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근 100년만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1월4일 오전. 날씨 뉴스를 보던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 기자가 나타났다.

바로 KBS-TV 사회부 박대기 기자(34)다. 지난해 입사한 2년차 신참 기자다.

박 기자는 KBS뉴스의 아침 기상특보를 전하면서 오전 6시부터 8시 넘어서까지 약 2시간 가량 현장상황을 전하는 리포팅을 했다. 이 과정에서 박 기자가 매 시간대별로 옷에 쌓인 눈을 그대로 둔 채 실감나게 전한 것이 인터넷에서 캡쳐 화면으로 돌면서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네티즌들이 각종 게시판에 6시, 7시, 8시 등 시간대를 두고 박 기자의 달라지는 표정과 옷에 수북히 쌓인 눈을 대비해 전한 것.

폭설을 다 맞으며 현장보도에 여념이 없는 ‘투혼 기자’가 ‘콧물’까지 흘리고 말까지 더듬대자 웃음과 눈물이 터진 네티즌들이 박 기자를 네이버 인기검색어 2위까지 등극시켰다.

박 기자는 “새벽 4시30분부터 여의도 공원에서 대기하고 있었다”면서 “의도한 것은 아니었는데 보시는 분들이 이렇게까지 느끼신거 같다”고 놀라워 했다.

“방송 뉴스 시스템을 몸에 익혀 가는 단계”라는 박 기자는 “스튜디오와 연결될 때 매끄럽게 진행하지 못해 걱정했으나 네티즌들의 열띤 호응으로 전화위복이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 아침 뉴스를 끝낸 뒤 오전 11시 넘어서 보도국 선배들로부터 연락을 받아 상황을 알게 된 박 기자가 인터넷에 직접 들어와서 네티즌들의 반응을 본 것은 오후 1시쯤.

박 기자는 “어떤 분이 자신의 아버지가 고생하는 것을 떠올리며 코가 시큰하게 됐다고 한 글을 봤다”며 “저의 현장 리포팅과 관련 시청자가 이렇게 다양하게 의미를 부여하시는 것을 보고 인터넷과 뉴스에 대해 새롭게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시 뉴스를 기다릴 필요가 없어진 미디어 환경을 감안할 때 TV뉴스도 최소한 속보 대응에서 다각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견해도 조심스럽게 내비쳤다.

한편, 박 기자의 이메일 주소 ‘waiting@’이 또다른 화제가 됐다. 이름과 같은 의미라서 쓰게 된 것이냐고 묻자 박 기자는 “시청자들이 말하고 싶어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뜻도 있다”고 밝혔다.

박 기자는 앞으로 여건이 허락하면 블로그나 트위터로 시청자들을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덧글. 이미지 출처는 미상.



  1. 꼬날 2010.01.04 18:20

    박기자님~ 앞으로도 화이팅입니다~ ^^//

    • 수레바퀴 2010.01.04 18:24 신고

      전화통화를 해보니 박기자는 '신참'으로 당연한 일이겠지만 매사에 성실히 일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사적인 내용들은 포스팅하지 않았습니다.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2. 우슈라 2010.01.04 18:48

    한번 동영상을 찾아서 봐야겠네요.
    웃기기도하지만 한편으론 참 찡해요.
    저도 기자가 꿈이라서(신문기자) 왠지 남일같지가 않네요. ㅎㅎ

    • 수레바퀴 2010.01.04 18:53 신고

      기자와 뉴스룸이 뉴스 소비자들의 소소한 반응까지 수렴해, 취재와 콘텐츠 유통에 적극 반영했으면 합니다.

      기자직은 예전도 그렇고, 지금도 그래서 아주 힘들고 어려운 직업입니다. 열정을 갖고 준비하시길 기대합니다.

  3. 그래요 고상이 많습니다 2010.01.04 18:56

    권위주의 회귀 정권의 마름 노릇하는 kbs에 대한 실망이 큰 시청자입니다. 새해 들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그 분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는군요. 기자님들 각성 바랍니다.

    • 수레바퀴 2010.01.04 19:21 신고

      대중의 기호를 전하고, 대중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기자들이 더 많길 기대해 봅니다.

    • 세옵 2010.01.04 19:51

      여기서 그게 왜 나와요?

    • 수레바퀴 2010.01.04 19:55 신고

      저한테 하신 이야긴 아닌거 같은데, 댓글이 밑에 붙었네요^^ 방송기자, 방송뉴스에 대한 대중적 친밀감은 단순히 어떤 사안에 대한 흥미라면 매우 약한 고리겠지요. 저널리즘의 신뢰도가 덧붙여진다면 더 튼튼해진다는 판단을 하신거 같아요. 그럼~

  4. 박하사탕 2010.01.04 19:17

    열혈..이라는 말이 참 잘어울리시는 분인거 같네요 ^ ^; 생생한 소식 전해주시려고 참 애쓰셨습니다.. 그 추운데에서 눈까지 맞으셨으니.. 기자님~~ 감기 조심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수레바퀴 2010.01.04 19:21 신고

      박기자가 이 포스트를 보게 된다면 좋겠습니다만...제가 전할 수 있도록 해 보겠습니다.

