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스캐스트 개편화면. 언론사의 트래픽 저하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용자들의 반응이 뉴스캐스트의 진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2일 밤 10시께 개편됐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기존의 언론사별 뉴스 편집판 외에 주제별 뉴스 편집판이 초기화면에 디폴트로 신설된 것이다.

언론사들은 톱뉴스를 포함 총 9개의 주제별 편집판에 원칙적으로 각각 1개씩의 뉴스만 제공할 수 있다.

9개 주제는 톱 뉴스 외 정치, 경제/IT, 사회, 생활/문화, 세계, 스포츠/연예, 스페셜, 지역 등이다. 각 주제별로 최대 5개판, 총 43개판이 제공되는데 무작위로 롤링된다.

당초 톱 뉴스 5개판에 섹션별 1개판 13개판으로 운영할 계획이던 데서 대폭 늘어나게 됐다. 또 이용자가 한번이라도 언론사별 페이지를 열 경우 이후에는 언론사별 페이지를 디폴트로 한다는 것은 보류됐다.

트래픽 저하를 우려하는 언론사들을 의식해 주제별 노출 기회는 늘렸으나 선정성 재발을 우려해 언론사별 페이지 디폴트는 수용하지 않은 것이다.

네이버는 편집 가이드를 통해 첫째, 톱 기사는 메인페이지 첫번째 기사와 동일 + 메인으로 링크 + 메인에 노출된 제목과 동일 (또는 기사 본문 내 제목과 동일) 둘째, 섹션별 톱기사는 섹션별 톱기사 및 메인 페이지 상단 주요뉴스 섹션톱기사와 동일 + 기사 페이지로 링크 + 메인 및 섹션 톱에 노출된 제목과 동일 (또는 기사 제목과 동일)을 요청했다.

2일밤 10시 30분 현재 각 주요 언론사에서 편집한 주제별 뉴스나 언론사별 뉴스 편집판에서 선정성 기사는 대폭 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톱기사나 섹션별 톱기사 등 주제별 뉴스 편집판에서 편집 가이드대로 적용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추이라면 지면 기사 위주의 편집 시간대를 벗어나는 시점에선 가십성 기사나 연예, 스포츠 등 연성 뉴스를 변칙적으로 편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떨어지는 트래픽을 만회하기 이해 상당수 언론사들이 제목장사에 나설 수도 있다.

미디어오늘 이정환 기자는 "전체적으로 뉴스캐스트의 트래픽 총량이 줄어들 것 같다"면서 "취지는 공감하지만 과도한 기계적 형식주의로 선정성이 차단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일부 전문지들은 섹션별로 기사를 생산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예상돼 형평성 논란이 재연될 수 있다.

특히 이용자들이 뉴스캐스트 개편안에 어떻게 반응할지도 주목된다. 다음, 야후 등 다른 포털 뉴스 편집과는 다르게 뉴스 이용에 복잡한 고려와 함께 능동성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트위터 이용자들은 한 마디로 "지저분하고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리안은 "개편에 과연 이용자가 얼마나 고려됐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은 "뉴스캐스트 개편안의 최대 목표는 이용자의 편의가 아니라 정치사회적 구설에 휘말리지 않고 싶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론사간 뉴스 선정성이 문제가 되면서 네이버가 고심 끝에 내놓은 뉴스캐스트 개편안의 험로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34)
Online_journalism (475)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5)
온라인미디어뉴스 (149)
뉴스미디어의 미래 (65)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6)
자유게시판 (4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 2,391,088
  • 948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