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일보 쿠키뉴스 영상기자가 지난달 31일 자정께 촬영한 군홧발에 맞는 여대생 영상이 가파른 대치 정국을 급반전시켰다.

온라인미디어뉴스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쿠키뉴스는 지난달 31일 자정무렵 촛불집회 장면을 취재하던 중 경복궁 동십자각 근처 청와대로 향하는 길에서 여대생이 경찰 군홧발에 짓밟히는 장면을 단독 촬영했다.

쿠키뉴스는 이 영상을 일요일인 1일 낮 12시께 웹으로 올렸다.

이 영상은 게재 직후부터 포털사이트, 블로고스피어 등에 일파만파로 퍼져 TV, 신문 등에 주요 뉴스로 다뤄졌다.

경찰 군홧발에 여대생이 짓밝히는 영상은 3일 오전 현재 태그스토리, 블로그 등에서 퍼가면서 190만건이라는 재생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 영상을 촬영한 이학진 기자는 “이렇게 큰 반향이 있을 줄 몰랐다"면서 "촬영 당시 자극적인 장면이라 게재하는 데 주저했지만 당시 현장을 그대로 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보도를 시작으로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이 전면에 부상했고 집회 참가자와 국민들의 분노는 정점에 오르면서 정부측의 고시 유보 조치가 이어졌다.

이렇게 기성매체의 온라인 뉴스룸 소속 기자들이 정국의 큰 분기점을 만들어낸 경우는 지난 2004년 총선때 ‘노인폄하 발언’을 보도한 국민일보 쿠키뉴스, 2006년 5월 박근혜 면도칼 피습 장면을 담은 CBS노컷뉴스 등이 꼽힌다.

한편, 국민일보 쿠키뉴스는 50여명(편집국 파견 기자 소수 포함)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중 6명이 영상을 전담하고 있다.

국민일보는 향후 영상 파트를 강화하는 등 방송 쪽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1. 미토 2008.06.03 12:58

    "이 보도를 시작으로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이 전면에 부상했고 집회 참가자와 국민들의 분노는 정점에 오르면서 정부측의 고시 유보 조치가 이어졌다. "

    라고 하셨는데요.
    글쎄요..
    일반 시민들의 노력을 낼름 언론사로 가져가는 느낌이네요.
    촬영하신 기자분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지만,
    위의 문구는 비약이 심하시네요.

    • 수레바퀴 2008.06.03 15:04

      시민들의 노력을 한 언론의 성과로 대체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다만, 한 언론이 내 보낸 이 영상이 또다른 결과-경찰의 과잉진압을 전면에 부각시키는-를 낳는데 일정 부분 기여하는 등 하나의 변수가 됐음을 설명하려고 했습니다. 오해가 있었다면 너그러이 양해하시기 바랍니다.

  2. 스피릿 2008.06.03 21:01

    여대생이 군홧발에 짓밟히는 모습의 영상은, 앞뒤를 자른다고 해도, 본질을 호도할 수 없는 '아우라' 그 자체였지요. 이를테면, 가령 "여대생이 전경에게 옆차기를 날렸는데 전경이 방어책으로 여대생의 머리채를 잡아 내동댕이치고 머리를 군홧발로 짓밟았거덩. 그런데 여대생이 전경에게 옆차기 날리는 장면은 삭제된거야. 사실은 정당방위거덩" 할 수 없는 노릇이거든요. ㅎㅎ

    지난 간 일입니다만 지난 2004년 총선 때, 정동영 씨의 '노인 폄하 발언'은 맥락이 완전히 잘려나간 채 왜곡확대재생산이 거듭된 대표적인 케이스가 아닐까요. 이건 순전히 '재수'차원에 머문거죠. 어떤 이들은 "왜 하필 그 시기에 그런 부적절한 발언을 했을까"라고 탄식을 하기도 했지만, 사실 좃중동이 잡으려 들면 문제 안 될 발언이 있었을까요? ㅎㅎ 지금도 마찬가지이구요.

    사실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쿠키뉴스가, 당시 정동영 씨의 발언을 정확하게 어떤 방식으로 보도를 했는지는 말이지요.

    다만, 어쨌거나, 그것이 빌미가 되어 정동영 씨가 대표직에서 사퇴하고 급기야는 어르신들에게 인격적인 모욕을 당하면서도 끊임없이 허리를 숙이고, 절을 하면서 잘못을 빌어야 하는 상황에 처했었던 것을 상기하자면 그야말로 '사건을 보도'한 것이 아니라 '보도가 사건'하는 대표적인 경우 중 하나로 오래도록 기억될 것입니다.

    • 수레바퀴 2008.06.03 21:42

      사실 스피릿님의 말씀대로 관련 사안에 따라 효과와 평가는 정반대의 것이 있습니다.

      이 포스트에서 전하려고 했던 것은 그런 본질적인 측면보다는 온라인 뉴스룸의 위상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을 비추려고 했던 것입니다.(미토, 스피릿님 의견들이 나오는 것보면 확실히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같습니다. 하지만 이 포스트가 온라인미디어뉴스-국내 카테고리에 있는 점을 유의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사실 많은 점에서 온라인 뉴스룸이 오프라인 뉴스룸에 종속적인 위치에 있기 때문에 한계는 명백하다고 할 것입니다.

      다만 조금씩 독자적인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점은 인터넷 그리고 적극적 소통자들을 상대하는 환경에서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고 봅니다.

      다음 기회가 있다면 스피릿님이나 미토님의 관점에서 다룰까 합니다. 예컨대 언론보도가 진실에 부합하는가, 아니면 시민들에 시민들의 시민들을 위한 (스스로의) 미디어화가 더 진실과 일치하는가 같은 것 말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3. 도이모이 2008.06.09 12:57

    동영상의 영향력인거 같습니다. 다만, 동영상의 영향력이 너무 커 버리니.... 간혹 사건의 본질을 판단하지 못하게 눈을 흐리는 경우도 있는 거 같습니다. ^^

    • 수레바퀴 2008.06.09 13:52

      확실히 영상 콘텐츠는 텍스트보다 사태를 이해하는 데 차이점을 갖게 만드는 요소가 있다고 봅니다. 그만큼 생산되는 영상물의 시각이 더욱 중요해진다고 하겠습니다. 그것이 기성매체이든, 이용자이든 말입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