  5. 정말로 2010.01.04 19:37

    마지막 8시 연결때는 너무너무 추운지 아에 말도 못하시더군요. 그래도 침착하게 멘트를 하시는 모습이 정말 프로다우셨습니다. 오늘 출근하는데 네시간이나 걸려서 짜증났다가 덕분에 웃기도 하고 측은해지기도 했습니다. 수고하셨어요..ㅋ

    • 수레바퀴 2010.01.04 19:44 신고

      직접 연락을 취해보니 목소리가 상냥하고 친절했습니다. 오후 세시쯤인가 통화가 됐는데 아직도 현장에 있더라고요. 사회부 막내 기자의 고생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요.^^

  6. 그런데,,, 2010.01.04 19:41

    입사 20년차 같은 포쓰 ㅋㅋㅋ

    • 수레바퀴 2010.01.04 22:46 신고

      공부도 많이 한 기자라고 알고 있습니다. 공군장교 출신이라는 기사도 났군요. http://media.daum.net/entertain/broadcast/view.html?cateid=1032&newsid=20100104184126180&p=newsen

  7. 존경 2010.01.04 20:37

    어느 분야에서나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님~ 당신은 비록 KBS에 몸 담고 있지만 정말 멋진분입니다.
    MBC였다면 더 대박이었을텐데.. 그 점이 아쉽네요.^^

    • 수레바퀴 2010.01.04 21:41 신고

      제가 이 포스팅을 한 이유는 국내 언론사 뉴스룸과 기자들의 신뢰성이 취약한 가운데 오랜만에 기자의 취재과정이 뉴스 소비자들에게 열광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말씀하신 매체 소속이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점도 바로 그 저널리즘의 신뢰성과 직결된다고 봅니다.

      우리나라 언론사와 기자들이 좀더 일관되고 지속적인 애정을 받는 분위기가 형성됐으면 하고 바랍니다.

      참고로 박기자는 KBS35기 공채기자입니다. 지난해 연말 KBS김인규 사장의 '정치적' 인사에 항의한 평기자들의 성명에 동참한 바 있습니다.(관련 링크 주소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204)

  8. 고생 2010.01.04 20:45

    사회부 막내 기자가, 그것도 티 안나는 날씨 실황 전하다가
    얼결에 대중에게 이름 각인시키는게 쉽잖은 일인데

    고생만큼 나름 소득이 있으셨네요. (성함 상황 이메일명 삼위일체도
    참 절묘했다는 평가)

    좋은 보도로 또 시청자들에게 다가가시길.

  9. gmo 2010.01.04 21:46

    폭설로 인해 문제가 심각하지만, 그 와중에 신선한 모습들도 보이는군요.
    도심속 스키, 보드 / 박대기 기자 등 .. ㅎ
    현재 박대기 기자의 네이버 검색순위가 2시간 넘게 1위를 유지 하고 있습니다.
    웬만한 연예인 못지 않네요.
    앞으로 클론 노릴 몇몇 기자도 나올듯..^^

    • 수레바퀴 2010.01.04 22:14 신고

      폭설과 인터넷이 만나서 새로운 '스타'를 만들었네요. 스타가 기자라는 것이 이제 낯설지만은 않은 듯합니다.

  10. 아우디 2010.01.04 22:08

    ㅎㅎ..발로 뛰는 기자의 모습을 몸소 보여주시네요.
    위에 분 말씀대로 메일주소 성명 상황ㅋ 삼위 일체가 참 절묘했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신선한 기억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수레바퀴 2010.01.04 22:14 신고

      유쾌한 뉴스들이 없던 차에 신선한 이슈가 된거 같습니다.

  11. YJ 2010.01.04 22:32

    트위터 공개하라고 하세요-
    그리고 제가 확인할 땐 네이버 1위였습니다.

    • 수레바퀴 2010.01.04 22:41 신고

      아직 트위터 같은 인터넷 소통 도구들을 활용하고 있진 않더라고요. 아마 업무가 안정되고 연차가 늘거나 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지금 트위터로 초대하려는 선배 기자들이 있어서 빨리 등장할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인기검색어 순위는 1위까지 갔나요? 제가 확인할땐 아니어서...요.^^

  12. 2010.01.04 23:39

    동영상은 여기가면 볼수 있어요
    http://blog.naver.com/justiwantyou/100096859586

  13. 설논객 2010.01.04 23:58

    2년차라고요? 아니요 당신은 이미 진정한 프로입니다.^^

  14. 공사후.... 2010.01.05 00:20

    박대기. 총. 덕분에 하루 육체적으로 편안히 넘어 갔지요...

  15. 시로군 2010.01.05 18:20

    혹한의 추위 에서도 잃지않으시는 기자정신
    존경스럽습니다.
    그리고 감기 안걸리시게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 수레바퀴 2010.01.06 13:54 신고

      박대기 기자가 TV리포팅을 할때 기다리는 시청자들, 아니 찾아보는 시청자들이 많을 것같습니다.

  16. ㅋㅋㅋ 2010.01.06 13:43

    이름도 '대기' 이메일도 'waiting' 그리고 진짜 대기 ㅋㅋㅋ

  17. jogos da sue 2011.08.31 19:12

    입사 20년차 같은 포쓰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