
뉴스미디어의 미래 (65)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6)
자유게시판 (4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 2,391,088
  • 948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