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일보 김주완 편집국장이 자사의 4대강 살리기 광고게재에 대한 독자의 항의성 질의에 답변했다.

닉네임이 '광고주'인 독자는 22일 저녁 "낙동강 살리기 반대 논조 기사를 실으면서 한나라당 낙동강 살리기 광고를 실은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글을 경남도민일보 자유토론 게시판에 남겼다.

만 하루가 지나기도 전인 23일 오전 김 국장은 "편집국은 광고란에 대한 권한이 없다"면서 "광고와 무관하게 독자적인 논조를 지키는 일은 비난받을 일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일반적으로 국내 언론사들은 '사고'라는 형태로 독자들에게 해명하거나 사과해 왔지만 웹 사이트 게시판에 편집국장이 직접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김 국장의 답변에 대해 절독까지 고려한다던 독자의 반응은 23일 밤 현재 등록되지 않았으나 독자와 소통하는 경남도민일보 뉴스룸의 유연성을 보여준 것은 일단 평가할만하다.

이에 앞서 김 국장은 "4대강 살리기 광고를 신문에 실었다고 나무라는 독자의 글에 어떻게 대답해야 할까요?"라며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 이용자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이용자들은 "솔직하게 이야기하라", "용서를 구하라"는 등의 조언(?)으로 김 국장을 격려했다.





+ Recent posts