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스트 개편화면. 언론사의 트래픽 저하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용자들의 반응이 뉴스캐스트의 진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2일 밤 10시께 개편됐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기존의 언론사별 뉴스 편집판 외에 주제별 뉴스 편집판이 초기화면에 디폴트로 신설된 것이다.

언론사들은 톱뉴스를 포함 총 9개의 주제별 편집판에 원칙적으로 각각 1개씩의 뉴스만 제공할 수 있다.

9개 주제는 톱 뉴스 외 정치, 경제/IT, 사회, 생활/문화, 세계, 스포츠/연예, 스페셜, 지역 등이다. 각 주제별로 최대 5개판, 총 43개판이 제공되는데 무작위로 롤링된다.

당초 톱 뉴스 5개판에 섹션별 1개판 13개판으로 운영할 계획이던 데서 대폭 늘어나게 됐다. 또 이용자가 한번이라도 언론사별 페이지를 열 경우 이후에는 언론사별 페이지를 디폴트로 한다는 것은 보류됐다.

트래픽 저하를 우려하는 언론사들을 의식해 주제별 노출 기회는 늘렸으나 선정성 재발을 우려해 언론사별 페이지 디폴트는 수용하지 않은 것이다.

네이버는 편집 가이드를 통해 첫째, 톱 기사는 메인페이지 첫번째 기사와 동일 + 메인으로 링크 + 메인에 노출된 제목과 동일 (또는 기사 본문 내 제목과 동일) 둘째, 섹션별 톱기사는 섹션별 톱기사 및 메인 페이지 상단 주요뉴스 섹션톱기사와 동일 + 기사 페이지로 링크 + 메인 및 섹션 톱에 노출된 제목과 동일 (또는 기사 제목과 동일)을 요청했다.

2일밤 10시 30분 현재 각 주요 언론사에서 편집한 주제별 뉴스나 언론사별 뉴스 편집판에서 선정성 기사는 대폭 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톱기사나 섹션별 톱기사 등 주제별 뉴스 편집판에서 편집 가이드대로 적용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추이라면 지면 기사 위주의 편집 시간대를 벗어나는 시점에선 가십성 기사나 연예, 스포츠 등 연성 뉴스를 변칙적으로 편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떨어지는 트래픽을 만회하기 이해 상당수 언론사들이 제목장사에 나설 수도 있다.

미디어오늘 이정환 기자는 "전체적으로 뉴스캐스트의 트래픽 총량이 줄어들 것 같다"면서 "취지는 공감하지만 과도한 기계적 형식주의로 선정성이 차단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일부 전문지들은 섹션별로 기사를 생산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예상돼 형평성 논란이 재연될 수 있다.

특히 이용자들이 뉴스캐스트 개편안에 어떻게 반응할지도 주목된다. 다음, 야후 등 다른 포털 뉴스 편집과는 다르게 뉴스 이용에 복잡한 고려와 함께 능동성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트위터 이용자들은 한 마디로 "지저분하고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리안은 "개편에 과연 이용자가 얼마나 고려됐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은 "뉴스캐스트 개편안의 최대 목표는 이용자의 편의가 아니라 정치사회적 구설에 휘말리지 않고 싶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론사간 뉴스 선정성이 문제가 되면서 네이버가 고심 끝에 내놓은 뉴스캐스트 개편안의 험로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