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앙일보 뉴스룸 가봤더니"

Online_journalism 2007. 3. 27. 14:51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중앙일보 뉴스룸이 3개월여의 공사를 마치고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 적합한 업무 공간을 확보하게 됐다는 소식은 온라인미디어뉴스가 지난 20일 다룬 바 있다.

 

시장 관계자들은 이노베이션이 완성된 중앙일보 뉴스룸에 대해 국내 신문기업 중 가장 먼저 진행됐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일로 간주하고 있다. 

 

오늘 중앙일보 뉴스룸을 짧게나마 둘러볼 수 있게 돼 소개한다.

 

27일 정오 무렵 들른 중앙일보 뉴스룸은 대부분의 기자들이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이 뉴스룸에서 가장 돋보이는 장치는 대형 LCD TV. 우선 국제부에는 총 4대의 LCD TV가 벽에 걸려 있다. 다른 부서와 벽, 천장에도 LCD TV가 여러 대 설치돼 있다.

 

중앙일보 뉴스룸 가장 한복판 쯤에는 가장 많은 LCD TV가 천장에 배열돼 있는데 뉴스룸의 디지털화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장소다.

 

회의실과 휴게실도 잘 만들어져 있다. 개방적인 회의공간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보이는 라운드 테이블도 곳곳에 띈다.

 

중앙일보 온라인뉴스를 생산하는 '디지털뉴스룸'은 이 공간 한쪽에 배치돼 있다. 중앙일보 한 관계자는 “지난해 채용된 신입기자 10여명을 비롯 30여명이 넘는 인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국내 최대 '디지털뉴스룸' 규모를 자랑하는 것치고는 두드러진 것은 보이지 않는다.

 

종전 뉴스룸 구조를 확인할 수 없긴 하지만 넓은 사무실에 각 부서별로 독립된 공간을 여전히 갖고 있어 ‘온오프 통합’의 효율성도 기대할 수 없는 모양새다.

 

물론 중앙일보는 이것을 시작으로 혁신이 진행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눈에 보이지 않는 시스템의 개편도 진행하고 있다. 웹 기반의 뉴스제작 시스템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또 일요판 중앙선데이는 새로운 집배신 시스템으로 제작하고 있다.

 

300여명이 넘는 기자들도 곧 교육이 이뤄진다. 온라인미디어뉴스는 멀티미디어, 커뮤니케이션, 기사작성 편의성 등에서 월등히 개선된 시스템은 중앙일보의 새로운 미래를 엿볼 수 있는 환경이다.

 

이미 공간적으로도, 기술적으로도 앞선 중앙일보의 혁신이 기자들과 뉴스룸에게 어떻게 확대 적용될지 지켜볼 일만 남았다.

 

덧글. 이미지는 오늘 오후 1시께 촬영한 중앙일보 뉴스룸 전경. 뉴스룸 한 가운데에 LCD TV가 설치돼 있다. TV보도국을 연상케 한다.

 

디지털 카메라를 갖고 있지 않아서 LG 휴대폰으로 촬영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47)
Online_journalism (479)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6)
온라인미디어뉴스 (152)
뉴스미디어의 미래 (69)
뉴미디어 (44)
Politics (119)
TV (96)
자유게시판 (4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달력

«   202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470,352
  • 149536
구글광고부분.
textcubeget rss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